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색한 살림살이 개인후원회가 돕니다

국회의원들이 개인 혹은 지구당 차원에서 후원회를 만들어 합법적이고 깨끗한 돈을 마련해낼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은 정치자금법이 개정된 지난해 12월. 그러나 법개정 이후 여소야대에서...

“민중정당 지지확산 낙관한다”

재야신당을 추진하는 민중정당 건설을 위한 민주연합추진위원회(이하 民聯推)의 움직임이 부쩍 바빠지고 있다. 올 4월 ‘진보정당 추진을 위한 준비모임’에서 확대 개편된 民聯推는 지난 ...

빼어난 造船術 자랑한 우리민족

임진왜란 당시 조선은 陸戰에서 일본에 크게 밀리는 형세였지만 海戰에서는 압승을 거듭했다. 이는 일본측의 각종 사료에서도 분명히 확인되고 있다. 섬나라 일본이 해전에서 왜 대피했을까...

돈 잘벌면서 존경도 받는 신문

프랑코 총통의 36년간(1939~1975)에 걸친 독재정치 여파로 기형적인 발전을 해왔던 스페인 언론계에 드디어 현대국가의 위상에 걸맞는 일간지 (El Pais · 나라)가 나타나...

인플레로 ‘얻는자’와 ‘잃는자’

금년들어 1/4분기 동안 소비자 물가가 3.2%올랐다. 이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금년도 물가상승률은 10%를 크게 넘어서게 된다. 물가상승의 영향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

국산 경비행기 '개발 날갯짓'

1903년 12월14일. 윌버와 올비 라이트 형제는 동전던지기로 승부를 가른다. 형 윌버가 이긴다.'飛機'(Flier)를 탈 수 있는 행운을 잡은 것이다. 이윽고 무게 2백74㎏,...

"가족주의가 한국 발전에너지"

엄청난 속력으로 굴러가는 산업화의 바퀴는 마침내 가족의 모양과 그 기능까지 뒤흔들고 있다. 핵가족계는 갖가지 문제들을 노출시키고 있다. 남녀의 역할분담이 예전의 형태에서 많이 벗어...

뛰어난 남성무용수가 아쉽다

최근에 내한했던 볼쇼이발레단의 무대에서는 남성무용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이름만 들어도 화려한 알렉산드로 베드로프에서 마크 페레토킨까지 볼쇼이발레단은 남성무용수의 보고로 불릴 정...

‘同床‘ 현실 불만

在野, 政黨化 진통 … 右翼, 본격적 세력화 돌입우리 사회에서 보수와 혁신의 양립구조가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 그 대답은 상당히 부정적이다. 제도권만 보더라도 이미 보수대...

大選 직후 정계개편 구상 개헌은 ‘순수내각제’로

‘자유민주주의 수호’ 고정관념 버리고 ‘중도개혁’ 추구해야 금강산 공동개발 다시 진행, ‘경제특구’로 지정하면 양쪽에 도움 박철언 정무장관은 인터뷰 요청을 한사코 사양했다. 그 이...

痲藥확산 급한 불은 껐다

작년 한해는 ‘마약의 해’였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이다. 대규모 마약류 밀조 · 밀매조직 검거, 연예인 재벌2세 등의 상습투약자 적발, 마약류 관련 폭력 · 살인사건 등이 ...

대통령 한마디가 던진 파문

요즈음 입 가진 사람이라면 저마다 한마디씩 들먹이고 찬방양론이 분분한 ‘고등학교 경쟁입시 도입’ 문제는 잘 알다시피 대통령의 지시에서 비롯된 것이다.지난 2월9일 盧泰愚대통령은 문...

保守 우산 아래 巨人여당시대 개막

‘大地震’은 휴일인 21일 국민들이 만들어준 4당구조를 기습 강타, 민정 · 민주 · 공화 3당이 거대한 보수정당으로 모이는 2당체제로 단숨에 모습을 뒤틀어 놓았다. 헌정사상 일찍...

원貨 ‘과대평가’ 조정될 것인가

지난해 12월 21일 미국의 파나마 침공 소식이 전해지자 미달러화는 런던시장에서 큰 폭으로 올랐고 이어 개장된 뉴욕시장에서는 약세로 돌아섰다. 이응평씨가 미그 19기를 몰고 휴전선...

최일남 칼럼

우리 사회의 생활양식이나 그와 연관된 유행성 경향은, 대개 20년 내지 30년의 차이를 두고 일본 것을 복사하는 모양으로 나타나는 듯하다. 이런 인식은 어디까지나 내 개인의 관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