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뜻' 의심받는 방송구조개편

“텔레비전의 힘은 하느님보다 더 세다.” 텔레비전의 막대한 영향력을 두고 흔히 인용되는 말이다. 9시 저녁뉴스의 경우 한 나라 인구의 절반을 동시에 텔레비전 앞으로 끌어 모으는데 ...

[민속] 총독부가 불러모은 ‘조선의 귀신’

황해도 해주군 내면 동하5리 동개보에서 하차업을 하는 김억진의 처 이삼재가 정신병에 걸렸다. 그리하여 그의 어머니 조여인은 홍영표 김암석 두사람에게 부탁하여 기도를 했다. 그리고 ...

脫俗의 나라 참회의 기록

≪인도기행≫ 강석경 지음≪갠지즈 강물 따라≫ 김양식 지음≪인도명상기행≫ 폴 브런튼 지음 인도는 거대한 느낌표인가. 아니면 영원한 물음표인가. 인도의 무엇이 인도 밖의 인간들을 끊임...

[학술] 책임규명 벗어난 주제확산이 성과

한국전쟁반발 40주년을 맞아 학계에서는 이 전쟁을 좀더 객관적으로 인식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금년 상반기부터 6 · 25관계 학술회의가 수십차례 열렸으며, 6월25일을 전후해 열린...

崔秉烈 공보처장관

民放 허용을 골간으로 하고 있는 정부의 방송구조 개편안은 방송계뿐만 아니라 언론계 · 학계 · 야권으로부터 민감한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80년 언론통폐합 조치에서 보였듯이 우...

[최일남 칼럼]무엇이 그대로인고 하니

세상엔 좋은 말이 너무 많다. 그러나 너무 좋기 때문에 死語로 남아 있는 언어 또한 부지기수다. ‘백성을 하늘같이 여긴다’(以民爲天)는 말도 그런 범주에 든다. 뜻은 그럴싸하며 治...

드골의 무기 ‘의지와 신념’

요즘 파리에서는 드골장군이 큰 화제거리가 되고 있다. 신문과 잡지는 드골시대를 회고하는 특집기사를 앞다투어 싣고 있으며, 거리와 지하철 광고판에는 드골장군의 커다란 사진이 6만장이...

뒤틀린 정치현실 내각제가 정답인가?

내각제 개헌을 시도하려는 정부ㆍ여당쪽의 의도는 어디에 있는가? 내각제 개헌으로 지역감정 등 산적한 정치적 현안들이 풀어질 것인가. 아니면 오히려 꼬일 것인가? 한국의 정치현실에 비...

활동재개 첫 제물 새인천병원노조

인천지역 재야 노동가들은 새인천병원(인천시 남동구 간석3동 170)의 노조와해를‘제임스 리가 조직력을 채 갖추지 못한 신설노조에 적시 개입, 파괴한 사례’로 보고 있다. 새인천병원...

체코‘프라하의 여름’가꾸기 한창

체코슬로바키아는 성인군자들만 모여사는 나라인가? 최근 이 나라가 제헌의회 선거를 치르는 상황을 보면서 이런 질문이 떠오르는 것은, 40여년간 혹독한 공산정권의 압정에 시달린 나라치...

KBS 찬바람에 휩쓸려간 “바른소리”

사태 발생 2개월을 넘기고 있는 KBS는 지금‘유사 계엄상태’에 있다. 유신시절 개헌의‘개’자만 꺼내도 잡혀들어가던, 그 찬바람 이는 긴급조치 비슷한 것을 연상케 하는 분위기가 있...

不感의 韓銀, 제몫찾기 여전히 숙제

‘제도가 미비해도 운영의 묘를 살리면 된다??는 논리가 있다. 통화신용정책을 둘러싼 재무부와 한국은행의 마찰에서 흔히 동원되는 논리이다. 그러나 그 허구성은 되풀이되어 확인되고 있...

[초대석] “용기 잃으면 삶도 잃는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권운동에 앞장서다 두 흑인이 복역중이다. 종신형을 선고받은 윈스톤(배장수 분)과 10년형을 선고받은 존(박성원 분)은‘로빈섬??형무소의 같은 감방에서 3년째 ...

《남부군》의 저자 李 泰씨

6ㆍ25전쟁중 지리산 골짜기에서 병들어 신음하던 한 젊은 빨치산은 그에게 당부했다.“대장동무는 꼭 살아서 돌아가 주세요. 그리고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려 죽어간 우리들 삶을 기록해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