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해운선사들, 놀라운 흑자행진.. 대형사들 ‘실적 비상’

“해운시장이 얼어붙으면 먼저 죽는 건 곰이지 개미가 아니다”글로벌 조선·해운 한파가 매서운 가운데, 중소형사들이 깜짝 놀랄만한 실적을 매년 거두고 있어 화제다.흥아해운, KSS해운...

대우조선, 빅데이터로 선박·해운 수요 예측한다

사상 최악의 실적악화 늪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빅데이터 연구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대우조선은 선박 수요 예측 플랫폼을 오는 12월까지 개발해 향후 자사 제품 전략 수립에 활용할...

30대그룹 총수일가 주식담보 8조원...1년새 30% 급증

30대 그룹 총수 일가가 금융권 등에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최근 1년간 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1일 3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상장사...

[마감시황] 기관 1271억원 순매도…코스피 하락 마감

코스피가 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불거진데 따라 소폭 하락했다. 기관이 순매도로 하락세를 주도했다.5일 코스피는 3.36포인트(0.16%) 떨어진 2049.41로 마감했다...

대우조선 연이은 악재…1조2000억원 날아가나

대우조선해양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세계 1위 해운선사 머스크가 경영난을 이유로 대우조선해양에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컨테이너선 6척 건조 계획을 취소했다. 대우조선은 옵션계약 사...

[심층분석]“대우조선 부실, 금융위·산은 책임 물어야”

대우조선해양 부실과 4조2000억원 자금 지원과 관련해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와 대주주인 산업은행도 관리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4일 시민단체와 경제전문가들은 대우조선해양 부실...

시가총액 100대 기업, 10년 새 41% ‘물갈이’

최근 10년 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41%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0년 동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10월3...

대우조선해양, 3조2000억 단기차입 결정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자금지원을 받게 된 대우조선해양이 차입 한도를 높였다. 이로써 채권단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신규대출 규모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4일 대우조선해양은 이...

10년새 100대 기업 41% 교체...내수 강세·수출 약세

최근 10년 동안 국내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41개사가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내수 관련 업종이 신규 진입했고, 수출 주력 업종이 순위밖으로 밀리는 현상이 두드...

산은·금융위 "SK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제안한 적 없어"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는 SK그룹에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제안한 적이 없다고 3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SK인수설도 부인했다.산업은행 기업구조조정실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S...

SK,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 '부인'

SK가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을 부인했다.3일 ㈜SK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공시했다.SK는...

대우조선, “팔 수 있는 건 다 판다”...1조8500억원 규모 자구책

대우조선해양이 임금, 인력, 자산에 걸친 대규모 긴축 경영에 착수한다. 금융 당국과 채권단이 4조2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며 여론이 악화되자 자구책을 앞당겨 내놓은 것으로 ...

가라앉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악몽 남일 아냐”

‘조선 빅3’에겐 악몽 같은 10월이다. 세계 조선업을 호령하던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모두 조 단위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조선 역사상 대형 3사가 동시에 ...

대우조선해양에 혈세 4조2000억원 투입한다

KDB산업은행(회장 홍기택)과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이 결국 대우조선해양에 4조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29일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대주주인 산은과 최대채권은행인 ...

대우조선 실적 악화는 해외 부실 자회사·금융 당국 관리소홀 탓

대우조선해양 3분기 실적은 시장 예고대로였다. 대우조선해양 3분기 실적은 ▲매출액 3조1554억원 ▲영업손실 1조2171억원 ▲당기순손실 1조36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우조선 3분기 실적 반전 없었다...매출 3조1554억원, 영업손실 1조2171억원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에 반전은 없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시장의 예고대로 2, 3분기 연속으로 조 단위의 손실을 내며, 9월까지 쌓인 손실 규모만 4조원에 육박하게 됐다. 대우조...

산은 이사회, 4.3조원 규모 대우조선 지원안 29일 발표

산업은행은 오는 29일 오전 여의도 본점에서 이사회를 열어 대우조선 정상화 지원 방안을 결의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선의 주채권은행이자 대주주다.산업은행 관...

대우조선 노조 “쟁의활동 금지? 구조조정 시 참지 않을 것”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6일 채권단의 임금동결 및 파업포기 요구를 수용한 가운데, 대우노선 노조 내 분위기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시한 노조위원장 등 집행부가...

조선업 3분기실적, 쇼크·서프라이즈 교차

조선업계 실적을 두고 또 다시 증권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현대중공업의 손실 폭은 전망치를 뛰어넘었고 삼성중공업은 깜짝 이익을 발표했다.26일 현대중공업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

대우조선 채권단 최후통첩...노조 ‘끝장 회의’ 돌입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채권단이 경영정상화 조건으로 요구한 ‘임금동결 및 쟁의활동 금지’를 놓고 끝장 회의에 들어갔다.일부 언론에서 채권단 요구를 노조가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