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임대주택 9만5000여 가구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임대주택 10만 가구가량을 공급한다. LH는 올해 임대주택 9만5734가구를 신규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9만 3545가구)보다 200...

[인터뷰] 조환익 한전 사장 "에너지신산업, 민간과 동행"

조환익(65) 한국전력 사장이 22일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한전은 이날 전남 나주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 연임 안건을 의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제청, 인사...

[신년사]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신년사존경하는 국토교통 가족 여러분, 2016년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모두 소망하는 일 성취하시고, 가정에는 건강과 웃음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2016 투자자 가이드] 소액 부동산 투자 이곳을 주목하라

올해 부동산 시장에서 오피스텔은 5만7600실(예정물량 포함)이 분양됐다. 지난해 4만2720실이 공급된 것과 비교하면 35% 증가한 수준이고, 2002년 12만여 실이 분양된 이...

[2016 투자자 가이드] 큰손들이 주목하는 토지는 어디

최근 토지는 7년 연속 가격이 상승했다. 올해는 거래량도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이같은 추세가 꺽이면서 내년에는 올해 대비 거래량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다...

정부, 내년 지역산업 육성에 6195억원 투입

정부가 내년 전국 14개 시·도에서 시행되는 지역산업진흥사업에 국비 4693억원, 지방비 1502억원 등 총 6195억원 예산을 책정했다.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국세청 소속 3개 기관 제주혁신도시에 ‘둥지’

국세공무원교육원·주류면허지원센터·고객만족센터 등 국세청 소속 3개 기관이 제주에 둥지를 틀었다.27일 열린 개청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서귀포시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 등 ...

지자체, 미술관을 탐하다

한 남자가 웅크리고 앉아 영겁의 시간보다 더 무거운 듯, 생각에 잠겨 있다. 그의 발끝은 오래된 나무의 뿌리가 땅을 부여잡듯 벼랑을 움켜쥐고 있다. 이 조각상은 프랑수아 오귀스트 ...

롯데건설, ‘원주 롯데캐슬 더 퍼스트’ 10월 분양

롯데건설은 오는 10월 강원도 원주기업도시에서 롯데캐슬 더 퍼스트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단지는 지하 2층~지상 30층, 10개동, 전용면적 59~84㎡로 구성되며 총 1243...

‘전원 물갈이’에서부터 ‘청와대 차출설’까지

“요즘 대구 분위기 어떤교?”라고 물어보면 대개 이런 대답들이 돌아온다. “싸하다” “아릿하다” “묘하다” “심상찮다”. 20대 총선을 약 7개월 앞둔 지금 대구의 정치적 공기는 ...

동탄2·충북혁신 뉴스테이 부지에 5개 컨소시엄 참여

화성 동탄2 신도시와 충북 혁신도시에도 기업형 임대주택 뉴스테이가 공급된다.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1일 자사가 보유한 화성 동탄2신도시와 충북 혁신도시에 대해 기업형 임대리...

안대희, 한전 상대로 1만명 공익 소송 벌인다

‘공익 소송’은 사회 구성원 전체의 이익을 위해 최소한의 수임료만 받고 사회적 약자들의 변론을 맡는 것을 말한다. 한국전력 근로자들과 퇴직자들은 지난 4월부터 통상임금 청구소송을 ...

대림산업 전 간부 검찰 조사 중 ‘의문의 자살’

자원외교 비리와 관련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어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또다시 검찰 조사를 받던 대기업 인사가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5년간 8% 수익률 보장’에 속지 마세요

저금리 추세가 지속되면서 오피스텔이 소액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상가는 투자금이 많이 들고 초보자가 접근하기 힘든 단점이 있다. 오피스텔은 소액으로 6% 안팎의 안정적인 수...

현대산업개발-거제시장 ‘수상한 거래’

정치인에게 ‘개발 사업’은 양날의 칼이다. 경쟁자를 제압할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각종 비리 의혹과 특혜 시비에 휘말릴 위험을 안고 있다. 권민호 거제시장이 덕곡일...

3층 살면서 1층 가게에선 임대 수입

위례신도시 최고 2746 대 1, 미사강변도시 최고 2671 대 1, 인천 청라지구 최고 399 대 1. 2014년 수도권 신도시와 택지지구를 달궜던 점포 겸용 단독주택 청약률이다...

현오석은 ‘낙하산 부대’ 못 잡는다

박근혜정부가 공공기관을 수술대 위에 올렸다. 부채 관리를 강화하고 방만 경영을 근절하기 위해 대대적인 수술에 들어가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영 미덥지가 않다. 한 손에는 개혁의 칼날...

꽃동네에 다시 ‘의혹의 꽃’ 피다

‘꽃동네’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4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 사회복지 시설을 둘러싼 여론이 심상치 않다. 꽃동네가 위치한 충북 음성군 주민들 중 상당수는 꽃동네에 대한...

정치권의 은밀한 침투를 차단하라

동독은 공산권 가운데 가장 발전한 나라였다. 소련식 국영기업을 모방한 동독 통일사회주의당(SED)은 동독이 ‘노동자의 천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동독 노동자는 서독 텔레비전을 ...

또다시 땅 사들이기 나선 꽃동네

국내 최대 복지시설인 ‘꽃동네’가 최근 대규모의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취재 결과 새롭게 밝혀졌다. 토지 매입은 꽃동네가 위치한 충북 음성군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이곳은 혁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