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전자 4번째 노조 출범…역대 최대 규모

삼성전자에 4번째 노조가 설립된다. 지난해 노조 등장으로 ‘무노조 원칙'이 깨진 상황에서 양대노총 중 하나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 산하 역대 최대 노조가 탄생하게 되는 셈이다...

아시아나 인수戰 최종 승자, 결국 ‘HDC현산 컨소시엄’으로

7개월 가까이 이어져온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승자는 HDC현대산업개발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은 31년 만에 금호그룹을 떠나 HDC 품으로 들어가게 됐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

아시아나 7개월 인수戰, 최종승자 HDC 유력

HDC현대산업개발이 7개월 가까이 이어져온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승자가 될 것이 유력해 보인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31년 만에 금호그룹을 떠나 HDC 품으로 들어갈 전망이다...

광군제 진기록…알리바바 1시간 만에 15조원어치 팔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올해 광군제(光棍節)에서 100초도 안 돼 1조5000억원어치 넘게 팔아치웠다. 역대 가장 빠른 시간에 달성한 기록이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국내 10대 그룹 시가총액, ‘전·차’ 웃고 ‘유통’ 울었다

올해 국내 10대 그룹의 시가총액은 어떻게 변했을까.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대 그룹 가운데 삼성과 SK, 현대자동차 그룹의 시가총액은 증가한 반면, 나머지 7개 그룹은 줄어...

성동조선의 눈물, 그리고 정부·경남道의 무관심

10월31일 경남 통영시 광도면 성동조선. 192만㎡에 달하는 이곳은 조선소 특유의 시끄러운 작업 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았다. 성동조선은 2017년 11월 마지막 선박 인도 이후 ...

아시아나 매각가 2조에 4000억 더 부른 HDC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액으로 2조4000여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매각가로 추정된 2조원을 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HDC가 아...

현대산업이냐 애경이냐…아시아나 인수전 ‘2파전’ 압축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의 '2파전'으로 좁혀진 모양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전략적투자자(SI)로 대기업과 손잡는 데 실패하면서다.KCGI는 재...

생산능력 줄어든 경남·창원 제조업의 위기

우리나라 기계산업의 메카인 경남 창원의 제조업 근로자 수가 올 들어 매분기 감소하고 있다. 주력 산업인 기계장비와 자동차 업황 부진 등의 여파 때문이다. 2010년 2분기 10만7...

韓 ‘NO 재팬’에 올해 순이익 전망치 87% 끌어내린 데상트

여전한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 기류 속 데상트가 올해 회계연도 순이익 전망치를 대폭 낮췄다. 11월7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데상트는 전날 2019년도(2019년 4월~202...

아시아나 본입찰 완료…3파전 돌입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을 본입찰 참가자가 결정됐다.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11월7일 오후 2시 본입찰 서류 접수를 마감했다. ...

모빌리티·아이유 힘입은 카카오…역대 최대매출 기록

카카오가 역대 최고 분기매출을 기록했다.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7800억원대로 올라섰다. 카카오톡을 주축으로 한 플랫폼과 음악 등 콘텐츠 부문이 모두 성장한 게 배경으로 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