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조원대 분식 의혹’ 대우조선해양, 회계감리 받는다

금융감독원 당국이 수조원대 분식 회계 의혹이 제기된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회계감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30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최근 업무 협...

대우조선해양, 쇄빙 LNG운반선 자동 용접로봇 개발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쇄빙 LNG운반선의 고난도 선체용접을 자동으로 수행하는 소형 용접로봇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용접로봇 이름은 사람을 돕는다는 의미가 담긴 ‘캐디...

보수단체끼리 ‘밥그릇’ 싸움 하네

한국의 우익단체를 논할 때마다 빠지지 않는 곳이 있다. 한국자유총연맹(자총, 회장 허준영)과 대한민국재향경우회(경우회, 회장 구재태)다. 자총은 우파를 대변하는 대표적 관변 단체다...

[공시] 대우조선해양, 산업은행이 7576만9311주 유상신주 취득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산업은행이 보통주 7576만9311주를 유상신주로 취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이에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보유 지분율은 49.74%가 됐다.정성립 대우조선해양 ...

[2016 투자자 가이드] 소액 부동산 투자 이곳을 주목하라

올해 부동산 시장에서 오피스텔은 5만7600실(예정물량 포함)이 분양됐다. 지난해 4만2720실이 공급된 것과 비교하면 35% 증가한 수준이고, 2002년 12만여 실이 분양된 이...

대기업 총수일가 '등기이사 비율' 감소..."책임경영 미흡"

주요 그룹 총수일가 등기임원 등재 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기업들만 소폭 증가했다. 특히 지주회사 이사 등재 비율이 높았다. 23일 공정거...

대우조선해양, 4140억원 규모 유상증자 실시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한다.대우조선해양은 이사회를 열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제3자 배정 방식으로 414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대우조선해양, 직원들 차명 회사에 일감 몰아주기

산업은행이 관리 중인 기업의 관리를 부실하게 한다는 지적이 나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매년 국정감사 때마다 연례행사처럼 제기돼온 문제다. 이로 인해 떠안아야 할 부실은 이...

대우조선해양, 직원들 차명 회사에 일감 몰아주기

산업은행이 관리 중인 기업의 관리를 부실하게 한다는 지적이 나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매년 국정감사 때마다 연례행사처럼 제기돼온 문제다. 이로 인해 떠안아야 할 부실은 이...

[단독] 산업은행-박삼구 금호 회장 ‘사전 합의’ 논란

산업은행이 또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에는 ‘박삼구 회장 봐주기’ 의혹에 휩싸였다. 산업은행은 2009년 금호아시아나그룹 주력 계열사인 금호산업이 워크아웃에 돌입하자 이면 ...

[위기의 조선업] “대우조선해양? 주인 없어도 살 수 있다”

“미국 보잉사가 주인이 있어서 성공한 것은 아니다. 주인없는 회사인 대우조선도 마찬가지다.”18일 국회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에서 열린 ‘한국 조선·해양산업 경쟁력 강화 정책토론회’...

회사채 시장 급속 냉각…우량채도 안 팔린다

회사채 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발행은 감소하고 신용 스프레드는 확대되는 모양새다.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채와 금융채를 제외한 회사채 발행 잔액은 51조7206억원...

30그룹 올해 투자 57조원...전년비 26% 큰 폭 증가

국내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규모는 57조362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6.8%(12조1166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그룹 중 16개사가 투자를 늘렸고, 13개사는 투자...

대우조선해양, ‘가뭄 속 단비’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 탱커스(Maran Tankers Management) 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 oil ...

500기업 1~3분기 매출 감소, 영업익 급증...긴축 경영 효과

국내 500대 기업 올 1~3분기 매출은 0.6%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2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기업들 고강도 비용절감 경영 ...

대우조선해양 노사 “경영정상화 토론회를 계기로 우리의 자존심을 찾자”

‘위기의 계절’을 맞은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우조선 노사는 토론회 개최를 ‘우리의 자존심을 찾는 시발점’이라 표현하며, 위기극복 타개에 전사적 노...

중소형 해운선사들, 놀라운 흑자행진.. 대형사들 ‘실적 비상’

“해운시장이 얼어붙으면 먼저 죽는 건 곰이지 개미가 아니다”글로벌 조선·해운 한파가 매서운 가운데, 중소형사들이 깜짝 놀랄만한 실적을 매년 거두고 있어 화제다.흥아해운, KSS해운...

대우조선, 빅데이터로 선박·해운 수요 예측한다

사상 최악의 실적악화 늪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빅데이터 연구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대우조선은 선박 수요 예측 플랫폼을 오는 12월까지 개발해 향후 자사 제품 전략 수립에 활용할...

30대그룹 총수일가 주식담보 8조원...1년새 30% 급증

30대 그룹 총수 일가가 금융권 등에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최근 1년간 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1일 3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상장사...

[마감시황] 기관 1271억원 순매도…코스피 하락 마감

코스피가 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불거진데 따라 소폭 하락했다. 기관이 순매도로 하락세를 주도했다.5일 코스피는 3.36포인트(0.16%) 떨어진 2049.41로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