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룡의 해, ‘잠룡’들이 꿈틀거린다

1월20일 타이완 총통 선거타이완 최초 여성 총통 나오나재출마하는 국민당 마잉주 총통에게 제1 야당 민진당의 차이잉원 주석이 도전장을 냈다. 여성인 차이잉원 주석이 당선되어 타이완...

푸틴이 키운 신흥 부자들, 돌아서서 푸틴을 물다

러시아에서 처음 보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부정 선거에 항의하기 위해 90여 개 도시의 거리를 메운 시위대의 얼굴에는 치를 떠는 분노가 별로 눈에 띄지 않는다. 오히려 환호와 웃...

역사 뒤편으로 역주행하는 러시아

20년 전 보리스 옐친 대통령이 스탈린 세력의 쿠데타 음모를 분쇄하고 러시아의 개혁과 민주화를 선언했을 때 세계는 환호했다. 동서 냉전의 폐허에 새로운 화해의 장이 열릴 것이라는 ...

유럽 축구 움직이는 ‘머니게임’의 위력

유럽 축구는 흔히 별들의 잔치로 불린다. 세계 각지의 스타플레이어는 자신의 최종 목적지를 유럽으로 삼는다. 클럽 대항전인 UEFA 챔피언스리그는 선수 면면과 경기 수준에서 월드컵보...

미국은 ‘표류’하고 곳곳에서 ‘격동’

중국, 러시아, 인도, 브라질, 칠레가 새로운 강대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순간에 유일 초강대국 미국의 위상은 의미를 상실했다. 애당초 너무 많은 짐을 떠안은 것이 잘못이다. 미국의...

‘떼어 놓은 당상’ 푸틴, 어떤 러시아를 그리나

러시아는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를 실시한다. 이 선거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으나 푸틴의 재선이 확실시된다. 이미 대통령...

푸틴 총리의 야망 장기 집권 길 뚫렸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의 불화설을 일축하고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6월20일 발행된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오디세이’가 투톱 싸움에 기름 붓나

서방 다국적군의 리비아 공격을 놓고 국제 사회의 의견이 사분오열된 가운데 러시아의 두 지도자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상반된 태도를 보임으로써...

정적의 아이까지 ‘잡는’ 철권 통치

다니엘 사니코프는 세 살배기 남자아이이다. 이 아이가 벨라루스 정치의 시한폭탄이 되었다. 인류 역사상 수많은 독재 정권이 명멸했지만 세 살 아이를 정권 연장의 볼모로 삼은 일은 없...

‘레닌의 환생’을 꿈꾸는 푸틴

“레닌이 돌아왔다.” 요즘 러시아인들이 자주 내뱉는 한탄이다. 1989년 소련이 붕괴한 이후 20년간 서구식 자유를 맛보았던 러시아인들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의 최근 모습은 악몽...

외교 장막 걷히니 세계가 낯 뜨겁다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최근 공개한 미국 국무부 외교 전문 25만여 건이 지구촌을 크게 흔들고 있다. 이 전문 속에는 민감한 외교 사안에 관한 비밀 대화와 각국 지도자...

미국의 눈으로 본 각국 지도자들의 뒷모습

거물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위키리크스에 언급된 세계 지도자들은 적극적으로 반박하거나, 무시하거나, 혹은 웃어넘겼지만 아픈 곳을 찔린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미국 외교 공관의 ...

‘활화산’ 된 동아시아 영토 분쟁

역사는 필연과 우연의 소용돌이 속에서 움직인다. 11월1일이 바로 그런 날이다. 이날 캄차카 반도 남단의 쿠릴 열도에서 동북아 지정학 판도에 심대한 파장을 몰고 올 사건이 터졌다....

한국산, 러시아인 ‘오감’ 사로잡다

러시아에 ‘경제 한류’ 바람이 거세다. 러시아인들은 다소 비싼 돈을 주고서라도 한국 제품을 이용한다. 한국 담배를 즐기고, 한국 라면을 먹고, 한국 자동차를 타면서 만족감을 느끼고...

‘화마’ 앞에서 두 손 든 러시아

이례적인 폭염으로 5월부터 번지기 시작한 러시아 산불로 인해 짙은 스모그가 모스크바를 뒤덮었다. 모스크바 시민들에게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 연속 34일간 ...

기후 전쟁, 지구 숨통을 죈다

요즘 지구촌의 기후 이상이 예사롭지 않다. 모스크바는 폭염과 산불로 난리이고 중국과 파키스탄에서는 홍수로 수천 명이 죽고 수천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중동의 최빈국 예멘은 약 ...

미·중 힘겨루기 그대로 반영

한국과 북한을 둘러싼 미국·중국 간 힘의 대결은 이번 조사에서도 영향을 미쳤다.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 인물’ 1위(72.5%)에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선정되었다. 지지율은 지...

분열의 상처 아물지 않는 발칸

국제사법재판소는 지난 7월22일 코소보가 2008년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것이 국제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세르비아는 코소보가 독립 선언을 할 당시, 이...

‘미인 간첩’이 미·러 관계 막으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미국 행정부의 고위직 인사들에게 접근하기 위한 목적으로 미국에서 활동해 온 11명의 러시아 정보 요원을 간첩 혐의로 검거했다. 미국 법무부는 이들 중 다...

‘붉은 광장’의 스탈린 띄우기

일요일인 지난 5월9일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는 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 독일을 패배시킨 소련의 승리를 축하하는 성대한 열병식이 거행되었다. 1만여 명의 러시아군은 광장을 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