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키즈’, 유승민 밟고 ‘TK 탈환’ 앞으로!

매서운 날씨는 한풀 꺾이고 있었다. 정오가 다가올수록 따뜻한 햇살이 초겨울을 잊을 만큼 강하게 내려쬈다. 11월10일 오전 11시40분쯤 경북 영주시 풍기읍 백1리, 고(故) 유수...

‘친박계’ 승패가 대선 판도 좌우한다

“대통령은 누가 되든 상관없다. 우리 의원님만 당선되면 된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난 의원 보좌진들의 솔직한 속내다. 정당은 정권 교체가 목적이다. 하지만 정당 소속 정치인은 ‘...

“정권 최고 실세들과 호형호제”

경찰이 김진태 검찰총장의 ‘스폰서’로 지목한 김광택 서라벌GC 회장은 평소 정·관계 주요 인사들과 친분을 과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저널은 김 회장 측과 소송을 진행해온 당사자...

“정권 최고 실세들과 호형호제”

경찰이 김진태 검찰총장의 ‘스폰서’로 지목한 김광택 서라벌GC 회장은 평소 정·관계 주요 인사들과 친분을 과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저널은 김 회장 측과 소송을 진행해온 당사자...

김진태 총장 임기 만료 12월 초 “‘MB’만은 내 손으로”

내년 4월 총선과 더불어 오는 12월 검찰총장 교체기가 맞물리면서 이명박 정부에 대한 사정 드라이브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올 초부터 시작된 포스코 수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與野 정권 교체’보다 ‘與與 권력 교체’ 때 피바람이 더 불었다

정치인들에게 정권 교체는 ‘잔치’가 아니면 ‘죽음’이다. 이게 권력의 생리다. 때문에 죽기 살기로 정쟁에 몰입한다. 하지만 정권 교체로 인해 여당에서 야당으로 전락한 인사보다 정권...

[인터뷰] 삼성전자 협력사 직업병 피해자 “아버지는 당신이 왜 아픈지 밝혀 달라고 했다”

고(故) 손경주씨 장남 성배(27)씨는 2012년 9월부터 3년간 대기업과 정부를 상대로 기약 없는 싸움을 벌이고 있다. 상대는 삼성전자와 근로복지공단이다.그는 지난 22일 오후 ...

“다음 세계 골프 女帝 여기 있다”

한국(계) 낭자들이 연이어 국내외 그린에서 신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첫 대회였던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브리트니 린시컴(미국)에게 우승을 내줬지만, 박인비가 위민스 PGA 챔피언십...

“회식 도중 화장실에서 피를 토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건강 이상설이 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일본의 시사주간지 ‘슈칸분(週刊文春)’은 8월19일자에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한 특집 기사를 총 4쪽에 ...

소렌스탐 와인, 얼마나 맛이 깊을까

백상어 ‘그렉 노먼’, 골프 여제 ‘애니카 소렌스탐’은 현역 시절 대기록을 달성한 골퍼이자 은퇴 후 성공한 CEO라는 공통분모를 갖고 있다. 이들에겐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 골...

[범인과의 대화] 그는 아내에게서 벗어나고 싶었다

2015년 4월5일 0시5분쯤, 경기도 시흥 옥구지구대에 한 남성의 신고가 들어왔다. 시화호 방조제 주변에서 친구와 게를 잡다가 커다란 고깃덩어리 같은 것이 보여서 신고를 했다는 ...

이맹희, 중국서 14일 별세...향년 84세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14일 중국에서 별세했다. 향년 84세. CJ그룹 관계자는 "이맹희 전 회장이 중국 베이징 한 병원에서 오전 9시39분에 별세했다"고 밝혔다.이맹희 전 ...

여성 앵커들, 권력자의 정부<情婦> 되다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은 7월21일 중앙기율검사위원회가 제출한 처벌안을 통과시켜 링지화 전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장이 정식 체포돼 조사받고 있음을 공표했다. 이로써 시진핑(習近平) ...

“이승만 정권 말기 ‘비서 정치’ 했다”

6·25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6월16일 부산에서 존 무초 초대 주한 미국대사는 클락 유엔군 사령관에게 이승만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알리는 전문을 보냈다.“체포, 의회 해...

“이승만 정권 말기 ‘비서 정치’ 했다”

6·25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6월16일 부산에서 존 무초 초대 주한 미국대사는 클락 유엔군 사령관에게 이승만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알리는 전문을 보냈다."체포, 의회 해...

‘막걸리 흑초’로 건강 살리고 돈도 벌다

사람들이 불치병을 얻으면 산으로 들어가는 이유가 무엇일까. 산에 있는 좋은 기운이 잘못된 우리 몸속의 질서를 바로잡아주기 때문이 아닐까. 올해 64세로 전국의 산에서 나오는 토종 ...

여의도 정가는 한여름에도 냉기가 가득

“검찰에서 곧 정치권 사정에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특히 우리 당은 걸려 있는 사람이 많은데 총선 자리를 놓고 신경전을 펴고 있다. 당선 자체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 아닌가.”...

[新 한국의 가벌] #34. 이해욱 대림 부회장은 구본무 LG 회장 조카사위

대림그룹 창업주인 수암(修巖) 이재준은 1917년 7월27일 경기도 시흥군 남면 산본리 343번지에서 태어났다. 전주 이씨 이규응과 모친 남원 양씨 양남옥의 5남 4녀 중 넷째였다...

비박 > 친박 권력의 추는 기울었다

7월1일 오전, 기자는 정가의 한 소식통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새누리당 19대 국회의원 지지 성향 2015년 6월 현재’라는 제목의 글에는 ‘친박 핵심, 중진 친박,...

친박 친위 쿠데타…힘의 한계만 노출했다

“2008년 총선에서 당선되고 얼마 안 되어서 박근혜 의원 측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한번 보자고 하더라. 물론 직접 전화한 게 아니고 보좌진인 듯했다. 서울 ○○백화점 앞에 차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