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 하는 순간 주머니 털린다

‘우리 준이가 태어난 지 한 돌이 되었어요. 축하해주세요^^’ 3주 전 직장인 박 아무개씨(35)는 저장되지 않은 번호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다. 처음 보는 번호라 의아했지만 돌...

호텔은 망해 노숙자의 ‘명당’이 되고…

그리스 아테네에 위치한 실업급여센터(OAED). 이곳에 들어선 취재진은 말을 붙일 직원을 찾느라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수많은 시민이 상담을 받기 위해 가득 들어차 있었고 직원들...

유한양행 vs 녹십자 “1위 고지 내가 먼저”

김윤섭 유한양행 사장과 조순태 녹십자 사장의 행보는 토끼와 거북이 경주를 연상케 한다. 김 사장은 공격적으로 외형을 늘리는 정책을 펴고, 조 사장은 내실을 다지는 전략을 구사한다....

바이러스성 간염 10년 안에 정복한다

모든 간 질환의 시작점은 간염이다. 간암이나 간경화 같은 치명적인 병이 간염에서 비롯된다. 간염은 말 그대로 간에 염증이 생긴 질환이다. 염증이 만성화되면 간에 딱딱한 덩어리가 생...

안젤리나 졸리처럼 수술 안 해도 된다

유방암 치료의 표준은 예나 지금이나 수술이다. 수술은 그동안 림프절을 적게 떼어내고, 될 수 있으면 유방을 보존하려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앞으로도 이런 경향은 계속될 전망이다. 유...

질긴 놈은 질긴 놈이 잡는다

천연두만큼 인간을 괴롭혔던 바이러스도 드물다. 기원전부터 인간의 목숨을 앗아간 이 바이러스는 1950년 인도에서만 100만명을 숨지게 했고, 1967년에는 10억명을 감염시켰다. ...

인간은 영리한 바이러스 에게 늘 패배했다

올해는 조류독감, 코로나, 야생 진드기(작은참소진드기) 등 세 가지 바이러스가 한꺼번에 출현해 지구촌을 흔들었다. 세균에 의한 전염병은 과거에 비해 줄어드는데, 바이러스는 모습을 ...

5년 후엔 ‘우두 바이러스’로 간암 잡는다

7개월을 넘기지 못할 거라던 최태식씨(가명·63)의 명(命)은 7년째를 넘기고 있다. 2006년 신장에 생긴 암이 간으로 퍼진 모습이 발견됐다. 수술과 방사선 치료 등 모든 방법을...

무작정 따라 하다 늪에 빠진다

기자는 5월17일부터 19일까지 예루살렘을 취재했다. 이곳 시민들의 일요일 출근길 풍경을 보고 놀랐다. 여행사 가이드 말이 유대교 풍습을 따라 금요일 일몰부터 토요일까지 안식일로 ...

숲에 들어갈 땐 조심! 무시무시한 놈 달라붙는다

“발견하지 못했을 뿐이지 국내에도 감염자가 있다. 현재 병원으로부터 두 건의 의심 사례가 접수돼 조사 중이다.” 국내에서도 일명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가 있다는 정보...

중국발 바이러스 공포가 몰려온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H7N9형)에 4월16일 현재 77명이 감염됐고 16명이 사망했다. 중국 보건 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는 역학조사와 바이러...

일양약품 리베이트 ‘진실 게임’

일양약품이 2010년부터 조직적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을 담은 내부 문건이 입수됐다. 품의서 형식의 이 문건에는 주요 거래처와 필요한 리베이트 금액, 미집행 시의 문제점 등이 ...

간염·충치균·헬리코박터·장염도 요주의 대상

간염, 충치, 감기, 장염도 아이들에게 옮기기 쉬운 질환이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어린아이의 입에 뽀뽀하는 행동은 좋지 않은 습관이다. 특히 한국 사람의 상당수가...

백일해 환자 급증, 5년 새 2배

역사 속으로 사리진 줄로만 알았던 백일해가 최근 전 세계에 대규모로 유행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도 백일해가 위험 수위에 도달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백일해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미-중, 총성 없는 ‘사이버 전쟁’ 불붙었다

지난해 5월의 어느 날. 이란의 국가컴퓨터긴급대응팀(CERT)은 자국의 핵 프로그램 관련 전산 시설을 점검하다 최첨단의 바이러스를 발견하고 화들짝 놀랐다. 그동안 정보를 빼가는 몇...

미국 독감, ‘무서운 변종’ 아니다

미국에서 돌고 있는 독감 바이러스가 한국에 상륙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월15일 “독감 바이러스 58건을 검사한 결과 19건이 H3N2v인 것으로 나왔다”라고 밝혔다. H3N...

“원로들이 나를 쫓아내라고 하더라”

본인이 스스로 직설적이라고 말했다. 직설적이지만, 달변이다. 10초짜리 질문 하나에 3분 정도의 대답이 돌아온다. 미국 앰허스트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했고, 런던 정경대에서 국제 ...

바이오시밀러 개발 6년, 결실 맺다

은 ‘급성장한 중견 기업 100곳’을 선정해 지난 호에 보도했다. 지난해 매출 1천억~1조원을 거둔 상장 법인을 대상으로 지난 5년 동안의 매출과 시가총액 상승률을 전수 조사하고 ...

“오래전부터 기술 축적한 결과물…5년 앞서 시장 선도”

앞으로 내놓을 바이오시밀러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유방암 치료제(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해서 지난해 12월까지 임상시험을 마쳤다. 최근 승인 절차를 밟고 있으며, 내년 중반에...

‘침묵의 장기’와 소통하는 법

으로 잘 알려진 중견 배우 조경환씨가 최근 간암으로 투병하다 유명을 달리했다. 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무서운 질환이다. 발생률은 위암, 폐암에 이어 국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