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8% 수익률 보장’에 속지 마세요

저금리 추세가 지속되면서 오피스텔이 소액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상가는 투자금이 많이 들고 초보자가 접근하기 힘든 단점이 있다. 오피스텔은 소액으로 6% 안팎의 안정적인 수...

현대산업개발-거제시장 ‘수상한 거래’

정치인에게 ‘개발 사업’은 양날의 칼이다. 경쟁자를 제압할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각종 비리 의혹과 특혜 시비에 휘말릴 위험을 안고 있다. 권민호 거제시장이 덕곡일...

3층 살면서 1층 가게에선 임대 수입

위례신도시 최고 2746 대 1, 미사강변도시 최고 2671 대 1, 인천 청라지구 최고 399 대 1. 2014년 수도권 신도시와 택지지구를 달궜던 점포 겸용 단독주택 청약률이다...

현오석은 ‘낙하산 부대’ 못 잡는다

박근혜정부가 공공기관을 수술대 위에 올렸다. 부채 관리를 강화하고 방만 경영을 근절하기 위해 대대적인 수술에 들어가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영 미덥지가 않다. 한 손에는 개혁의 칼날...

꽃동네에 다시 ‘의혹의 꽃’ 피다

‘꽃동네’가 다시 들썩이고 있다. 4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 사회복지 시설을 둘러싼 여론이 심상치 않다. 꽃동네가 위치한 충북 음성군 주민들 중 상당수는 꽃동네에 대한...

정치권의 은밀한 침투를 차단하라

동독은 공산권 가운데 가장 발전한 나라였다. 소련식 국영기업을 모방한 동독 통일사회주의당(SED)은 동독이 ‘노동자의 천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동독 노동자는 서독 텔레비전을 ...

또다시 땅 사들이기 나선 꽃동네

국내 최대 복지시설인 ‘꽃동네’가 최근 대규모의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취재 결과 새롭게 밝혀졌다. 토지 매입은 꽃동네가 위치한 충북 음성군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이곳은 혁신도...

건축물 역사 “내 손안에…”

“건설백서는 단순히 설계나 시공 과정을 기록한 것이 아니다. 건축물의 역사를 기록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건설백서 제작 전문 업체인 모든CPS 안근호 대표의 말이다. 요즘은 건설 ...

‘반값 부동산’ 시대 다가오는가

아무도 상상할 수 없었다. 아니, 믿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현실로 닥쳤다. 수도권 아파트 시장에 블랙스완(Black Swan·예측할 수 없는 이례적이고 극단적인 변동성)이 나타났...

강남에 불 지펴도 ‘온기’는 없다

정부가 5월10일 주택 시장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의 핵심은 서울 강남권에 대한 집중적인 규제 완화를 통한 시장 되살리기이다. 주택 투기 지역이 9년 만에 풀리...

‘백년대계’가 ‘국가 파괴 대계’인가

이명박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경남 진주로 이전하기로 한 데 대해 전라북도가 반발하고, 과학벨트를 충남 대덕으로 지정한 데 대해 경상북도가 저항하는 등 온 나라가 홍...

M&A 시장 뚫고 부활 노래 부르다

이중근 부영 회장이 ‘부활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풍부한 현금 동원력을 바탕으로 M&A(합병·매수)에 나서면서 시장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부영은...

치솟던 아파트 값 날개 접는가

“부동산은 이제 끝났다.” 아파트나 상가를 분양받아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내뱉는 푸념이다. 아파트 값이 떨어졌다는 소식은 이제 새삼스럽지 않다. 서울과 수도권 중·대형 아파트는 올...

무엇이 ‘공룡 서울’을 만드나

남산은 서울을 상징하는 산이다. 남산 꼭대기에서는 사방으로 펼쳐진 광활한 서울 시가지를 볼 수 있다. 남산에서 보이는 서울의 모습은 어떨까. 빽빽한 아파트와 사각형의 건물, 도무지...

공공 기관이 혁신도시 발목 잡네

수도권 중심의 성장 축은 지방 경제를 위축시켰다. 지방자치단체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되자 정부는 ‘혁신도시’라는 고육책을 내놓았다. 공공 기관을 지방으로 이전시켜 지방 성...

‘공룡 서울’ 문제 풀려면 지역 대도시 성장 잠재력 키워라

서울은 만원이다. 길마다 주차장이요, 거리마다 인파로 넘친다. 좁은 곳에 인구와 활동이 집중되다 보니 아파트를 아무리 지어도 집이 부족하고, 길을 뚫고 넓혀도 모자란다. 서울의 인...

“기울어진 충청권 민심을 5 대 5로 돌려놓아라”

“충청 민심만 50 대 50으로 돌려놓으면 된다. 이는 노력과 시간의 문제이다(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이명박 정부의 각오가 사뭇 비장하다. 명확한 목표물인 하나의 고지를 점령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