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운영 45.3점, 지지도 또 미끄럼

이 추석을 맞아 미디어리서치와 공동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도는 올림픽이 끝나자 다시 떨어져 27.4%에 그쳤다. 또, 불교보다 천주교 신자들이 현 정부에 ...

검찰ᆞ여권 핵 심부도 알고 있었다

이 지난 호(제982호)에 특종 보도한 ‘한나라당 유한열 상임고문 군납 이권 청탁 사건’의 파장은 컸다. KBS·MBC·SBS·YTN 등 방송사들이 인용 보도했고 중앙일보·한겨레를...

‘공룡 여당’ 대적할 자 ‘시민’인가

한나라당이 ‘한국을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 있는 집단 혹은 세력’으로 꼽혔다. 야당 시절이던 2006년부터 형성된 독주 체제가 집권 여당이 된 올해에도 이어졌다. 한나라당은 24.4...

박근혜, 탄탄대로에 들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차기 대권과 관련한 가장 잠재력 있는 정치인’ 조사에서 압도적인 1위(42.2%)를 차지했다. 2위와의 격차가 무려 34.7% 포인트나 난다. 그야말로...

교회도 아닌데 ‘헌금’ 내야 ‘공천’?

대통령의 처형이 비례대표로 공천받도록 해주겠다며 김종원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으로부터 30억원을 받은 ‘김옥희 사건’은 단순 사기 사건으로 보기에는 석연치 않은 구석이 여럿이...

후원자 명단에 이런 인물도…

고액 후원금 기부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상당히 주목해볼 만한 인물을 포함해서 의외의 인물이 많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이는 양정례 친박연대 의원과 그 일가족이다. 양의원은 당시 친박연...

든든한 ‘뒷돈’ , 설마 후환은 없겠지

정치풍토가 바뀌어 돈 안 드는 선거를 한다고 하지만 여전히 ‘조직과 돈’은 한 정치인의 정치 생명을 좌우한다. 그런 면에서 국회의원들이 월급으로 받는 세비(歲費) 이외에 합법적으로...

고액 후원금 기부자 알고 보니 ‘우리가 남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매년 정치인들이 받는 후원금의 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누가 얼마나 많은 후원금을 거두어들였는지는 정치인의 영향력을 평가하는 잣대가 된다. 하지만 현행 선거법은 ...

정몽준 최고위원 ‘틈새 전략’ 먹힐까

한나라당 차기 대권 주자들의 정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당내 권력 경쟁이 불붙을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 위해 보폭을 넓혀나가고 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표와 ...

‘화기만당’이라지만, 친박은 부글부글 끓는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의 주역들이 ‘위기의 대통령’을 구하겠다며 팔을 걷어붙였다. 한나라당 내 친이(親李)계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힘을 싣기 위한 친정 체제 강화에 박차를 가하는 모...

그날 새벽 총성에 머리 아픈 세 사람 ‘현대’가 뭐기에…

5년전인 2003년 8월4일 새벽.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죽음은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트렸다. ‘자살인가, 타살인가’ 하는 의문에서부터 그를 죽음에 이르게 한 직접적인 이유가 ...

‘형님’ 모시기 멍석 깔았나

지난 7월23일 박희태 대표가 이끄는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는 주목되는 결정을 하나 내렸다. 바로 당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이 참석하는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를 부활하...

“정권 재창출하려면 이ᆞ박 화해 서둘러야”

그 의 부친은 1961년 장면 정권 아래서 집권당인 민주당의 원내총무였다. 하지만 9개월 만에 5·16 군사정변이 일어나면서 하루아침에 거리로 쫓겨났다. 소년의 가슴에 울분이 찼다...

이재오의 힘, 없어도 세네

7•3전당대회와 이어 단행된 후속 당직 인선 이후 한나라당 권력 구조에서 가장 주목되는 변화는 무엇일까. 당내에는 주류의 한 갈래인 이재오계의 약진에 놀라워 하는 분위기가 적지 않...

민심 ‘전령’ 돼야 청와대도 살린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의 등장은 여러 모로 진풍경이다. 우선 그는, 공천에서 탈락했던 원외 인사다. 그는 지난 4월 총선에서 고령·다선 의원 배제 기준에 걸려 공천을 받지 못해 은퇴...

‘박ᆞ홍’ 끄는 쌍두마차에 누가 타나

7•3전당대회 이후 한나라당 지도부에 쏠리는 관심이 커지고 있다. 크게 보면 한나라당은 대표최고위원(이하 대표)과 원내대표의 투톱 체제로 운영된다. 각각 당 서열 1, 2위다. 당...

‘정치적 실세’로 다시 서는 날은?

“박근혜 전 대표가 우리 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다. 정치적 실세를 눈감고 지나갈 수 있나.”7월3일 전당대회에서 한나라당의 새로운 선장이 된 박희태 대표는 평소 이렇게 말해...

‘용’이 될까 ‘이무기‘로 변할까

이런 적이 없었다. 과반수가 넘는 거대 여당에다가 대통령 계보로 분류되는 국회의원이 100명이 넘고 지도부 또한 그런 흐름과 발맞춰 구성된 여당이 탄생한 것은 처음이다. 이런 새로...

성공 신화 버리고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나라가 선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 100일 만에 총체적인 국정 실패를 인정하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첫 번째 국민 담화와는 달리 보다 진솔한 이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기자회견 형태로...

바꿔도 바꿔도 지워지지 않은 ‘형님’의 그림자

국정의 컨트롤타워인 청와대의 그림이 크게 바뀌었다. 비서실장을 비롯한 수석 전원이 교체되었다. 하지만 감동은 없었다. 사람을 바꾸는 데 소극적인 이명박 대통령도 광화문을 가득 메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