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투’줄고 경영참여 요구 늘 듯

우리나라 노사관계는 정착돼 가는가? 지난 몇 년간 과격한 분규형태로 치달았던 노동쟁의는 온건해지고 있는가? 최근의 통계와 노동운동의 외면적인 양상만으로 볼 때 이같은 물음에 대해 ...

“인권상황 악화됐다” 꼬리무는 조사 보고

우리나라의 인권문제를 ‘안주’삼아 외국에서 이러쿵저러쿵하는 말을 듣기란 유쾌한 일이 아니다. 그러나 연초부터 외국정부 및 국제인권단체들이 여러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인권상황에 ...

과외 등살에 學父母는 괴롭다

지방대학 사학과 교수인 崔모(41)씨는 지난 겨울방학, 서울집에 올라와 있는 동안 과외문제로 톡톡히 곤욕을 치렀다. 무리해서라도 올해 고등학교 2학년에 올라가는 딸아이를 개인과외시...

[학생] “지겹지만 안하면 불안”

과외를 시작한 지 석달이 돼 간다. 오빠 친구인 공대생 선생님한테 수학 지도를 받고 있는데 처음 하는 과외여서 그런지 매주 흥미를 갖고 그 시간을 기다리게 된다.중학교 때부터 주위...

아득히 멀어져가는 코리! 코리!

지난 86년 취임 이후 줄곧 국내외 도전에 시달리고 있는 아키노 필리핀대통령은 쿠데타 진압 3개월이 지난 현재도 좀처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못한 채 정치적 곤경에서 헤어나지 못...

5공 · 6공 걸쳐 ‘뜻’ 관철시킨 ‘소신파’

朴哲彦정무제1장관에 대한 세론의 평가는 엇갈려 있다. 신경정신과 의사 ㅈ씨는 그와 같은 ‘수재형’ 인물은 “지극히 이기적이고 승부욕이 강하며 경계심이 많은 편”이라며 “選民의식이 ...

아득히 멀어진 ‘地上의 방 한칸’

‘때놓친 충격요법’에 신물, 일관성있는 주택정책 펼쳐야 셋방살이를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올봄은 너무나 잔인한 모습으로 다가오고 있다. 1월초 서울 강남의 아파트 밀집지역에서 일기 ...

“딴전 잘 피우는 대통령” 비난받는 부시

부시행정부는 아직도 소련을 불신하고 있는가. 미국이 언론들은 최근 소련공산당중앙위원회가 일당독재를 포기하고 다당제를 도입하면서 강력한 대통령제로 혁명적 방향전환을 결정한 역사적인 ...

우후죽순 새 여성지 ‘고급’표방의 뒷모습

요즘 서울시내 육교에는 ‘고학력 중상층을 위한 최초의 고급여성지’라는 한 여성지의 창간광고가 많이 눈에 띈다. 비단 이 여성지만이 아니다. ‘품위있는 당신이 기다리던 여성지’, ‘...

‘정치관여’인가 불의에 대한 비판인가

보는이에 따라 내정간섭으로 해석할 수 있는 디아스대주교의 발언과 천주교 내의 보혁갈등을 엿볼 수 있는 함세웅신부의 글 중에서 쟁점 부분을 뽑아 싣는다. “여러 주교님들께서는 교회법...

교황청대사 발언 시비에 한국 가톨릭 속앓이

咸世雄신부 반박문 발표… 3월19일 주교회의 ‘관심’ “눈에 보이는 형제들을 사랑하지 못한다면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사랑할 수 없어요.” 지난해에 일련의 ‘방북사태’를 빌미로 틀이...

[미술] 겉모양만 ‘동양최대’

웅장한 위용을 자랑하며 과천 청계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시내 한복판인 시청에서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오가는 데에만도 서너시간은 족히 걸린다. 덕수궁에서 이전할...

“전문가들로 구성된 여론조사에 대한 평가기구 있어야”

최근 여론조사에 대한 비판의 소리를 자주 듣는다. “너무 흔하다” “의도성이 농후하다” “똑같은 주제에 대해 조사결과가 판이하다” 등. 솔직히 “너무 흔하다”는 비판에는 호응할 수...

집값폭등의 정치책임

우리나라가 하루아침에 세계 4대강국이 된 엄연한 기록이 있다. 스포츠의 기록이다. 88년 서울올림픽은 바덴바덴에서 7년만에 잠실 스타디움에 팡파르가 울릴 때까지도 스릴과 위험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