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력이 몰고올 ‘팍스 일본’시대

세계 경제에서 과거 팍스 브리태니커, 팍스 아메리카나 시대에 뒤이을 경젝 명확히 부상되고 있지 않는 가운데 경제의 다극화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최근 유럽공동체(EC) 통합, 북미자...

멈추지 않을 ‘성장의 바퀴’

“경륜의 정통 경제관료” “지난 시대의 인물” 등 엇갈린 평가 속에 崔珏圭 신임 부총리가 등장했다. 지난 2월19일 오후2시 경제기획원 회의실에서는 신임 부총리의 취임식이 열렸다....

정부 맘에 달린 기업 生死

건설회사 수주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의 근무처는 건설부와 시ㆍ군청 조달청 등 발주기관이다. 정부의 공사 발주계획 냄새를 사냥개처럼 맡는 것이 이들의 가장 중요한 업무이다. 공사계획이...

금융산업 물갈이 아리송한 전주곡

"28일 오전까지만 해도 합병이 성사될 줄 몰랐어요. 합병은 대주주의 재산권 문제여서 상층부에서 이루어지는 것이지만 전혀 그런 조짐이 없었거든요. 오후 2시께 모두들 깜짝 놀랐습니...

금융산업 물갈이 아리송한 전주곡

"28일 오전까지만 해도 합병이 성사될 줄 몰랐어요. 합병은 대주주의 재산권 문제여서 상층부에서 이루어지는 것이지만 전혀 그런 조짐이 없었거든요. 오후 2시께 모두들 깜짝 놀랐습니...

소주시장 재편, 술맛이 변한다

소주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자유경쟁으로 경쟁력을 키우자는 정부의 구조조정 계획과 1조원으로까지 평가되는 소주시장을 둘러싼 업계의 이해관계가 얽혀 상당한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무임승차 시대 끝났다”

● 회담이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보는가. 이번 회담을 통해 각 분야의 쟁점이 분명하게 드러났다. 나라마다 서로의 목표를 조정해 다시 만날 것이다. 이 과정에서 가트(GATT)를 중...

UR 2월에 마지막 라운드

‘사상 최대의 흥정’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타결이 불투명하다는 당초의 전망을 깨지 못한 가트(GATT ·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의 우루과이 라운드(UR)는 내년초의 ‘제2...

“시장구조 미국화하라”

통상과 관련, 미국이 한국에 대해 무차별 공격을 가해오고 있다. 얼핏 조선 말기 대포를 앞세워 통상을 강요했던 미국군함 제너럴 셔만호의 모습을 연상시킨다.최근 미 상공회의소가 한국...

두 마리 토끼 쫓는 大邱

섬유산업의 본거지 대구에서는 첨단산업 기지로 탈바꿈하기 위한 움직임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다. 대구직할시 동남쪽 끝, 경상북도와 맞닿은 곳에 자리잡은 城西공업단지가 그 전진기지....

뛰는 물가에 날개 달지 모른다

국민들의 복지에 대한 요구는 ‘갈증’의 단계를 이미 넘어선 지 오래다. 꼬박꼬박 낸 세금이 어디갔느냐고 불평한다. 정보는 더 이상 이 ‘분노’를 거스를 수 없다. 재정이 해야 될 ...

한국기술 제자리걸음 경쟁에선 뒷걸음질

노동집약 산업마저 열세 … 업종전환 · 구조조정 시급 산값을 무기 삼아 세계시장에 진출했던 ‘메이드 인 코리아'상품이 외국 백화점 진열장에서 하나둘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최근 몇년...

일본의 속셈은 다른 데 있다

사과의 수준을 놓고 촌보의 양보도 할 수 없다는 듯 팽팽하게 시작된 한일회담이 이렇다할 ‘야마??(山?핵심의 뜻) 없이 끝났다. 한 일이야 아니겠지만 어쩐지 맥이 풀린다. 국가간의...

삼류정치가 日경제 불안요인

최근 들어 엔화가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금년들어 계속되고 있는 ‘3저’(엔·주식·채권가격의 침체)가 가까운 시일내에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 같지는 않다. 특히 주식은 지...

기업은 앞자리 '개혁'은 뒷자리

3 ·17 개각 이후 줄곧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경제활성화 종합대책이 20여일만에 발표됨으로써 새 경제팀의 성장 위주 경제운영 방향과 실명제 등 경제개혁의 후퇴가 확인되었다. 이번...

질 아누이 초대 주한 EC대사

1992년 EC통합을 앞두고 우리 기업의 EC진출과 對EC 경제협력 가능성 모색이 어느 때보다 활발해지고 있다. 지난 3월26일 주한 EC대표부 정식개관을 앞두고 질 아누이 초대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