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는문화운동이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한국 대중 음악에는 라이브 문화라는 것이 없어다.1980년대에 들국화를 비롯한 라이브 또는언더그라운드 가수들이 라이브공연을 했지만, 그 명맥은 하루아침에...

조용필에서 조PD까지, 팬클럽의 역사

팬클럽의 역사를 따지자면 광복 직후로 거슬러올라가야 한다. ‘당대의 미성’으로 이름을 날린 남인수의 모습을 먼 발치에서나마 보고자 주변을 서성대던 기생들은 팬클럽의 원조 격이었다....

사랑에서 도망치는 10대들

아이들이 사랑에서 도망치고 있다. 30∼40대 여자들이 아직도 ‘이 세상에 하나밖에 둘도 없는 내 여인아…’를 노래하는 에 몰리는 동안 10대들은 빠른 속도로 사랑에서 도주하고 있...

[대중 음악] 한국 노장 가수들 “산타나가 부럽다”

3월6~11일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린 는 청중에게 색다른 경험을 안겨 주었다. 어느덧 마흔 줄에 이른 시인과촌장은 공연장을 찾은 동년배를 상대로 모험을 감행했다. 1980년...

‘대구·평양이 가장 위험하다’를 읽고

세계는 요즘 온통 지진 공포에 휩싸여 있다. 지난 8월17일∼9월30일에 터키·그리스·대만(아래 사진)·멕시코에서 대규모 강진이 잇달아 발생해, 모두 1만7천6백여 명의 목숨을 앗...

홀대받는 대중음악 ‘찬가’

출발은 중3때부터였다. 산울림의 음반을 시작으로 대중 음악을 ‘작품’으로 듣기 시작했다. 대학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하고 대기업 정보통신연구소에 근무하면서도 관심을 버릴 수가 없었다....

[음악]한국 타악을 키운 소리 내는 사람들

자연의 원초적 리듬에 뿌리를 둔 타악은 문명이 발전할수록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더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심장 박동과 관련한 생래적 속성 때문에 타악은 그 엄청난 다양성에도 불구하...

[대중음악]20세기의 바흐 비틀스

비틀스가 없었다면 60년대 이후 세계의 음악 대중은 전기 기타에 의한 힘찬 록 사운드를 듣지 못했을 것이다. 비틀스가 나타난 뒤 음악하려는 청춘들은 마치 귀신에 홀린 듯 너도나도 ...

‘킬리만자로의 표범’ 감사패 받다

‘먹이를 찾아 산기슭을 어슬렁거리는 하이에나를 본 일이 있는가’로 시작하는 국민 가수 조용필씨(48·가운데)의 히트곡 〈킬리만자로의 표범〉. 고독한 영웅을 연상시키는 노랫말과 내레...

현대그룹 기사, 비판·격려 오락가락

금강산 관광이 세간에 큰 뉴스가 되고 있는 만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현대그룹 이야기를 중요하게 다루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제473호 커버 스토리 ‘승부사 정주영 마지막...

[정치마당]전두환 이세기 추미애 황우려

조용필 콘서트에 간 전두환 ‘킬리만자로의 표범’ 행보?전두환과 조용필. 아무런 공통점도 없다. 굳이 있다면 한때 ‘화려했던 호시절’이 있었고 지금도 그 빛이 사라지지 않았다는 점이...

[대중 음악]조용필의 음악 인생30년

바람 끝이 차갑던 68년 2월, 기타 하나 달랑 들고 무작정 집을 나선 열여덟 살 청년이 있었다. 왜소한 체구에 앳된 용모, 거기에 변변찮은 기타 실력. 청년은 파주·문산 등 경기...

[대중 문화]일본을 점령하라

일본 대중 문화 개방 프로그램이 발표되면서 개방에 대한 한국 사회의 반응은 온통 ‘우려’로 모아지고 있다. 일본 문화가 국내 시장을 얼마나 잠식할 것인가, 청소년들에게 어떤 악영향...

신세대는 왜 이동국에게 미치는가

프로 축구 경기가 끝난 뒤 이동국 선수를 만나기 위해 구단 버스를 에워싼 청소년들을 생각해 보자. 그들과, 2년여 침묵을 깨고 발표한 서태지의 음반을 사기 위해 CD 매장 앞에 줄...

[대중 음악] 70년대 노장 가수들 ‘화려한 컴백’

그것은 대중 음악계의 사건이었다. 1천 8백53석인 KBS홀. 막이 올랐을 때 20대 중반에서 40대 중반에 이르는 점잖은 관객들은 편안한 의자에 등을 기대고 앉아 있었다. 등을 ...

[대중 음악] 성인 음악은 어디로 갔나

"객석 반응이 아무리 썰렁해도 절대로 기죽지 말라."지난해 중견 가수 최백호씨가 텔레비전의 가요 순위 프로그램 무대에 올랐을 때 동아기획 김 영 사장은 이렇게 당부했다고 한다. 중...

[대중 음악]사상 최대 규모<97 자유>콘서트

97년 6월4~5일, 7~8일 한국 대중 음악 사상 가장 큰 공연이 열린다. 최대 공연이라는 것은, 2만명을 수용하는 고려대 노천 극장에서 나흘 동안 50개 가까운 팀이 출연하기 ...

16집 낸 ‘대중음악 큰별’조용필 “이제야 진실한 노래 부를 줄 알게 되었다”

가수 데뷔 30주년을 한 해 앞둔 조용필씨(48)는 신인처럼 바쁘게 움직였다. 하루 8시간씩 연습에 매달리는가 하면, 이틀 연속 공연(디너쇼) 때문에 얼굴에 뾰루지가 생겼는데도 피...

[대중음악]산울림·심수봉, 화려한 귀환

70년대 말의 명곡 등과 신곡 이 연주되자 20, 30대로 채워진 공연장은 10대들의 공간 못지 않게 열기를 뿜었다. 초대 가수 강산에가 촛불을 켠 케이크를 들고 무대로 걸어 나왔...

목탁 대신 첼로 안고 음악으로 중생제도

가냘픈 여승이 장애인들을 돕겠다고 자기 몸집만한 첼로를 들고 공연 무대에 섰다. 대한 불교 조동종 산하 대보사 총무인 법현 스님(42)이 그 주인공이다. 법현 스님은 지난 11월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