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조국 무릎 꿇린 검찰과 언론…‘최후의 승자’ 될 수 있을까

예고된 결말이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월14일 끝내 무릎을 꿇었다. 검찰의 유례 없는 수사 압박과 무차별적인 언론 보도를 35일이나 참아냈던 그였지만, 더이상은 무리였다. ‘...

[전문] 조국 장관 전격 사퇴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합니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월14일 전격 장관직 사퇴를 선언했다. 계속 악화되는 여론에 문재인 정...

광화문과 서초동…대한민국 두 동강 난 3가지 이유

광화문 집회와 서초동 집회. 대한민국은 두 동강이 나버렸다. 두 집회를 이어주거나 연결해 주는 고리는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 두 집회 사이에 놓여 있는 한강은 이념으로 건너지 ...

‘조국 퇴진’ 55.9% vs ‘장관직 유지’ 40.5%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장관직 유지를 지지하는 목소리보다 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0월10일 조 장관 거취...

민주-한국당 지지율 오차범위 안으로…文정부 출범 이후 처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정당지지율이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두 당의 정당지지율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좁혀진 셈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나흘(10...

[내가 본 광화문집회] “자유민주주의 희망을 보았다”

참으로 놀랍고 감격스러운 현장이었다. ‘이 몸이 죽어서 나라가 산다면’ 멜로디가 확성기로 울려 퍼지는 가운데 ‘지키자 자유민주주의’ ‘조국 out’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 ...

“검찰 개혁 명분 달성한 조국,  사퇴로 정국 해법 찾아야”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10월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개혁 입법 과제의 국회 통과를 위해서라도 조 장관(조국 법무장관)이 지금 사퇴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글을 올렸다...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는 검찰개혁 반대파의 음모?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윤 총장 접대 의혹 사건이 새 전기를 맞고 있다.쟁점은 윤씨가 진짜로 그런 말을 했느냐다. 한겨레21은 ...

안철수 정계복귀 시나리오…“정치로 돌아올 수 밖에 없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

‘보수-진보 아이돌’ 신지예-이준석이 본 ‘검찰개혁’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

“英 여왕, 브렉시트 침묵이 타당한가”

영국 의회 의원들이 여름 정기 휴회를 마치고 복귀한 지난 8월말, 보리스 존슨 총리는 곧장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9월9일부터 10월14일까지 약 한 달간 의회 정회를 선포해 달...

PK 최저 지지율 갈아치우는 與...총선 위기론 고조

문재인 대통령 지지세가 강했던 PK(부산·경남·울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민심 이탈이 커지면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이 뚜렷하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

트럼프 탄핵, 불가능하다고만 볼 수 없는 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사태를 촉발한 ‘휘슬블로어 문건(Whistle-blower Complaint)’이 드러난 지 약 2주일이 지났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한 ...

“세수 늘려라!”…끝나지 않은 日 ‘증세 후폭풍’

10월1일 0시30분쯤, 일본 JR센다이역에서는 요금표를 바꾸는 작업이 시작됐다. 일본 소비세율이 8%에서 10%로 인상되면서 철도 요금도 올랐기 때문이다. 전철역뿐만이 아니다. ...

‘한국당 동원령’ 빠진 광화문 집회, 이번엔 얼마나 모일까

보수단체들이 한글날인 10월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서초동 촛불집회의 맞불 성격으로 10월3일 대규모 인파를 과시했던...

‘조국씨’ ‘前 민정수석’…조국 장관 호칭 놓고 여야 ‘부글부글’

조국 법무부 장관 정국에서 극한대립을 이어온 여야가 조 장관 호칭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0월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선 조 장관...

‘트럼프 탄핵 드라이브’ 거는 펠로시의 믿는 구석은?

“역풍(backlash)을 우려하던 그가 ‘우크라이나 의혹’에 관해서는 직관적으로 정치 인생의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미국 민주당의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9월24...

늘어나는 무당파층 “선택할 대안이 없다”

갈 곳 없어 헤매는 마음들이 늘어나고 있다. ‘조국 사태’로 초래된 정치 현상 가운데 주목되는 것은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파가 증가하고 있다는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들이다....

‘경제·민생’ 열 올리는 황교안…중도층 흡수 안간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이슈에 관한 대응과 별도로 경제·민생 메시지 전달에 열을 올리고 있다. 보수·진보간 대립이 극단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중도층 잡기에 매진하...

정병국 “보수정치, 빅텐트 아닌 제2 천막 정신 필요”

2003년 겨울,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미래연대 소속 소장파 10여 명은 한강 둔치에 천막을 쳤다. 지금도 곧잘 회자되는 ‘천막당사 신화’의 시작이다. 17대 총선까지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