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쇼의 ‘무림’에서 살아남기

1인 토크쇼 전성시대가 사라지고 한동안 연예인 홍보쇼로 전락하던 토크쇼의 무림은 이라는, 설문 형식으로 게스트의 속내를 파고드는 새로운 강자를 맞이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초...

노력과 천운이 만나 이룬 ‘예능 천하장사’

바야흐로 예능 패권 시대이다. 예능이 모든 장르 위에서 군림하는 최종 장르가 된 것이다. 의 김태호 PD도 지금처럼 예능이 대접받는 시기는 처음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요즘 예능은...

경규 선배와 호동이의 ‘인간사’

강호동과 이경규의 관계는 유명하다. 이경규가 강호동을 연예계로 이끌어준 은인, 혹은 스승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규 라인’의 일원으로 출발한 강호동은 ‘강 라인’의 수장이라는 거대...

“코미디가 다양해져야 민주주의 발전”

풍자와 재치로 1980년대 후반을 풍미했던 토크쇼 진행자 자니 윤 씨(본명 윤종승ㆍ73)는 웃음이 만연한 사회가 건강한 사회라고 강조한다. 웃음이 민주주의 발전의 기본이라는 말이다...

‘감동과 눈물’이 <일밤>을 구원할까

(이하 일밤)가 일요일 저녁 황금 시간대에 시청률 3%까지 추락한 것은 아무리 같은 시간대 경쟁 프로그램들이 막강하다고 하더라도 안이했다는 것을 부정하기 어렵다. 은 전신인 에서부...

국민 MC ‘쌍벽’에 변화 조짐이 보인다

‘예능 전성시대’ ‘버라이어티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는 국민 MC 강호동·유재석 쌍두마차 체제에서 세력 균형이 깨질 조짐이 보이고 있다. 유재석이 주춤하는 사이 강호동이 치고 올라...

[파워브랜드] 한국인이 선호하는 브랜드

반포 자이와 반포 래미안의 경쟁은 대형 건설사가 벌이는 브랜드 싸움의 표본이었다. 입주 시기도 엇비슷한 데다 단지 규모부터 조경, 커뮤니티 시설, 분양가, 전세가, 입주율 등 사사...

[연예] 예능 프로그램 쌍두마차 방송 3사 황금 시간대 ‘석권’

지상파 방송에서 예능 프로그램 전성시대가 계속되고 있다. 이전까지 드라마를 간판 프로그램으로 내걸었던 방송사들은 잘나가는 예능 프로그램을 확보하기 위해 전쟁을 치르고 있다. 개편 ...

과학기술 서남표, 여성 한명숙 의료 박재갑, 스포츠 박지성

존경하는 인물이 다소 바뀌었다. 지난해와 올해 ‘가장 존경하는 인물’ 순위를 살펴보면 분야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일부 분야에서는 특정 인물의 독주가 계속되는가 하면 또 어떤 분야...

시대가 깊어갈수록 ‘대중의 별’은 더욱 빛났다

문화예술계·연예계·스포츠계 영향력에 대한 첫 조사는 1993년에 이루어졌다. 종합적으로 영향력 있는 인물이 누구인지를 묻는 조사였다. 이 시기에는 이어령 초대 문화부장관과 신영균 ...

끝이 보이지 않는 <일밤>의 몰락

전통의 버라이어티 (이하 )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시청률은 3.7%, 는 2.6%. 황금 시간대라는 일요일 밤에 거둔 성적표이다. 어떻게 일요일 밤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이 3...

지구촌 적시는 ‘비’ 태풍을 몰고 오다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는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였다. 영화 와 의 흥행 실패로 한때 인기가 주춤했던 그는 지난봄 앨범 을 발표하면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그의 ...

‘리얼 야생’ 앞세운 남자들 천하

2009년 상반기 예능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역시 ‘리얼버라이어티 삼국지’라고 할 수 있다. 예능의 판도를 가르는 주말 황금 시간대에 세 개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천하를 삼...

재석·호동 ‘쌍벽’을 누가 넘보랴

사람 중심으로 보면 역시 유재석·강호동의 가 핵심이었다고 할 수 있다. 유방처럼 후덕한 배려형 리더십의 소유자인 유재석과, 항우처럼 카리스마 파워형 리더십의 소유자인 강호동이 예능...

유재석·강호동 천하 그 끝은 어디?

연말 시상식 시즌 때 유재석과 강호동의 쟁패가 최고의 국민적 관심사가 된 지도 어언 몇 해째가 되고 있다. 유재석과 강호동은 국민 MC라는 칭호를 듣고 있다. 어떤 무대이든 그 둘...

어깨에 힘 뺀 ‘싼티’와 ‘루저’들이 뜬다

루저(Loser) 문화의 공습이 시작되었다는 호들갑이 곳곳에서 들린다. 인디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성공이 여기에 기폭제가 되었다. 대형 기획사의 화려한 아이돌들이 지배하는 가요판에...

“중·장년 위한 프로그램 계속 나와야 한다”

이 지난 4월18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우리 곁을 떠났다. 무려 26년이라는 긴 세월을 함께 한 프로그램이었다. 그동안 을 거쳐 간 PD만 31명, 여성 진행자가 21명이다. 출연진...

건방진 그대 본때를 보여 주마

‘빙산처럼 녹는다’는 말은 김구라의 표현을 빌린 것이다. 김구라는 2008년 결산에 나와 농담으로, 신정환이 최근 ‘빙하처럼 녹아내린다’라고 한 적이 있었다. 순간적으로 한 개그...

‘만담’의 화려한 부활

만담(漫談)이 웃음을 주는 수단으로 다시금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만담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장소팔·고춘자 콤비이지만 이들의 기억을 가지고 있는 이가 얼마나 있을까. 그만...

‘황제’ 돌아오자 ‘환상의 커플’ 뜨나

그가 돌아왔다. 과거의 ‘황제’ 최양락이다. 줌마테이너가 열어 놓은 문으로 과거의 용사들이 귀환했다. 최양락, 이봉원, 김정렬 등이 에 처음 그 모습을 드러냈을 때 대중은 열렬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