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JMS 기업 사냥 핵심 인물들 본지 취재 시작하자 출국

시사저널은 최근 ‘[단독] 종교단체 JMS, 대우조선해양건설 무자본 인수?(제1539호)’ 제하의 기사를 통해 JMS의 기업 사냥 의혹을 보도했다. 교단 핵심 인사들이 우량기업들을...

대북제재 막힌 김정은의 새로운 돌파구 ‘푸틴’

서울의 한 사립대 북한연구소에 근무하는 A연구원은 올 초 북한·러시아 접경지역 ‘나진-하산(Hassan)’ 일대를 둘러보고 깜짝 놀랐다. 북한의 경제특구 나진·선봉(나선) 일대에 ...

한진가家 상속세 출혈 KCGI와 힘겨루기 최대 변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월8일 새벽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하면서 한진그룹 일가의 상속 문제가 불거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상장사는 최근 한 달간 ...

[단독] 분식회계가 하나투어 고성장 ‘동력’이었나

국내 여행업계 1위인 하나투어가 이중장부를 관리하며 실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나투어는 최근 몇 년간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해 왔다. 2018년 연결 기준으로 8283억...

[단독] 종교단체 JMS, 대우조선해양건설 무자본 인수?

검찰이 기독교복음선교회(JMS)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액의 교회 자금을 횡령해 무자본 인수·합병(M&A)을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사건의 내부를 들여다보면...

시장에 나온 아시아나항공, SK‧한화 인수 ‘2파전’

아시아나항공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을 떠나 새 주인을 찾는다.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는 지분 33...

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팔면 ‘재계 25위→60위권’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한 때 자산규모 기준 재계 7위였던 금호그룹은 중견그룹 수준으로 내려앉게 됐다.금호아시아나는 4월15일 아...

‘아시아나 매각설’에 아시아나항공 상한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여부가 곧 결정된다는 소식에 4월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주가 모두 강세를 이어갔다.이날 오전 10시10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금호산업우는 개장 직후 1만1300...

“이번에도 실패하면 아시아나 팔겠다”…금호그룹의 ‘마지막 카드’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승부수를 띄웠다. 자금난을 타개하기 위해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지분을 채권단에 담보로 넘기겠다고 약속했다. 채권단에 5000억원 규모의 유...

LIG家 3·4세 편법 승계 의혹 배경에 누가 있나

LG그룹 방계 기업으로 LIG 계열사인 인베니아가 눈총을 받고 있다. 인베니아는 디스플레이 장비 국산화를 위해 2001년 LG그룹이 전략적으로 설립·육성한 회사다. LG디스플레이(...

‘無情한 주가’ 조양호 회장 별세 소식에 한진株 폭등

역시나 돈에는 정이 없었다.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던 거대 기업의 오너가 세상을 등졌다. 비보가 전해지자 한진그룹 주가가 치솟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됐다. 4월8일 갑작스럽게 세...

“버닝썬 게이트의 몸통은 승리가 아니다”

버닝썬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승리에게 집중됐다. 승리가 버닝썬을 만들어 운영한 온갖 부정행위의 몸통이라는 것이 그동안의 인식이었다. 이후 정준영 휴대폰의 대화방 메시지가 공개...

‘약’에 취한 재벌3세, 그들은 누구인가

마약에 빠진 재벌 3세들이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4월 들어서만 SK와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들이 잇따라 마약 관련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는 과거 마약...

조양호 이어 조남호 회장도 한진重 경영권 잃어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이 그룹 핵심계열사인 한진중공업 사내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설립자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차남이자 최근 대한항공 경영권을 잃은 조...

총수 경영권 첫 박탈한 국민연금…“경제계의 촛불혁명”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제동이 걸렸다. 국민연금이 지난해 도입한 스튜어드십 코드가 3월27일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부결이라는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vs FI 분쟁 어디로 가나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풋옵션(지분을 특정 가격에 팔 수 있는 권리)을 이행하려는 재무적 투자자(FI)들이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중재소송에 들어갔다. 신 회장은 유감을 ...

공정위 비웃는 중흥건설 일감 몰아주기 도 넘었다

정창선 중흥건설그룹 회장은 현재 재계에 몇 남지 않은 ‘자수성가형’ 오너로 분류된다. 1983년 중흥건설의 전신인 금남주택건설을 설립한 이래 ‘건설 외길’만을 걸으며 굴지의 대기업...

이재용 경영 복귀 운명 올봄 서초동서 갈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지금까지 이런 위기는 없었다. 국정농단 재판을 받고 구속된 적이 있긴 하지만 착실히 항소심을 준비해 옥중에서 풀려났고, 현재 경영 현장을 누비고 있다. ...

조양호 몰아낸 국민연금…촉각 세울수밖에 없는 재계

조양호(70) 한진그룹 회장이 국민연금의 반대표 행사로 결국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했다. 공적 연기금이 재벌 총수의 경영권을 빼앗은 첫 사례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민연금이...

[단독] 코스닥 무자본 인수 게이트 드러날까

검찰이 기업사냥꾼 이모씨에게 총부리를 정조준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을 무자본 인수한 뒤 사내 자금을 횡령한 혐의와 관련해서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액만 10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