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똑똑한 콘셉트카가 ‘대세’

지난 3월1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 북부의 팔렉스포 전시장. 언론에 사전 공개하는 행사를 보기 위해 전세계에서 기자 등 참관인들이 몰리면서 입구 쪽이 극도로 혼잡했다. 온라인...

중형차 ‘추격전’ 다시 불붙었다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중형차를 잇달아 출시하거나 후속 모델을 내놓고 있어 국산 중형차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5년 만에 신차 뉴SM5를 내놓자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일본 차, 한국 시장 향해 ‘급가속’

도요타코리아는 1월부터 전국 딜러점에 공급하는 차량을 월 7백대로 확대했다. 종전 공급량(월 5백대)보다 40% 늘렸다. 내부적으로는 이보다도 훨씬 큰 폭으로 확대하기 위해 일본 ...

자동차 ‘한·일전’, 막이 열렸다

세계 1위 자동차업체 도요타는 현대·기아차에게 스승이자 적이다. 세계 유수 자동차업체가 그렇듯이 현대·기아차는 도요타의 생산·판매 방식을 벤치마킹했다. 그와 동시에 현대·기아차는 ...

매니지먼트로서 우뚝 선 한국의 티모시 쿡은 누구인가

기업의 경영 주체는 리더(leader)와 매니지먼트(management)이다. 리더는 기업 비전을 제시하고 전략을 구상하며 임직원에게 열정을 불어넣는다. 매니지먼트는 기업 비전에 ...

IT와 대체연료로 채운 ‘녹색 첨단’이 구른다IT와 대체연료로 채운 ‘녹색 첨단’이 구른다

자동차는 첨단 기술의 복합체이다. 벨기에 북부 플랑드르 지방의 성직자 페르디당드 베르비스트가 0.6m 크기 증기 자동차를 최초로 개발한 17세기 당시 최첨단 기술은 증기 엔진이었다...

구관이 명관인가 17년째 ‘정상 질주’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 무색하다.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은 올해도 어김없이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인(경제 관료 포함)’으로 꼽혔다. 지난 1993년부터 17년째 ‘가장 영...

부품업체도 ‘가속 중’

최근 자동차는 복잡하다. 컴퓨터 시스템이 가미되면서 완성차 메이커만의 기술력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특히 하이브리드는 기존의 자동차보다 더 난해해졌다. 엔진과 모터 양쪽 ...

세계 경차시장‘스파크’ 튀는 ‘모닝’일세

GM대우가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차세대 글로벌 경차 시보레(Chevrolet) ‘스파크(Spark)’를 공개함에 따라 국내 경차시장에서 기아차 모닝과 일전을 치르게 되었다....

‘미국 질주’, 어디까지 갈까

최근 현대·기아차에 대한 국내 언론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경제 위기로 인해 판매 대수가 줄어들었지만 시장 점유율은 상승해 글로벌 업체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쪽...

‘미국 질주’, 어디까지 갈까

최근 현대·기아차에 대한 국내 언론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경제 위기로 인해 판매 대수가 줄어들었지만 시장 점유율은 상승해 글로벌 업체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쪽...

“믿었던 도요타, 너마저!”

도요타자동차(이하 도요타)는 지난 12월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2008년 회계연도에 1천5백억 엔의 영업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07년 영업이익이 2조2천7백3억 ...

구조 조정 ‘핸들’은 어디로?

자동차 산업이 고용 창출 및 전후방 산업 연관 효과가 크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한국 자동차업계의 종사자는 1백20만명으로 전체 경제활동 인구의 6.7%, 사업장 취업자의...

내리막길에 브레이크 걸릴까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에서 비롯된 금융 위기가 실물 경제로 파급되면서 자동차 산업을 파국으로 몰아넣고 있다. 미국의 빅 3인 GM, 포드, 크라이슬러는 물론 유럽의 자동차 거목인 ...

돌진하는 일본 차, 불황도 뚫을까

글로벌 금융 위기에 이어 실물 경제 위기의 파고가 다가오고 있다. 초기에 럭셔리 마케팅으로 시장을 넓혀온 수입차업계는 최근에는 잇따른 가격 인하로 양적 확대를 노리면서 최근 수년간...

‘그린카’는 서행 경유차는 ‘역주행’

지난 8월 광복절 기념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강조했다. 임기 안에 세계 그린카 산업 4위 진입이라는 구체적 목표도 내놓았다. 청와대는 수년 내 경차 및 그린카...

현해탄 넘어 대중차가 몰려온다

국내 수입차업계는 일본 대중차의 본격 상륙을 앞두고 큰 변화를 겪고 있다. 혼다가 3월, 4월 두 달 연속 1천대 판매를 돌파한데 이어 일본의 전형적인 대중 스포츠 세단 전문 업체...

명차도 이쯤 돼야 명함 내밀지

올 들어 수입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되지 않은 틈새 브랜드들의 한국 상륙설이 나돌고 있다. 해외 양산차 브랜드들은 올 하반기 시판될 예정인 닛산이나 내년에 진출하...

일장기 휘날리며 ‘캠리’가 온다

지난 3월20일 도요타 본사의 조 후지오 회장이 한국으로 날아와 캠리의 한국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지난 1974년 신진자동차(현 GM대우)와의 기술 이전 계약을 파기하고 철수한 ...

국산차와 수입차 “못 알아보겠네!”

내 수 경기 중 초호황을 누리는 업종은 수입차와 도너츠밖에 없다. 두 업종 나란히 지난해 30%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수입차 시장은 성장과 동시에 분화하고 있다. 고가의 프리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