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불거진 재벌가 3세 ‘일탈’에 국민은 ‘허탈’

재벌가 3세의 마약 혐의가 또 불거졌다. 이번엔 CJ가(家)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자 가장 유력한 후계자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미국에서 대량의 마약을 밀반입하다 ...

‘제주 카니발 폭행’ 피해자, 첫 심경 고백 “가해자 혐의 부인 中”

난폭 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때려 공분을 산 ‘제주 카니발 폭행 사건’의 피해자가 처음 공개적으로 심경을 밝혔다. 피해 운전자 A씨는 9월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르포] 홍콩 시위 한복판에서 밀레니얼 세대를 만나다

타는 듯하던 태양이 자취를 감춘 뒤에도 열기는 가라앉지 않았다. 바람은 선선했지만 공기는 뜨거웠다. 수천 명이 내지르는 함성과 뿜어내는 땀이 뒤엉켰다. 한 발자국 내딛기에도 숨이 ...

최순실 측 “국정농단 파기환송, 역사의 심판대 오를 것”

국정농단 사태의 ‘비선실세’ 최순실씨(63) 사건이 상고심에서 파기환송된 가운데,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가 “이날 판결은 준엄한 역사의 심판대에 오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변호...

가짜 범인까지 내세우며 스스로 함정 빠진 경찰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덕현리에 사는 장아무개 할머니(69)는 인심 좋기로 동네에 소문이 자자했다. 자식들은 모두 도시에 나가고 장씨 혼자 살면서 주변 사람들과 허물없이 지내왔다. ...

日, 김포공항 음주난동 공무원에 ‘정직 1개월’ 처분

일본 정부가 한국에 여행차 방문해 김포공항에서 음주 난동을 피운 공무원에 대해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공무원 신분을 그대로 지닌 채 한 달만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게 한 것이다...

‘제주 카니발 폭행’에 네티즌 분노 폭발

제주에서 이른바 ‘칼치기’ 운전을 하던 30대 남성 운전자가 자신의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상대 운전자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8월16일 온라인에선 카니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손석희 아성 누가 무너뜨릴까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변태적 성폭행에 따른 범행” 처음 재판정에 선 고유정의 말

전남편 강아무개씨(36)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에서 강씨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난 우발적 범행임을 다시 한 ...

몽타주 속에 드러난  범인의 얼굴

울산광역시 남구 달동은 삼산동과 더불어 울산 최대의 번화가로 꼽힌다. 전휘복씨(여·52)는 이곳의 한 식당에서 주방 보조로 일했다. 식당은 24시간 영업했으며 전씨는 야간을 담당했...

‘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형 확정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게 징역 16년의 중형이 선고됐다.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9일 상습준강간 등...

고유정 사건 수사 책임자들, 감찰 조사 받는다

'고유정 사건'의 경찰 수사 책임자들이 감찰 조사를 받는다. 초동 대응 미흡 등 부실 수사 논란에 따른 조치다.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고유정 사건 수사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하트시그널》 강성욱, 강간 치상 혐의로 징역 5년 법정구속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던 배우 강성욱이 성폭행 혐의로 법정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특히 강성욱은 프로그램이 한창 방영되던 시점에 범...

[현장에서] 평소엔 ‘동료 의원’, 급하면 ‘막말’

지난해 11월 영국에서 '폴리티컬 드릴링(Political Drilling)'이라는 제목의 노래가 발표됐다. 이 노래 가사는 실제 정치인들이 공식 석상에서 주고받은 막말과 욕설이다...

있으나 마나 한 ‘대학 성평등센터’…‘非전공’ 센터장이 80%

골프를 전공한 교수가 ‘성희롱 대응 매뉴얼’을 알고 있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시사저널 취재 결과, ‘성평등(성폭력)센터’를 운영 중인 국내 대학 10곳 중 8곳이 성(性)문제 및...

욕구 채우려 간호사 꿈 짓밟은 냉혹한 살인자

전남 목포시 용해동에 살던 조아무개씨(여·23)는 간호사가 꿈이었다. 대학도 간호학과에 들어갔고 열심히 공부해 상위권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다. 4학년 때는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에...

여성 앞에서의 음란 행위, 무죄인 이유

얼마 전 일이다. 어느 청년이 연락을 하고 사무실에 들어왔다. 큰 키에 넓은 어깨를 가진 그는 얼핏 봐도 멀쩡해 보이는 친구였다. 어렵게 입을 연 그는 자신의 행위를 고백했다. 술...

누가 대한민국에 ‘조현병 포비아’ 퍼뜨리나

“누나도 나를 찌르면 어떡해 엄마?”지난 4월 주부 최민숙씨(가명·40)는 9살 막내아들의 물음에 숨이 턱 막혔다.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은 스마트폰을 대뜸 내밀었다. 진주 방화살인...

옛 노량진수산시장서 또 ‘명도집행’ 충돌

법원이 현대화 사업으로 수협과 갈등을 빚고 있던 옛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해 제8차 명도집행을 진행했다. 지난 6월27일 명도집행 이후 약 한 달 만이다.7월23일 수협 노량진수산주식...

한국 국적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공격당해

한국 화물선이 7월22일 싱가포르 해상에서 해적에 피습됐다. 7월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5분쯤 말라카 싱가포르 해협 입구 100마일 해상을 지다던 한국 국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