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류정치가 日경제 불안요인

최근 들어 엔화가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금년들어 계속되고 있는 ‘3저’(엔·주식·채권가격의 침체)가 가까운 시일내에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 같지는 않다. 특히 주식은 지...

지스카르 데스탱 前 프랑스대통령

프랑스최고의 명문 파리 이공대학(에꼴뽈리테크닉)과 국립행정학교(CNA)를 수석으로 졸업한 수재. 서른에 국회에 진출하였고 6년 후에는 재무장관에 임명돼 19년 동안 프랑스 경제를 ...

민자당 18개 지구당 등록 말소

서울 동작乙, 중랑甲·乙등 민자당의 전국 18개 지구당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의해 지난 5월16일자로 지구당 등록이 말소되었음이 뒤늦게 밝혀졌다. 창당 전당대회를 마친 지 한달이 다 ...

실속있는 협력 기대 사죄 뒷맛은 ‘痛惜’

盧泰愚대통령의 일본방문은 당초 우려와 회의의 분위기 속에서 ‘강행된’ 인상을 주었으나 그 결과는 한·일 양국에서 대체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의 사과문제는 일본의 국왕, ...

조용할수록 효과 큰 시위

화염병, 투석전, 각목전, 태권도식 구듯발질, 그리고 방독면과 최루탄…. 이와 같은 장면이 연출되는 한국의 시위 모습은 사진기자에게 더 할 수 없이 좋은 소재다. 따라서 이런 장면...

누가 국민을 ‘노름꾼’으로 만드는가

만약에 복덕방을 4천만개쯤 만들어 국민 각자에게 하나씩 맡기면 어떻게 될까?공해도 없고, 노동쟁의도 심하지 않으며, 더구나 아파트 주변의 황금같은 터전에 별 박히듯이 들어박혀 그 ...

온국민이 환경 감시해야

환경청의 환경처 승격과 함께 정부는 올해를 ‘환경 원년’으로 설정하고 앞으로 더 이상의 환경오염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결의와는 달리, 전국 곳곳의...

국회의장의 권위를 생각한다

영국사람들은 대체로 인생을 스포츠로 생각하는 것 같다. 세상만사를 스포츠정신으로 받아들인다. 그것은 당연히 정치에도 반영되어 점잖은 의회민주주의로 연결되었다. 하원에서 벌어지는 토...

간척사업 한다면서 땅사재기 웬말

성경의 창세기는 “땅에서 생육하고 번성하라”라는 하느님의 인간에 대한 축원이 그 주제로 되어 있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사회에서는 땅 한뼘이 없어서 목숨을 끊는 세입자들이 생기기 시...

가진자의 땅놀음 이제 잡히려나

세금 많이 물려 “땅 가지면 손해” 인식 심어야 땅투기는 잡힐 것인가? ‘재계의 6·29선언’이라는 ‘5·18조치’가 부동산투기를 뿌리뽑는 계기가 될 것인가, 아니면 한차례 휘몰아...

대기업의 땅투기 요술, 현란할 정도

많은 기업들이 대규모의 토지를 업무용으로 위장 매입해 토지투기를 하고 있다. 30대 재벌기업이 소유한 1억4천만평이 넘는 토지의 대부분이 업무용이라고 그들은 주장한다. 그러나 ‘업...

부동산투기 사냥, 몰이꾼이 잘해야

9만9천2백22㎢(약3백억평), 우리의 국토면전(남한 기준)이다. 인구에 비해 절대적으로 좁은 땅덩어리다. 이중에서도 집을 지을 수 있는 땅은 1.8%에 불과하다. 궁리에 궁리를 ...

“민중정당 지지확산 낙관한다”

재야신당을 추진하는 민중정당 건설을 위한 민주연합추진위원회(이하 民聯推)의 움직임이 부쩍 바빠지고 있다. 올 4월 ‘진보정당 추진을 위한 준비모임’에서 확대 개편된 民聯推는 지난 ...

“보수·진보이념 반영할 정당 필요”

오늘의 한국사회에서 진보와 보수의 실체는 무엇인가? KBS 徐基源사장은 보수이고,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노조는 진보인가? 구속된 동료 노조원의 석방과 내몫을 요구하는 현대중공업노조...

빗나간 司正칼날 표적바뀌고 무뎌져

벌집을 쑤신 듯 정치권을 온통 시끄럽게 만들던 정치인 내사설이 盧대통령의 일본방문을 기점으로 일단 잠정국면으로 들어섰다. 한때 여의도 정가를 寒?정국으로 몰아넣은 司正의 칼날은 초...

趙世衡 평민당정책위의장

趙世衡 평민당정책위의장을 인터뷰하기 위해 그의 사무실인 국회의원회관 212호를 찾았을 때, 그는 넥타이를 풀어버린 와이셔츠 차림이었다. 부랴부랴 양복을 차려입고 자리에 앉은 그는 ...

“부통령 출마 후회한 적 없다”

“많은 여성들이 84년 대통령 선거로 자기들의 생애가 달라졌다고 얘기하고 있다. 선거출마를 후회해본 적은 없다. 미국을 위해 의미가 컸던 선거전이었다….” 지난 5월16일 여의도 ...

民自대회金최고 ‘선출방식’쟁점

민정계 난색…金鍾泌최고위원 “대통령이 임명해야” 5월9일 상오 서울 올림픽공원내 펜싱경기장 안팎은 민주자유당 창당전당대회를 자축하는 플래카드, 시도별로 자리를 매긴 피킷, 각계에서...

징치고 장고두드리며 “도망치면 될 줄 알았나”

미국 뉴욕州 리버풀市의 한적한 공장지대. 이따금씩 질주하는 자동차가 아슬아슬하게 사람을 피해 지나가는 도로변에서 징치고 장고치는 이색 데모가 벌어지고 있었다. 공장과 사무실로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