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피크제, 주요그룹 25개 그룹 중 14개서 올해안 도입완료

주요 25개 그룹 중 14개 그룹이 모든 계열사에서 임금피크제 도입을 완료했거나 올해 안에 완료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주요 25개 그룹 중 11개...

[인터뷰] 김종이 현대중 협력사대책위 본부장 “괘씸한 현대중 고발한다”

김종이 현대중공업 협력사대책위원회 본부장은 1988년 현대중공업 조선소에 입사한다. 하청업체 관리직으로 일은 고됐지만 자랑스러운 직장이었다. 다만 돈을 조금 더 벌고 싶었다. 퇴사...

[단독] 현대중공업, 도급계약서 ‘날림 처리’ 의혹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12월 사내 하청업체와 도급계약을 일방적으로 통보·해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줄도산이 발생하고 있다는 ‘갑질 의혹’ 제기됐다. 당시 현대중공업은 “경영이 어려워...

현대중공업 “청년 2000명에 취업기회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청년 구직자들의 직무 역량 향상과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나선다.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

“일감 없는 현대중공업에 물량팀만 죽어납니다”

적자 늪에 빠진 현대중공업 여파에 사내하청 물량팀이 대량 해고된 것으로 드러났다. 물량팀이란 하청업체가 단기 계약한 고숙련 노동자를 말한다. 현대중공업 일감이 급감하자, 하청업체들...

현대중공업 9분기 연속 적자...작년 4분기 2791억원 손실

현대중공업이 적자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해양프로젝트에서 손실이 발생하며 9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했다.현대중공업은 4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46조2317억원, 영...

[공시] 현대중 영업손실 1조5401억원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540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적자폭은 전년보다 52.6% 감소했다.매출은 46조2317억원으로 전년보다 12.1% 줄었다. 당기...

현대중공업, 두산중공업과 해양기자재 개발

현대중공업과 두산중공업이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부유식 구조물 등 해양기자재를 국산화해 해양플랜트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4일 경남...

49개 그룹 해외계열사 채무 78조원...국내 채무 13배

국내 주요 그룹의 해외 계열사 채무보증액이 78조원으로 국내 계열사 채무보증액의 13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 상...

[수출산업 위기]① ‘빚쟁이’ 조선 빅3, 올해도 가시밭

한국 수출산업에 빨간불이 커졌다. 지난달 수출액은 357억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8.5% 급락했다. 2009년 8월(-20.9%)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유가 급락이 석유화학을 얼...

권력형 게이트 주역에서 사업가로 변신

최규선 유아이에너지 회장(現 썬코어 회장)을 떠올릴 때 반드시 따라오는 사건이 있다. 바로 DJ(김대중) 정부 시절 불거졌던 ‘최규선 게이트’다. 정권 말기인 2002년에 벌어졌던...

양날의 검, 거세진 저유가 파고…배럴당 10달러 전망도

끝도 없이 추락하는 국제유가가 국내 경제에 양날의 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기업 생산원가 하락, 소비 촉진에 따른 내수 경기 활성화 기대감이 엿보이고 있지만...

한화테크윈 블록딜…KAI 매각 문제 없다

한화테크윈의 블록딜이 한국항공우주(KAI) 매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6일 한화테크윈은 보유중이던 KAI 지분 10%중 5%인 487만3756주에 대해 시간외대량매매...

현대중공업 노사 대표, 생산 현장 동반 방문

현대중공업 노사가 만나 실적 개선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 안전한 일터를 조성하는데 뜻을 모았다.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과 백형록 노조위원장은 5일 울산광역시에 위치한 해양조립1공장 등...

권오갑 현대重 사장 "언제까지 과거에 갇혀 살텐가"...'현대家 정신' 회복 강조

“지난해 말 흑자를 달성하여 재도약의 기회로 삼으려 했지만, 해양사업의 대규모 손실 등으로 예상치 못한 손실이 발생했다. 상황 탓만 할 수는 없다. 새해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 반드...

[신년사] 최길선 현대重 회장 “대규모 적자 송구...제로베이스에서 다시 시작하자”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31일 직원들에게 보낸 신년사를 통해 “대규모 적자를 내게 돼 송구스럽다”며 “문제공사들의 부실 내용이 이미 드러났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

현대重, 2015년 임금협상 조인식

현대중공업 노사가 30일 오전 울산 본사 생산1관에서 권오갑 사장과 백형록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노사 교섭 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 임금협상 조인식’을 가졌다.권오...

현대重, 2015년 임금협상 최종 타결...기본급 동결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5년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노조가 인상을 요구해온 기본급은 동결된다.현대중공업은 28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잠정합의안이 찬성 58.78%로 가결됐...

[CEO 열전]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부자 3대 못간다' 우려 불식 과제

중국 격언에 '기업 부자 3대를 못간다(富不過三代)'는 말이 있다. 기업 세습은 '1대 창업, 2대 수성, 3대 폐업' 의 흥망성쇄로 이어진다는 교훈이 담겼다.중국 속담대로라면 국...

현대車·현대重 임단협 올해 넘기나...23일 협상도 제자리걸음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노사가 23일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연내 타결을 목표로 ‘마라톤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24일 오전이 연내 타결을 위한 데드라인(한계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