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을 이기려면 바보가 돼야 한다”

전주에 사는 유익현씨(62)는 최근 자신의 투병기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는 요지의 e메일을 기자에게 보내왔다. 유씨는 5년 전만 해도 간암으로 사경을 헤맸다. 지금은...

새 정권 명운 가를 관료 개혁 시동 걸었다

하토야마 대표가 이끄는 민주당이 크게 이겼다. 54년 만의 일이다. 그동안 연립정권을 형성해 무라야마, 호소가와 등 비자민당 출신이 총리가 된 적은 있지만 일본에서 국민들에 의한 ...

20~30대 감염 늘어 ‘예방접종’ 비상

올해 7월까지 A형 간염 환자가 9천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동기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최근 고등학교와 직장 등에서 집단 발병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A형...

최첨단 기술에 미래가 보인다

인간은 미래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이미 지나간 과거나 현재와 달리 미래만이 변화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미래를 그리는 것은 그래서 자연스럽다. 미래를 상상하면 자연스레 최첨...

“돌 지난 아이부터 예방접종 시키세요”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유·소아들 사이에 수두가 번지고 있다. 주로 5~7월, 11~1월에 유행하는 수두는 2005년 법정전염병으로 지정된 이후 지속적으로 환자가 늘어나고 있...

‘후진국병’ A형 간염의‘역습’ 경보

신종플루로 집단 유행병에 대한 경고등이 켜진 상태에서 정작 국내에서는 ‘간염의 역습’을 받았다. 최근 서울 도봉구 한 고등학교에서 11명이 집단 발병한 데 이어 여의도 한 금융회사...

손 자주 씻고, 음식은 익혀 먹고

B형이나 C형 간염과 달리 최근에 40대 이하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는 A형 간염은 수인성 질병이다. 이에 A형 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

녹즙은 무조건 건강에 좋다고?

녹즙은 액체여서 쉽게 섭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영양분의 흡수율이 좋아 많은 사람이 즐겨 찾는다. 생야채를 잘 먹지 못하는 노약자에게도 녹즙은 좋은 대용물이다. 그렇다 보니 녹즙이...

“백신 주사만 잘 맞아도 든든하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의하면 병에 걸려 죽는 사람 가운데 4명 중 1명은 감염질환자이다. 또 감염질환자의 80%를 죽음으로 내모는 폐렴, 에이즈, 설사질환, 결핵, 말라리...

‘지방간’ 앓는 10대

최근 초등학교 5학년인 임만준군(12·가명)의 부모는 아들의 몸무게를 보고 깜짝 놀랐다. 불과 1개월 사이에 3kg이 늘어나 60kg을 넘겼기 때문이다. 임군의 아버지는 “몇 년 ...

배 나오니 은근히 걱정되네

직장인 강윤구씨(44)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음주와 흡연을 하지 않는데도 지방간 경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강씨의 경우 최근 살이 찌면서 배가 나온 전형적인 복...

미래의 암 치료 ‘비밀 통로’ 열었다

비행기에 이상이 생기면 엔지니어는 설계도부터 들여다본다. 어떤 부위에서 이상이 생겼는지 알아내기 위해 비행기 전체를 분해할 수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사람에게도 이런 설계도가 있...

“느긋하게 살아야 건강한 인생 즐긴다”

장인(匠人)의 눈대중에는 한 치의 오차가 없다. 오차가 있어도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최규완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센터 명예교수(71)는 국내 소화기내과 의사로서 장인의 반열에...

기다리면서 눈물 흘리고 이식 후엔 거부 반응에 운다

수술 전에는 장기 이식에 관심조차 없었다. 그러나 장기 이식으로 새 생명을 얻은 지금은 그 생각이 1백80˚ 바뀌었다.”지난 9월30일 아들 이상민씨(25)로부터 간의 일부를 이식...

“김정일, 남한 보내 달라 했더니 3년만 참으면 통일 된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자서전 을 펴낸 영화배우 최은희씨가 을 만나 또 다른 ‘고백’을 했다. 최씨가 처음 털어놓은 ‘3년 후 통일‘발언은 의미심장하지만, 그녀는 자세한 내막을 밝히는 데는...

간까지 내줬는데 잘 해야지

간암을 치료하는 방법 중에 암세포가 퍼진 간을 떼어내고 다른 사람의 간을 이식하는 이식술이 있다. 환자가 가족력이 있거나 간염 보균자라면 이식술을 권장 받는다.새로운 간을 이식받으...

"운동, 암재발 막는 데도 효과"

전문의마다 암 예방에 대한 소견이 있다. 이런 소견은 실제 암환자 진료에서 얻은 생생한 경험에서 나온 것이므로 예방에 큰 효과를 발휘한다. 하지만 환자가 모든 전문의의 소견을 들을...

방사선 치료에 항암요법 더하면 ‘금상첨화’

악성림프종 즉, 임파선암은 국소 질병이 아니라 전신 질병인 만큼 수술로 치료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정상 장기에 손상을 주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방사선 치료도 제한적이다. 따라서 ...

“나의 병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내 담당 의사”

간암에 걸려 이식수술까지 받았던 두병순씨(53)는 수십 차례 생사를 넘나들었던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끔찍하다. 그래서인지 암 투병기를 전하는 그의 한마디 한마디에서는 비장한 기운...

“간의 ‘침묵’을 무시하지 마라”

간은 몸무게의 2%를 차지해 가장 무거운 장기로 알려져 있다. 표면이 매끈하고 선홍색을 띠지만 경화가 되거나 암에 걸리면 울퉁불퉁하고 검붉은 색으로 변한다. 70~80%가 암세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