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방에서 취미로 올렸다 벼락부자 되다

이베이(eBay.com)는 인터넷 경매 사이트로 성장한 미국의 인터넷 기업이다. 온라인 경매로 시작했지만 점차 영역을 넓히면서 지금은 종합쇼핑몰 및 전자상거래 중개 사이트의 대명사...

태양광 수출에 ‘먹구름’ 몰려온다

한화그룹은 2012년 10월 세계적인 태양광회사인 독일의 큐셀(Q.Cell)을 인수해 ‘한화큐셀’로 새롭게 출범시켰다. 그 결과 세계 3위의 태양광회사로 발돋움했다. ‘한화큐셀’ ...

전두환 차남 회사가 ‘비자금 저수지’ 노릇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에 나선 검찰이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가 운영했던 IT업체를 압수수색하면서 ‘전재용의 회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0년부터 ...

전두환 ‘해외 괴자금’ 의심스럽다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이 29일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가 운영했던 데이터베이스 보안업체 웨어밸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회사에 전 전 대통령의...

삼성에 기대 기우뚱거리며 걷다

‘삼성 공화국’이라는 말이 있다. 삼성그룹이 대한민국 최고의 파워를 가졌다는 뜻이다. 삼성이 경제 측면을 넘어 정치·사회 등 여러 분야에서 위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힘의 원천은 ...

‘내 일’을 찾으면 내일도 찾아온다

김난도 서울대 교수는 7월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오우아 펴냄)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의 일자리를 늘리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스티브 ...

무작정 따라 하다 늪에 빠진다

기자는 5월17일부터 19일까지 예루살렘을 취재했다. 이곳 시민들의 일요일 출근길 풍경을 보고 놀랐다. 여행사 가이드 말이 유대교 풍습을 따라 금요일 일몰부터 토요일까지 안식일로 ...

집에 박혀 있지 말고 회사 나와라

워킹맘들의 동경을 한 몸에 받은 여성이 있었다. 임신한 몸으로 지난해 7월 구글 부사장에서 야후의 최고경영자로 발탁된 마리사 메이어 야후 CEO가 그 주인공이다. 최근 그가 보낸 ...

“요람에서 무덤까지 모신다”

“10억원 이상의 자산을 맡기고 있는 사모님이 유명 남성 그룹 멤버를 좋아한다며 사인을 꼭 갖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사생(사생활 침해)팬 카페에 가입해 돈을 주고 사인을 구해주...

국가 경쟁력과 직결되기에…세계는 ‘인재 유치 전쟁’ 중

인재 유치전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인재의 이동에는 기술과 자본이 따라다니므로 국가 경쟁력과 직결된다. 일부 국가는 고급 인력이 사라지는 이른바 인재 공동화 현상으로 산업이 ...

젊은 박사들 줄줄이 한국 땅을 떠난다

고급 두뇌가 한국 땅을 떠나고 있다. 고급 인력이 외국으로 유출된다는 소식은 케케묵었다. 그만큼 인재 유출에 손을 쓰지 못했다. 과거에는 유학·연구 등 일시적인 목적으로 혼자 외국...

“안철수 원장과 충분한 교감 나누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팬클럽 ‘나철수(나의 꿈, 철수의 꿈, 수많은 사람들의 꿈)’가 지난 2월9일 전격 출범했다. 유력 대권 주자의 팬클럽은 이제 새삼스럽지도 않다...

안철수 ‘태풍의 눈’은 죽지 않는다

안철수 원장의 정치 참여 가능성은 과연 주춤한 것인가. 안원장이 미국에서 귀국한 직후 여러 언론은 그가 정치 참여 가능성을 부인한 것으로 보도했다. 그는 정치 참여 여부를 묻는 기...

각계에 퍼진 인재의 물결 ‘넘실넘실’

현역인 김낙성 의원은 당진에서 태어나 강문고를 졸업한 후 건국대 법학과를 2학년까지 다니다 성균관대 법학과로 옮겨 졸업했다. 기업체에 근무하다 1981년 의원 보좌관으로 정치와 인...

한 시대 풍미한 ‘인맥의 양지’

구미시 사람들은 거의 모두가 존경하는 인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을 꼽는다. “뒤돌아서면 나랏님도 욕한다”라는 말이 있지만, 이들은 평소 대화에서조차 박 전 대통령에게 극존칭을 사용한...

“트렌드·산업 변화 따라 부의 지도가 바뀌고 있다”

올해 조사 결과의 특징은?지난해까지는 전통 재벌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는 새로운 거부들이 상위권에 올랐다. 부의 지도가 바뀌고 있는 것이다. 부의 지도가 바뀌는 이유는 두 가지이...

“당신이 사랑하는 것을 찾아라”

세계 최고 명문으로 꼽히는 대학교의 학위 수여식에서 당신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입니다. 저는 대학을 졸업하지 않았습니다. 솔직히 이처럼 대학교 졸업식을 가까이 본 적도 없습니다....

속도 내는 전기차, 선두에 누가 설까

한때 폐기 처분된 것으로 여겨졌던 전기차가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하이브리드카가 토요타와 혼다 등 일본 메이커를 중심으로 개발·시판된 데 반해 전기차는 전세계 대다수 메이커가 개...

모바일이 ‘제2 벤처붐’ 불 댕겼다

제2의 벤처붐이 일고 있다. 벤처기업협회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에만 1천개가 넘는 벤처기업이 창업했다. 조사가 시작된 1998년 이후 월별 사상 최다 기록이다. 현재 등록된 벤처...

또 다른 패권 싸움 ‘중국-구글 전쟁’

지난 1월12일, 세계 최대 검색 엔진 기업인 구글이 ‘폭탄 선언’을 했다. 중국 사이트에 대한 중국 정부의 검열을 더 이상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고려하고 있고, 이에 대해 중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