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청년 나이는 65세"…밀양 무안면청년회의 이웃사랑

우리 면민의 청년 나이는 65세입니다. 60세가 넘어서도 마을일과 농삿일을 거뜬히 해내시는 어르신들을 적극 지원하고 싶습니다. 경남 밀양시 무안면 청년회장인 김준식(43)씨가 7일...

박연차 회장의 애틋한 고향사랑…‘밀양시민대상’ 수상

한동안 외부 노출을 꺼렸던 박연차(73) 태광실업그룹 회장이 10월17일 경남 밀양시 삼문동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제22회 밀양시민의 날 기념식장에 모습을 나타냈다. 박 회장은 이...

'예향 밀양' 자부심 상징 된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지난해 9월 개관한 경남 밀양아리랑아트센터가 불과 1년 사이에 주민에게는 문화놀이터로, 관광객에게는 필수 관광 코스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밀양문화재단은 지난 1년 동...

첫 건강프로그램 평가 앞둔 박철석 밀양시설공단 이사장

경남 밀양시시설관리공단 박철석 이사장이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시설에서 첫 건강프로그램으로 시민의 평가를 받게 됐다. 공단은 9월1일부터 밀양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시민들을 위한 건강프...

“밀양 영남루, 국보 승격에 전혀 손색없다”

“영남루는 선인들의 삶과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은 예술과 문학을 망라한 인문학적 측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인문학적 가치로 보아 국보 승격에 전혀 손색이 없다.”(이상해 성균관...

‘연극, 그 변화의 힘’과 마주한 밀양

경남 밀양연극축제가 날씨 만큼이나 밀양지역을 후끈 달아오르게 하고 있다. ‘​제17회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는 ​7월26일 저녁 7시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에 오른 창작 뮤지컬...

태극기와 해바라기 반기는 밀양 봉대마을의 7월

경남 밀양시 초동면 봉황리 봉대마을은 산촌(山村)이지만, 마을 초입부터 태극기와 해바라기가 방문객을 먼저 반긴다. 집집마다 나라꽃 무궁화가 만발하고 흙돌담 너머에는 대추, 석류, ...

나노국가산단 유치한 밀양시, 농산물 유통 고삐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유치로 ‘30만의 자족 도시’라는 기틀을 마련한 경남 밀양시가 지역의 우수농산물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도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다.지역 농산물을 효율적으로 관리...

영·호남 농업경영인 밀양서 ‘화합 한마당’

10일 오후 6시 경남 밀양시 무안면 밀양전자고등학교 체육관. 김지식 한국농업경영인 중앙연합회장과 이학구·이상남 한국농업경영인 경남·전남연합회장 등 500여 명의 농업인이 이곳을 ...

선비의 고장 밀양서 국립민속박물관 기획展

조선시대 선비들이 평생 간직한 이상향을 담은 이색적인 옛 그림과 벼루, 필통 등 선비와 관련된 유물 130여 점을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밀양에서 열리고 있다. 경북 안동과 함께 영...

6조원대 경제유발효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 승인

경남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정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경남도내 미래 50년 핵심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3개 국가산단 중 4월 승인을 받은 '진주·사천 항공국가...

합천 황강 동·서부 잇는 '강양교'의 불안한 개통

경남 합천군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강양교'가 28일 전면 개통됐지만 교통안전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황강을 사이에 둔 합천의 중심부와 동부를...

밀양 삼랑진 폐 터널의 화려한 변신

경부선 철길이었던 밀양 삼랑진 미전리 무월산 폐(廢) 터널이 인근 만어사(萬魚寺)의 전설 속에 등장하는 물고기를 캐릭터화한 테마파크로 변신해 주목받고 있다. 밀양시와 한국철도시설공...

낙동강 하굿둑 개방하면 '밀양 은어' 돌아올까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보 개방 지시로 낙동강 하굿둑 개방이 급물살을 타면서 정치권에서도 관련 입법을 서두르고 있다. 이에 따라 낙동강 일원에 그동안 물길이 막혀 회귀 못했던 은어...

전 세계 유명 요가 전문가들이 밀양에 온다

경남 밀양에서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국제 규모 요가테라피 콘퍼런스가 열릴 예정이어서 요가인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밀양시는 오는 7월 1~2일 이틀 동안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201...

밀양시, 풀뿌리기업 육성사업 결실…일본·미국 수출길

경남 밀양시가 지난해 부산대와 손잡고 공동으로 추진한 풀뿌리기업 육성사업이 결실을 맺고 있다. 풀뿌리기업 육성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강림오가닉(대표 임수복)은 지난해 부산대학교 밀...

귀농·귀촌인 잡기 '사활 건' 경남도 일선 지자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귀농·귀촌인이 살고 있는 경남도와 18개 시·군이 공동으로 귀농·귀촌을 꿈꾸는 도시민에게 학비·정착비 등 지원책을 제공하는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시책’...

“이번엔 당보다는 인물 보고 뽑아야제”

“새누리든 민주당(더불어민주당)이든 맨날 즈그들 이익 지킬라고 싸움질만 해가꼬 당 상관없이 싸움 안 하는 사람 있으면 좀 뽑아줄란다.”3월15일 오후 2시쯤 부산 중구 남포동 자갈...

영남권 신공항 선정 위한 전초전 열려

내년 7월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영남권 5개 시·도가 전초전을 벌였다.대구광역시와 부산광역시가 7일 국토교통부(국토부)에 영남권 신공항 입지선정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

축복의 땅이 갈등의 땅으로

‘하늘이 내린 축복의 땅.’ 경남 밀양시 홈페이지에 적혀 있는 말이다. 이 축복의 땅이 요즘 분쟁의 땅으로 변했다. 765kV의 고압 송전선과 송전탑 위치 문제를 두고 밀양 시민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