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미술관을 탐하다

한 남자가 웅크리고 앉아 영겁의 시간보다 더 무거운 듯, 생각에 잠겨 있다. 그의 발끝은 오래된 나무의 뿌리가 땅을 부여잡듯 벼랑을 움켜쥐고 있다. 이 조각상은 프랑수아 오귀스트 ...

시내 면세점 특허권 전쟁...롯데 기존2곳, 신세계 3곳 모두 신청, SK 동대문 입지 추가 확보

서울 시내 면세점 운영 특허권을 두고 입찰 업체 간 경쟁이 시작됐다. 기존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롯데와 SK, 출사표를 내는 신세계와 두산 그룹이 치열한 접전을 벌이게 됐다.25...

롯데면세점 "2020년까지 외국인 관광객 1300만명 유치"

롯데면세점이 "2020년까지 외국 관광객 1300만명을 직접 유치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는 25일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신청을 앞두고 적극적인 공략에 나...

암사역 일대 개발 대폭 완화

서울시는 지난 9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동구 암사동 500번지 일대 암사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이 지역은 지하철 8호선 암사역을 중심으로 한 역세권 10만8...

[기자수첩] 면세점 이익환수 제대로 해야

정부와 여당이 국내 면세점에 대해 부과하는 특허수수료 인상 등을 통해 이익환수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면세사업은 정부가 특허를 내주는 일종의 특혜 산업이므로 이익의...

최경환 경제부총리 "코리아 그랜드세일 14일로 앞당겨 시행“

내수 경기 회복을 위해 코리아 그랜드세일이 오는 14일부터 앞당겨 시행된다.12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관광산업 조기 ...

“오늘도 주유소에서 기름 가득 채웠다”

그리스 현지 시각으로 지난 7월5일, 국민투표 결과가 나오자 신타그마 광장은 ‘반대’ 지지자들이 외치는 ‘오히’(OXI·아니요)의 함성으로 뒤덮였다. 젊은이들과 실업자, 저소득층이...

우리가 왜 가난한 이웃까지 돌봐야 하나

하마터면 하일랜드 땅에서 유니언잭 깃발이 사라질 뻔했다. 스코틀랜드는 그들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주민투표를 실시하며 영토국가 체제에 도전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대통합을 확대하려는 ...

한 편의 허무한 코미디 ‘낙하산 감사 납시오’

공공기관의 ‘낙감’(낙하산 감사)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미국에서 활동해온 방송인 자니 윤씨가 최근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됐기 때문이다. 공공기관의 경영 정상화를 강조해온 박근혜...

외국인 관광객 테러로 경제 숨통 끊는다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서 이스라엘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지중해 해안도로는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길이다. 특히 기독교 신자에게 이 도로는 인기 코스다. 이집트 피라미드를 본 뒤 ...

씀씀이 큰 알짜 관광객을 잡아라

농심·SK이노베이션·빙그레 등 기업의 인사팀장 10명은 2월13일부터 엿새 동안 호주의 2개 도시(시드니·골드코스트)에 머물렀다. 항공료·숙박비 등 일체의 비용은 호주관광청이 부담...

[MB권력 5년 막후] #21. 거물들 모셔왔으나 성과 없이 내리막길

2007년 12월28일 이명박(MB) 대통령 당선인은 첫 공식 일정을 가졌다. 주인공은 대기업 총수들이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MB는 ‘비즈니스...

제주에 넘쳐나던 ‘요우커’ 갑자기 ‘뚝’

#1. 11월24일 뉴질랜드 통계국은 10월 한 달 동안 자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이 19만5000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에 비해 6% 증가한 수치다. 국가별 관광객 수...

큰 지갑 든 ‘유커’들, 관광산업 판도 바꾼다

중국 언론이 최근 조사한 결과, 한국은 중국인이 선호하는 외국 여행지 순위 3위이다. 실제로 올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보다 30% 늘어난 2백80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떵떵거리던 MB 인수위 사람들 어디서 무엇하며 지내나

이명박 대통령 탄생과 함께 출범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멤버는 총 2백28명에 달한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국회, 행정부 등 핵심 요직에 두루 기용되었다. 은 ...

겉은 웃어도 속은 쓰라린 ‘상전벽해 쓰촨’

“정말 놀라워요. 그야말로 상전벽해를 이루었네요.” 지난 추석 연휴 때 찾은 중국 쓰촨(四川) 성 원촨(汶川) 현 잉슈(映秀) 진. 휴가를 맞아 가족들과 함께 고향을 찾은 양메이윈...

자연재해로 끊긴 관광 발길 진솔한 ‘공약’으로 되돌린다

호주의 제인 자랫트 퀸즈랜드 주 관광산업부장관이 최근 전세계 기자들이 모인 앞에서 눈물을 훔쳤다. 최근 잇달아 발생한 자연재해로 주(州) 존립이 위기를 맞았다는 것이다. 자랫트 장...

[골프] 박세리가 열어젖힌 ‘황금 필드’에 탱크와 야생마 동반 돌진

국내 사회 각 분야 중 골프만큼 새로운 별이 자주 등장하는 분야도 없을 것이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국면에서 혜성처럼 나타난 박세리 선수가 미국 LPGA를 평정하면서 국내 골...

[관광]‘관광 한국’ 밑거름 상아탑에서 차곡차곡

관광 분야에서는 대학 교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의 차세대 인물 8명 중 7명이 학계에서 나왔다. 호텔·관광 분야 전문가인 조민호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

축제는 많은데 볼 것이 없네

지역 축제가 가장 많이 열리는 10월이다. 문화관광체육부(이하 문광부)가 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1천1백76개 축제 가운데 28%에 해당하는 3백29개가 10월에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