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술한 얼개 덮어버리는 ‘속도감’

과거의 신파 드라마에서는 한 가지 막장적인 요소를 갖고 질질 끄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였다. 예를 들어 ‘혼사 장애’는 그 요소 하나로 드라마 한 편을 만들 수도 있었다. 하지만 최...

‘사커 머신’ 최강의 조합은?

월드컵을 앞두면 늘 빠지지 않고 나오는 기사가 있다. 바로 전세계 선수 가운데 개개인이 지닌 가장 뛰어난 능력을 모아 세계 최고의 선수를 만들어보는 것이다. 이를테면 펠레의 오른발...

스포츠 지도자 '우먼 파워' 으랏차차

중·장년 스포츠팬들에게는 무척 귀에 익은 별명 ‘나는 작은 새’의 주인공 조혜정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이 여자 프로배구 GS 칼텍스 사령탑을 맡게 되었다. 구기 종목 사상 처음으...

‘총성 없는 전쟁’은 계속된다

지난 1월 중국 정부의 검열과 해커의 침입으로 중국을 떠나겠다고 위협한 지 두 달이 지난 후인 3월24일, 마침내 구글은 중국에서 인터넷 검색 서비스를 중단했다. 그러면서 구글 중...

뿌리는 달라도 ‘필승 코리아’는 한마음

지난해 세계 스포츠계 최고 화제의 인물 타이거 우즈의 혈통은 매우 복잡하다. 아버지에게는 흑인과 아메리칸 인디언, 중국인의 피가 섞여 있다. 어머니는 태국인과 중국인, 코커서스 백...

‘규칙적 생활’에 빈틈이 없다

[아침]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정치 스타일은 일상에서도 잘 나타난다. 어느 정치인보다 규칙적인 생활을 하기로 유명하다. 건강 관리법이 ‘바른 생활’이라고 할 정도이다. 새벽 5...

‘손길’ 이어지게 ‘법’도 만든다

최근 문화계 화두 중 하나는 지난해 금융 위기 이후 경기가 급강하하면서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기업들의 지원이 줄어드는 것에 대한 걱정이다. 지난주 메세나협의회가 공개한 자료에는 이...

골프 신동에 ‘물’ 주는 기업들

메세나는 문화예술뿐 아니라 과학이나 스포츠 분야에 대한 기업의 지원 활동도 포함된다. 스포츠 분야 중 최근 들어 생활 스포츠로 뿌리를 내려가고 있는 골프 분야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이...

‘권력’은 ‘체육’을 좋아해

국내 체육계의 권력 지형도가 급변하고 있다. 한국 체육의 총사령관 격인 대한체육회장에 박용성 두산그룹 회장(69)이 당선되면서 체육계는 새 판짜기가 불가피해졌다. 박회장은 박상하 ...

금메달 휩쓸었는데 '내분'을 격파 못해?

지난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태권도는 손태진 등 4명의 출전선수가 모두 금메달을 획득해 ‘퍼펙트 골드’를 달성했다. 목표를 100% 이루었으니 더 이상 흠을 잡을 수 없는 기록이...

“한데볼이래도 포기는 없다”

지난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메달을 딴 선수들 못지않게 감독들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금메달을 딴 야구의 김경문감독과 박태환을 키운 수영의 노민상 감독, 그리고 탁구의 유남규·현정화 ...

종합 1위 제물로 삼은 건 ‘한국 스포츠’

올림픽 사상 처음 종합 1위를 노리는 중국은 라이벌 미국을 제치기 위해 전략적으로 한국을 집중 견제했다. 중국 심판들은 편파 판정에 열을 올렸고, 중국 관중들은 ‘인해전술’을 쓰듯...

‘올림픽’ 장사 해도 너무하네

요즘 케이블 TV가 여름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때 아닌 올림픽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KBS·MBC·SBS 등 지상파방송 3사의 천편일률적인 올림픽 중계방송에 질린 시청자들이 ...

후원자 명단에 이런 인물도…

고액 후원금 기부자의 면면을 살펴보면 상당히 주목해볼 만한 인물을 포함해서 의외의 인물이 많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이는 양정례 친박연대 의원과 그 일가족이다. 양의원은 당시 친박연...

재미없던 올림픽, 흥미진진해진다

베이징올림픽에서부터 적용되는 룰이 바뀐 종목들이 있다. 대부분은 경기 진행 속도를 더욱 빠르게 하기 위한 룰 개정이 많다. 게임의 재미를 더욱 높이는 쪽으로 바뀐 것이다.올림픽에서...

중국, 미국의 아성 무너뜨릴까

국제올림픽위원회, 즉 IOC는 ‘참가하는 데 의의가 있다’는 올림픽 정신에 따라 공식적으로 올림픽에서 국가별 순위를 매기지 않는다. 다만 세계적 통신사와 각 나라의 언론에서 편의상...

“연속 10위권 진입 가능성 충분하다”

대한체육회장으로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픽을 치르게 되는데.KOC위원장으로 두 번씩이나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어 큰 영광이지만, 막중한 책임 또한 느끼고 있다. ...

열광과 환호 없어도 흘린 땀은 ‘금’보다 아름답네

히틀러, 무솔리니 등 몇몇 정치꾼들에 의해 훼손이 되기는 했지만 올림픽은 국경, 인종과 종교를 초월해서 참가하는 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 그래서 국제올림픽위원회, 즉 IOC는 올...

클릭하면 ‘ㅋㅋㅋ’

한국 문화에서 ‘엽기’라는 코드가 화두가 되던 시절이 있었다.엽기 토끼, 엽기적인 그녀…. 당시 엽기는 기존의 고정 관념을 파괴하는 문화의 코드로 쓰였다. 1990년대에는 라는 ...

‘난공불락'만리장성 넘는 법 “뭉치 면 이긴다”

탁구는 중국 선수들이 전세계 전력의 80%를 점유하고 있을 정도로 중국 텃세가 센 종목이다. 게다가 중국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