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소치] ‘빙속 삼총사’의 금빛 질주 다시 한번!

‘빙속 삼총사’ 이상화(25·서울시청)·모태범(25)·이승훈(26·이상 대한항공)이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금빛 질주에 나선다. 스피드...

“흥미로운 이야기로 놀라움 안겨줘야”

시사주간지의 위기를 말하지만 슈피겔(der spiegel)의 영향력은 여전하다. 독일은 물론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시사주간지 중 하나로 꼽힌다. 전 세계적으로 매주 100만부 ...

김정은 도발, 아베의 폭주

세계적인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 자신의 저서 에서 21세기 미래의 부가 중국·일본·한국으로 대표되는 동북아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책에서 산업혁명을 통해 유럽(EU)으...

[2013 올해의 인물] 군국주의 망상에 빠진 ‘뿌리째 극우’

그 어느 때보다 ‘올해의 인물’ 국제 분야에 쟁쟁한 후보가 많았던 2013년이다. 영결식을 찾은 추모객만 10만여 명에 이를 정도로 세계 곳곳에 큰 영향을 미친 넬슨 만델라 전 남...

시베리아 횡단철도는 공짜로 탈 수 없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월13일 서울에 와서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푸틴은 러시아 초대 대통령 옐친이 사퇴한 후 2000년부터 2008년까지 2, 3대 대...

16세 소녀, 노벨상에 먹칠하다

“말랄라가 누구냐?” 지금으로부터 꼭 1년 전인 10월9일, 중학생들의 귀갓길 버스에 올라탄 괴한들이 물었다. 괴한들 중 소년으로 보이는 한 남자가 운전자의 주의를 끄는 사이, 말...

[2013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국제 / 오바마 5연패

미국 대통령의 영향력은 어김없이 한반도를 둘러싼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도 의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사에서 영향력이 가장 큰 국제 인물 1위에 올랐다. 국제 인물 분야...

‘은둔형 괴짜’에게 미국이 당했다

3월 어느 날,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외주 컨설팅업체인 ‘부즈앨런해밀턴’은 에드워드 스노든(29)이라는 한 젊은 남성의 채용에 관해 심사했다. 고등학교를 낙제해 졸업하지 못하...

‘누나 리더십’으로 한반도 외교 이끈다

한국의 대선이 12월19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로 결판남으로써 한반도를 둘러싼 미국·중국·일본·러시아·북한의 지도자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었다. 북한은 2011년 12월 김정...

‘인권법’ 울타리에 갇힌 미-러 관계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긴장되지 않은 적은 거의 없다. 이번에도 미국 하원이 러시아의 인권 유린 행위를 엄격히 규제하는 인권법을 통과시키자 양국 관계에 심상치 않은 냉기류가 흐르고...

회갑 맞은 푸틴의 달콤 씁쓸한 인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갑을 맞았다. 그는 러시아를 구하기 위해 혜성처럼 등장한 영웅이자 동시에 민주화를 열망하는 러시아를 다시 스탈린 시대로 되돌리는 반민주적 독재자의...

[2012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선거 앞둔 오바마 한국에서는 ‘재선’

올해도 어김없이 영향력 있는 국제 인물 1위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다. 광복 이후 반세기 동안 미국의 최고 권력자는 한반도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의 ‘누가 한국을 ...

시리아 운명 가르는 ‘알레포 혈투’

“알레포에 대한 공격은 자신의 관에 못을 박는 짓이다.” 리언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이 시리아 사태를 풍자한 말이다. 시리아의 양민 학살이 극에 이르렀다고는 하지만, 외국 국가 지도...

42년 시리아 철권통치 심장이 마침내 ‘펑’ 뚫렸다

‘아랍의 봄’ 민중 봉기가 일어나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한 것이 지난해 3월이었다. 그로부터 17개월, 아사드는 시위대를 비웃었다. 그는 민주화를 요구하는 국민을 ...

항공기 격추에도 손 못 쓰는 나토

카다피의 학정에 대한 국제 여론을 의식해 리비아에 대한 군사 행동을 감행했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더 극악한 유혈 탄압과 학정을 하는 시리아에 대해서는 왜 제대로 손을 쓰고...

돌변한 러시아, 푸틴은 알아차릴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올해 60세이다. 이 정도면 세상을 알 만한 나이이다. 그는 대통령 8년, 총리 4년을 거쳐 지난 5월 6일 6년 임기의 3기 대통령에 취임했다. ...

국산 중고차 수출, ‘덩치’는 크는데…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국산 중고차 수출 규모가 1조원을 넘었다. 러시아가 최근 주요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외국 바이어들이 생산된 지 5년 미만의 중고차를 선호하는 것도 최신...

어두운 미래 앞에 둔 ‘세 번째 귀환’

블라디미르 푸틴이 5월7일 러시아 대통령에 취임했다. 세 번째 대통령 취임이다. 그는 오른손을 헌법에 올려놓고 “국민의 권리와 자유를 존중하며 보호하겠다”라고 서약했다. 러시아 국...

“2000년 현대그룹 흔든 막후 정치 권력 있었다”(1)

오랜 기간 동안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을 그림자처럼 따르며 보좌했던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이 정회장과 관련한 비화들을 에 처음으로 털어놓았다. 그는 정회장으로부터 ‘이비서’...

시리아 정권 근접 경호 나선 러시아

10개월째 접어든 시리아 사태에 심각한 변수가 생겼다. 알 아사드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는 국제 사회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에 대해 강력한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