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포기 대가로 일본이 10억 달러 지원”

지난 10월9∼12일 조명록 북한 국방위원회 제 1부위원장의 방미 외교는 지난 9월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미국을 방문할 경우 북·미 양측이 추진하려 했던 ‘관계 개선 시나리오’를 부...

합리적 보수, 자갈길이냐 탄탄대로냐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는 최근 남북한의 3김씨로부터 비슷한 내용의 공격을 당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메시지라고 보아도 좋을 북한 평양방송 논평이 이총재를 ‘반통일 분자’로 몰...

[정치마당]‘비밀 흘리기’ 대회 하나 실언 대열에 가세한 황원탁

남북 정상회담을 수행했던 정부 고위 당직자들의 ‘실언’ 대열에 황원탁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까지 동참했다. 실향민 대상 강연회 도중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통령에게 남측 대학내 인공기...

위기의 건설업, ‘월북’이 살길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발표가 나온 뒤부터 ‘북한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특히 북한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대규모 농업 생산 시설 구축과 함...

북·일 수교도 급물살 탈까

일본 정부는 남북 관계가 예상외로 급진전하자 연기되었던 10차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본회담을 8월에 개최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북한측의 의사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

"9월 김정일 서울 방문, 10월에 수교”

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지난 6월14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이튿날 회의의 한 장면을 텔레비전을 통해 뚫어져라 쳐다보았다. 김정일 위원장이 과연 이번 정상회담에서 어떤 메...

철도 연결·석탄 지원 등으로 북한 재건 지원

‘한반도판 마셜 플랜’은 과연 펼쳐질 것인가. 펼쳐진다면 한국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가. 남북한 정상회담을 전후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관심은 정상회담 이후 본격화할 북한 경제 재...

일본은 ‘기대’ 미국은 ‘뜨악’

미국과 일본은 복잡한 심경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바라보고 있다. 공식으로는 적극 환영한다고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경계심까지 감추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가 급진전해 자신들...

이회창의 한반도 문제 해법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에게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이 작지 않은 도전이 된다.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메가톤급 사안과 관련해 제1당 총재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

통일 문제 다룬 ‘세계 한민족 포럼’ 지상중계

미국 뉴저지 주에 있는 버클리오션 비치 호텔. 한때 뉴요커들의 여름 휴양지로 사랑을 받기도 했다는 이곳은 한동안 찾는 이의 발길이 뜸해 적막감까지 풍기는 지방 소도시의 유서 깊은 ...

일본 수교 자금으로 한국 기업 북한 간다

총선을 3일 앞둔 지난 4월10일 남북 양측이 정상회담 합의 사실을 전격 발표함으로써 온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결전을 앞둔 야당에게는 ‘악몽’일 수 있겠지만, 분단 반 세기의...

선수들 기록을 알면 프로야구 기쁨 두 배

1982년 3월27일 서울 동대문구장에서 열린 한국 최초의 프로 야구 경기는 아직 야구팬들의 가슴에 짜릿하게 남아 있다. 삼성 대 MBC의 개막전. 군사 정권이 ‘우민화 정책’을 ...

베를린 선언 종착역은 경의선 복원?

김대중 대통령의 베를린 선언의 주요 골자는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를 당국간 경협 수준으로 확대 발전시키자는 것이다. △북한의 도로 항만 철도 전력 통신 등...

민주당 호남 후보 공천, 말로만 물갈이?

김봉호 국회 부의장(해남·진도). 5선 중진이지만 정부조직법안 날치기 처리의 주역을 맡았고 호화 외유로 물의를 일으키는 등 구 정치인이라는 이미지가 굳어 있어 당초 호남 물갈이 1...

무라야마 방북에 숨은 미국의 新대북 구상

무라야마 전 총리가 이끈 일본 방북단의 성공적 방북 이후 은 워싱턴·도쿄·서울의 취재망을 통해 이번 방북단에 `‘배후의 힘’으로 작용한 미국의 `‘신(新)대북 구상’ 윤곽을 추적했...

북한 '박정희식 개발' 깃발 들어올리나

94년 11월3일자 제262호 커버 스토리는 '북한, 박정희식 경제 돌진'이었다. 북한이 앞으로 택할 경제 방향이 60~80년대 한국의 박정희식 개발과 유사한 방향이 될 것이라고...

일본 총리 특사 노나카 방북 임박

일본의 북한 정책에 대해 ‘계단식 돌격형’이라고 평한 사람은 한 재일 동포 사업가였다. 일본 기업의 북한 진출이 쟁점이 되던 97년께 그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일본 정부나 기...

미ㆍ북한 미사일 회담 타결의 의미/미사일과 일본 자본 진출 '빅딜' 가능성

북한과 미국의 베를린 미사일 회담이 타결되어 한반도의 시계 바늘은 다시 3년 전으로 돌아갔다. 96년 7월14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국제문화회관 대회의실. 그 해 따라 도쿄의 여름...

페리 보고서의 앞날

지난 5월 윌리엄 페리 북한 정책 조정관의 북한 방문은 그동안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남북 및 미·북한 관계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비록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

페리의 방북, 미국 ‘한반도 주도권’ 안기다

미국 정책 당국이 지난해 북한 정책 조정관이라는 묘한 자리를 신설한 것은 지금 생각해 보아도 매우 절묘한 결정이었다. 윌리엄 페리라는 거물급 인사를 정책 조정관에 임명함으로써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