[시사끝짱] “황교안, 대표 되면 총선 전 비대위 또 출범할 것”

2주 앞으로 다가온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현재 상황에선 황교안 전 총리의 당선 가능성이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 출신인 정두언 전 의원은...

"태극기 앞으로 헤쳐모여" 한국당 당권주자들 '태극기 부대' 구애

2월27일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전당대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른바 ‘태극기 부대’ 주가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오세훈...

한국당 당권, 사수파‧탈당파냐, 원내‧원외냐?

설 연휴가 지나면 자유한국당은 본격적으로 2‧27 전당대회 체제에 돌입한다. 이번에 선출될 당 대표 지휘아래 차기 총선을 치룬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민심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안한 정국”

통상 1월은 정치 비수기다. 매년 연말에 격하게 대립하던 여야도 새해가 되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통상 1월은 임시국회도 소집하지 않는다. 의원들은 지방으로 내려가 의정보고회를 ...

[단독] 이정현 의원 “신당 창당 못할 것 없다”

‘박근혜 호위무사’ ‘박근혜의 입’으로 불린 무소속 이정현 의원. 그를 기자가 처음 만난 건 지난 2000년이다. 당시 이 의원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정세분석팀장이었다. 김대...

[시사TOON] ‘친박’ ‘비박’ 사라지고 ‘친황’ 등장?

황교안 나비효과…한국당 계파 재편 꿈틀꿈틀

“자유한국당은 계파만으로 작동하는 정당이다. 일종의 사조직이라고 할 수 있다. 들어내야 할 조직이다.” 한때 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시도했다가 손을 떼고 물러난 전원책 변호사의 말이...

‘아킬레스건 박근혜’에 대한 황교안의 답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이란 지지율의 기반이자 아킬레스건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황 전 총리가 범보수 진영 대권 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배경에는 박 전 대통령 ...

황교안 등판 예고에 한국당 당권 구도 ‘출렁’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혔다. 보수 진영의 대권잠룡인 황 전 총리가 중앙 정치무대에 데뷔하면서 2월27일 예정된 한국당 전당대회 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유력...

‘부실 경영’ 향군, 매번 ‘정부 눈치’만 본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의 재정 상황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향군은 1000만여 명의 회원과 7개 출자회사, 3개 직영사업체를 가지고 있는 국내 최대 안보단체다. 국가보...

손학규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내 정계복귀 후 가장 중요한 순간”

“오전에 군부대 방문해 사병들과 점심을 먹는데, 아직 복식(復食) 중이라 밥을 절반이나 남겼다. 평소라면 젊은 친구들 두 배로 담아 싹싹 비우고 왔을 텐데….” 9일간의 단식을 마...

‘한국당 인적쇄신’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거 없다더니…

자유한국당 인적쇄신을 놓고 당 안팎에서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고 있다. 보수 혁신의 단초가 됐다는 긍정적 평가가 있는 반면, 인적쇄신 효과가 미미하다는 부정적 평가도 나온다.한국당은...

전여옥 “文의 문제는 ‘문어벙’ 아닌 ‘지적능력’”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여성 보수 정치인 중 단연 선두주자였다. 화려한 방송기자 생활을 끝마치고 여의도에 입성했을 때 그에게는 ‘핵심 친박(親朴)’이라는 수식어...

“트럼프처럼” 1인 방송으로 정계 뒤흔드는 홍준표

"구독자수가 4만, 조회수는 60만을 넘어섰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여느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멘트와 별반 다르지 않다. 65세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세를 몰아 구독자수 ...

나경원, 김성태보다 ‘발전된 야성’ 보일까

“나경원 원내대표가 추운 날 아스팔트에 앉아 싸울 수 있겠나.” 원내 지도부 경험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한 중진의원은 나 신임 원내대표 체제는 이전 김성태 원내대표 체제에 비해 다소...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1년 임기 동안 언론 앞에서 가장 많이 강조했던 말 중 하나는 단연 “야당은 투쟁해야 하는 정당”이었다.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들개’가 되겠다”...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보수 정당 역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가 탄생했다.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나경원(서울 동작을) 의원이 그 주인공이다. 삼수 끝 승리, '변화' 책임지게 된 나경원 나경원 ...

[보수정치 해법④] 반복되는 보수 신당 잔혹사

과거에도 당내 세력다툼을 벌이다 패한 뒤 신당을 창당한 경우가 있었다. 당내 경선이나 공천에 불복한 뒤 당을 만들기도 했다. 새한국당, 국민신당, 친박연대(미래희망연대)가 경선이나...

[보수정치 해법③] 보수 신당설 ‘솔솔’…군불이 횃불 되나

정치는 생물이다. 변화무쌍하다. 어제와 오늘이 다르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된다. 그리고 다시 적이 되기도 한다. 정치 상황도 변한다. 최고 권력을 누렸던 이가 영어(囹圄)...

[보수정치 해법②] 감동 없고 구태만…대한민국 보수정치(下)

※앞선 ☞[보수정치 해법①] 감동 없고 구태만…대한민국 보수정치(上)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3. 바른미래당 행보와 선거구제 개편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의 행보도 주목받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