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2주 이상이면 ‘결핵’ 의심

매년 3월24일은 ‘세계 결핵의 날’이다. 이날은 독일 세균학자 로베르트 코흐가 결핵균을 발견한 지 100주년인 1982년 결핵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제정됐다. 우리는 국가 ...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먹으나 마나”

2013년 미국에 ‘건강한 똥’을 기부받아 필요한 사람에게 주는 일명 ‘똥 은행’이 설립됐다. 이후 한국 등 다른 국가에도 똥 은행이 생겼다. 건강한 사람의 대변에서 채집한 ‘좋은...

4년 만에 드러난 ‘의료사고’의 진실

재벌 계열 사회복지재단의 문제는 무분별한 수익사업이나 불투명한 회계 처리에 그치지 않는다. 재단 산하 병원의 의료사고 문제도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고 있다. 국정감사에서 특정 병원...

[물관리 30년 특집②] 생수·정수기 물은 수돗물보다 좋을까?

시쳇말로 수도꼭지에서 인삼물이 나온다고 해도 사람들은 수돗물을 그대로 마시지는 않을 만큼 수돗물을 신뢰하지 않는다. 수돗물 대신 생수와 정수기 물을 찾는 사람이 많다. 과거 수돗물...

[물관리 30년 특집①] “수돗물의 오해는 연탄보일러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 초까지 미국의 필라델피아에서 장티푸스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됐다. 인구 10만 명당 장티푸스 발병률이 연간 500~600명이던 것을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은 백...

“‘액체 괴물’의 유해성 실제보다 과장됐다”

어른 세대의 예전 어린 시절 공기놀이만큼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소위 '액괴'가 인기다. 액괴는 액체 괴물(슬라임)의 준말이다. 그런데 이 슬라임에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들어있다...

문신 때문에 심장 수술 받는다고?

A씨는 평소 건장한 체격에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의 소유자로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몸살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심장 초음파검사를...

독감에 있는 예방 주사, 왜 감기엔 없을까?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에 걸린다. 독감을 독한 감기로 생각하지만 두 질환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감기는 100여 가지의 감기 바이러스가 원인이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2019년엔 손 씻기로 ‘셀프 백신’  

2019년 기해년(己亥年)을 맞아 가족의 건강을 기원하는 사람이 많다. 지난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유독 많았던 탓이다. 신생아가 병원에서 감염돼 사망했고, 라돈과 같은 방...

“아기 분변·김치의 균·발효식품이 장증후군 줄인다”

상한 음식을 먹은 것도 아닌데 속이 부글거리고 설사하거나 변비가 생겨 고생하는 경우가 있다. 전형적인 과민성장증후군이다. 원인이 불분명해서 뾰족한 치료제가 없다. 심리적 불안을 없...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감기로 오인해 방치하면 사망할 수 있는 병이 폐렴이다. 폐렴은 우리 국민의 사망원인 4위일 정도로 위험성이 크다. 그러나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

[이종이식②] 왜 돼지의 췌도를 사람에게 이식할까?

인간에게 필요한 장기를 동물에서 얻으려는 시도는 19세기부터 있었다. 여러 동물 가운데 사람과 가장 닮았고 체구도 비슷한 침팬지나 원숭이가 우선적으로 선택됐다. 1960년대부터 침...

성인에게 필요한 예방접종 세 가지

아이가 태어나면서부터 연령별로 다양한 예방 접종을 한다. 예방접종은 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다. 그러나 영유아에 비해 성인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다....

에이즈보다 무서운 '10대 사망원인'

세계보건기구(WHO)는 5월, 10대 사망원인을 발표한 바 있다. WHO가 매년 10대 사망원인을 발표하는 이유는 전 세계 사망 원인의 절반 이상이 10가지 원인에 포함되기 때문이...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②] 2위 이재용, 3위 임종석

※앞선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①] ‘절대지존 문재인’ 달콤한 허니문 끝났다​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세계 유수의 유력 언론은 매년 주요 인사의 영향력을 평가한다. 미...

향초·방향제, 악취 제거하려다 건강 해친다

생활 속 악취를 없애기 위해 향초와 방향제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악취를 잡으려다 건강을 해치고 실내 공기도 더 오염된다는 게 전문가의 조언이다. 이런 제품은 임시방편으로...

‘유기 농산물은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환상

유기 농산물은 '건강한 먹거리'로 인식된다. 그러나 유기 농산물이 일반 농산물보다 건강에 더 좋거나 깨끗한 것은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의견이다. 유기농이란 하나의 친환경 ...

휴가 후유증 줄이는 4가지 방법

휴가는 보통 7월 말에서 8월 초에 집중되고, 그 기간이 1주 이내로 짧다. 우리는 휴가가 시작되는 첫날 일찍, 심지어 그 전날 저녁부터 부랴부랴 짐을 싸서 가깝게는 바다나 산으로...

개 4마리 중 1마리 꼴로 있는 세균 주의보

4가구 중 1가구가 키우는 반려동물은 1000만 마리로 추정된다. 그만큼 반려동물로 인한 안전사고 및 피부, 호흡기알레르기, 바이러스 감염질환도 증가하는 추세다. 소방청 통계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