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와 ‘김엄마’를 잡아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사망한 채 발견되면서 그에게 쏟아졌던 주요 혐의에 대해서도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지게 됐다. 7월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발견된 사체가 유 전 회...

유병언, 서로 못 잡길 은근히 바랐다?

이쯤 되면 한 편의 ‘코미디’라고밖에 할 수 없다. 지난 6월12일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 밝혀지면서 유 전 회장을 쫓던 검·경은 ‘닭 쫓던 개...

“경찰 이제 와서 소동 벌이는지 한숨 난다”

지난 6월12일 전남 순천경찰서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 추정되는 변사체를 전남 송치재 부근 매실 밭에서 발견했다는 소식이 7월22일 뒤늦게 밝혀지면서 전국이 발칵 뒤집혔다....

“팔·다리는 분리되지 않았는데, 왜 목만…”

유병언 시신 수습한 경력 20년 순천장례식장 관계자...“자연사나 약 먹고 자살하면 반듯이 누워 있을 수 없다” 최초 신고자 박윤석씨 ... “6월 초까지 밭을 방문했을 때 시체 ...

‘유병언 키즈’들이 치밀한 도주극 기획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0일이 다 되어가지만, 사건의 핵심 배후 인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은 여전히 어딘가에 숨어서 대한민국 공권력을 조롱하고 있다. 유씨가 공개 수배된...

검찰이 꺼뜨렸던 ‘별장 성접대’ 불씨 되살아나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루 의혹으로 정치권과 사정기관을 발칵 뒤집어놓았던 이른바 ‘유력 인사 별장 성접대’ 사건이 1년여 만에 이슈로 부상했다. 별장 성접대 사건은 건설업자 윤중...

“유병언 밀항한다면 서해안 루트 노렸을 것”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검찰, 경찰 심지어 군까지 동원됐지만 7월4일 현재까지 꼬리가 잡히지 않고 있다. 역대 사상 최고액인 현상금 5억원도 별 효과를 거...

박지만은 정윤회에게 파워게임에서 밀렸다

“좀 창피한 이야기긴 하지만, 솔직히 정윤회씨에 대해 잘 모른다. ‘강남팀’인가 하는 별도의 정무팀을 가동하고 있다는 얘기만 듣고 있는 정도다. 박 대표(박근혜 대통령)에 관계된 ...

‘신엄마’의 자수, 유병언 밀항 준비 완료?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던 일명 ‘신엄마’ 신명희씨(64·여)가 6월13일 검찰에 자수했다. 신씨는 ‘김엄마’ 김명숙씨(59·여)와 함께...

폭풍전야 금수원

6월6일 오후 8시, 경기도 안성 금수원 입구에는 전운이 감돌았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조만간 재진입을 시도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았기 때문이다. 7...

김정은, 특권층 아파트 각별히 챙긴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마식령 속도’를 향한 사랑이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지난해 6월 강원도 문천 마식령스키장 건설을 계기로 등장한 이 구호는 지금 북한 경제 전반으로...

일본 선장은 매뉴얼 어기지 않는다

#1. 2009년 11월13일 새벽 5시25분, 페리 아리아케호로부터 해상보안청운용사령탑센터에 연락이 왔다. 승객 7명과 승무원 21명을 태우고 와카야마 현 신구 시 앞바다 약 3...

“8시30분경 침몰 중” 세월호 참사 최초 신고 시간 미스터리

대형 사고에서는 초동 대처가 가장 중요하다. 민첩한 초동 대처를 위해서는 사고 현장에 대한 정확한 상황 판단이 선행돼야만 한다. 그러나 정부는 세월호 침몰 사고가 터진 지 3주차에...

“바다로 뛰어들기만 했어도 다 살릴 수 있었는데…”

4월16일 오전 8시40분께. 탑승객 475명을 태우고 인천을 떠나 제주를 향하던 6000톤급 대형 여객선 ‘세월호’는 서해 진도 앞바다인 병풍도 근처를 항해하고 있었다. 아침 식...

“이수만 탈세 자료, SM 전 간부가 국세청에 넘겼다”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SM)의 창업주이자 최대주주인 이수만 프로듀서가 수십억 원대의 미국 별장을 불법 매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M 측은 법적 절차에 따라 부동...

금융‘강도’원?

“이사를 하니 속이 후련하다. 같은 건물에 있으면서 늘 찜찜했다. 사고를 치면 우리까지 도매금으로 욕을 먹었다. 흙탕물 튀기면서 같이 있어야 되나.” 2012년 겨울 금융위원회 고...

금감원 간부가 뒤 봐주는 사이 호화 룸살롱에서 놀다 해외로 튀다

세간을 뒤흔든 거액 사기 대출 사건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주범이 해외로 도피했고, 금융감독원(금감원) 간부가 그 뒤를 봐준 것으로 밝혀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업체 ...

장군이 전투기도 장갑차도 팔아먹어

‘순금으로 만든 마오쩌둥(毛澤東) 흉상, 모형 배, 세숫대야…’ 2012년 1월 부패 혐의로 면직된 한 중국군 장성의 집에서는 귀중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한 병당 1000위안(약 ...

‘해결사 검사’ 사건 뒤에 검·경 암투 또 ‘아른’

이른바 ‘해결사 검사’ 사건을 둘러싸고 또 해묵은 검·경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직 검사가 연루된 이번 사건을 놓고 검·경은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지금의 경...

[2013 올해의 인물] 평양 움직이는 주석궁 안주인들

장성택 처형의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북한은 12월17일 김정일 2주기 추모대회를 계기로 분위기 탈피를 시도하고 있지만, 충격파는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자신의 최대 후견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