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의 잠룡, 국감에서 흠집 내라”

박원순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여야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광역단체장들이 20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 무대에 서면서 올해 말께 시작될 본격적인 대선 레...

새누리당, ‘대권 대첩’ 돌입하다

새누리당 친박(親박근혜)과 비박(非박근혜)이 ‘당권 전투’를 끝내고 곧바로 ‘대권 대첩’에 돌입하는 모양새다. 친박은 8·9 전당대회에서 2년 만에 비박에게 빼앗겼던 당권을 탈환해...

새누리 전대 결과, 문재인·안철수에게 나쁠 것 없다

비박(非朴)은 없었다. 애초 새누리당 전당대회는 친박계 대 비박계 간 전면적 세 대결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친박계가 당권을 갖게 되면 변화가 어렵다고 본 비박계가 절박한 심정으로...

친박과 호남의 ‘기묘한 동거’를 선택한 새누리당

새누리당 신임 당 대표로 이정현 의원이 뽑혔다. 이 신임 대표가 당선되면서 새누리당은 호남에 둥지를 튼 ‘친박계’ 당 대표를 갖게 됐다. 이 신임 대표는 이날 총 유효득표 7만61...

새누리당, ‘현재 권력’과 ‘미래 권력’ 충돌했다

차기 대권을 노리는 여권 잠룡들이 새누리당 8·9 전당대회 경선을 기점으로 꿈틀거리고 있다. 이들은 여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을 관리하는 당 대표를 뽑는 전대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

‘계파 청산’ 외치면서 ‘계파 싸움’

새누리당 대표를 뽑는 8·9 전당대회가 개막했다. 새누리당은 7월31일 경남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경선 후보들의 합동연설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는 ...

유승민, 대선 직행 카드 ‘만지작만지작’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 유승민 의원의 대권론이 점화되고 있다. 무소속으로 당선돼 최근 복당(復黨)한 유 의원은 당권보단 대권 도전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이...

“무능한 사람이 엉뚱한 자리 가서 권력 휘두르니 부패도 쉽게 발생”

‘안철수의 새 정치’ ‘국민과 함께 하는 안철수의 새 정치’ ‘안철수의 새 정치 트위터’ ‘안철수 사랑 새 정치 사랑’….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안철수’를 키워드 검색하면 쉽게...

“안철수는 정치인 어울리지 않는 성품”

바다에 나서기 무섭게 폭풍우를 만났다. ‘제3의 대안정당’을 내세우며 20대 국회에 입성한 국민의당 이야기다. 4·13 총선에서 예상보다 많은 의석을 차지하며 3당에 올라선 국민의...

개헌 ‘민심’ 무르익고 있다

20대 국회는 개헌론의 분출로 시작됐다.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한 주요 정치인들이 개헌론을 크게 외치고 있다. 대권주자들도 조금씩 다른 내용으로 개헌 이슈를 제기하고 있다. 최근 ...

국회의장은 청와대로 가는 관문인가

더불어민주당(더민주) 소속이었던 6선의 정세균 의원이 6월9일 ‘입법부 수장’에 오르면서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02년 16대 국회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 소속 박관용 ...

‘반기문과 일합’ 태세 갖추는 野 잠룡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5박6일 방한이 남기고 간 대망론(待望論)의 불씨가 야권의 대권주자들에게도 옮겨 붙고 있다. 야권의 대권 잠룡들은 반 사무총장이 방한기간에 보여준 행보에 대...

새누리 잠룡들 눈을 뜨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엿새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5월30일 유엔본부로 돌아갔다. ‘충청 대망론’에 급격하게 불을 붙인 반 총장은 정치권에 큰 파장을 남겼다. 여권에선 대선 잠룡...

굴러온 ‘반기문’이 박힌 ‘새누리 잠룡들’ 빼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5박6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돌아갔다. 하지만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은 미국으로 돌아갔지만 ‘대선주자 반기문’은 한국에 남았다고 할 수 있다. 여기저기 반...

'새누리-반기문' 지지층 일치하니 여권주자일 수밖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권 도전 시사로 새누리당, 특히 친박계는 희색만면(喜色滿面)이다. 새누리당행(行)을 전혀 언급한 바 없지만 말이다. 총선 참패로 ‘무기력’ 늪에 빠져 있던...

대권 향하려면, ‘문재인-안철수’를 넘어야 할텐데...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근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박 시장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5월12일 2박3일간 광주를 방문한 데 이어 6월3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충청도를 방문...

박원순 시장, “나는 후보선수는 아니다”

“전 후보선수는 아니지요.” 유력 대권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박 시장은 5월23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가진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임기 5년 차를 맞았는데...

반기문이 넘어야 할 험준한 ‘대권 산맥’

“‘반기문 카드’가 위력적인 이유는 이게 현실화되면 어디까지에 이를지 모른다는 점이다. 그만큼 휘발성이 강하다. 지금 나타나고 있는 반기문 지지 흐름은 아직 미완성 단계에서 드러난...

[단독] “당신이 유일한 통합 리더”, 고심하던 반 총장 출마 결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대선출마 시사(示唆).’ 한국 언론들이 5월25일, 일제히 톱뉴스로 반 총장의 2017년 대선 출마 관련 소식을 전했다. 그의 국제적 위상 때문에 외신들도...

“문심을 잡아야 당권을 잡는다!”

20대 총선에서 원내 제1당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더민주)의 전당대회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민주의 전대에서 뽑힐 새 지도부는 향후 여야 3당 간 ‘협치’의 키를 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