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앉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악몽 남일 아냐”

‘조선 빅3’에겐 악몽 같은 10월이다. 세계 조선업을 호령하던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모두 조 단위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조선 역사상 대형 3사가 동시에 ...

현대중공업 新 강성노조, “정병모 가고 백형록 시대 온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불타협 비관용’을 내세운 강성 후보를 새 수장으로 택했다. 새로 들어서는 집행부가 회사와 대척점에 섰던 기존 집행부 성향을 그대로 물려받을 것으로 보여, 노...

조선업 3분기실적, 쇼크·서프라이즈 교차

조선업계 실적을 두고 또 다시 증권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현대중공업의 손실 폭은 전망치를 뛰어넘었고 삼성중공업은 깜짝 이익을 발표했다.26일 현대중공업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

현대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6784억원

현대중공업이 적자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현대중공업은 반잠수식 시추선 계약 취소에 따른 손실에 해외 부실 계열사를 처분하면서 증권가 예상은 물론 직전 분기에 비해서도 3분기...

현대중공업, 9월 수주액 106억달러…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5% 감소

현대중공업은 지난 9월 수주액 106억6400만 달러를 거뒀다고 26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4.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조선은 0.22% 감소한 49억2500만...

30대 그룹 계열사 10개 중 2곳 ‘좀비기업’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10곳 중 2곳 이상은 이자가 영업이익보다 많은 ‘좀비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재벌닷컴은 2014 회계연도 기준 국내 30대 그룹(공기업 제외) 1050개...

한국 조선산업, 여전히 세계 시장서 절대 우위 과시

국내 조선산업이 여전히 세계 시장에서 절대 우위를 과시하고 있다. 국내 5개 대형 조선사가 최악의 적자에 시달리면서 선박 수주잔량 기준으로 전 세계 1~5위를 독식했다.국내 대형 ...

[2015 차세대 리더 100] 삼성·현대차 3세, 차세대 리더로 ‘우뚝’

시사저널이 차세대 리더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08년부터 경제 분야에서 8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지난해 5월 아버지 이건희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

2015 차세대 리더 100

‘좋은 철은 뜨거운 용광로에서 나온다.’ 훌륭한 리더는 저절로 탄생하지 않는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스스로를 담금질해야 한다. 그러한 열정이 없다면 진정한 ...

지난해 30대 그룹 부가가치액 0.6% 줄었다

국내 30대 그룹의 지난해 부가가치 총액이 2013년보다 0.6%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국내총생산(GDP)은 3.3% 증가했다.2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

우울한 철강업계, 구조조정과 더불어 3분기 실적도 ‘먹구름’

철강업계가 잇단 구조조정으로 뒤숭숭한 가운데 3분기 실적마저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구책을 마련하기 위해 구조조정을 가속화할 전망이다.철강업계는 구조조정이 한창이다. 지난해 산...

삼성·LG·롯데·포스코 등 11개 그룹 임금피크제 도입

주요 21개 그룹 중 11곳이 모든 계열사에 내년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10개 그룹은 내년 도입을 위해 노사 협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전국...

대우조선 ‘암울’, 현대重·삼성重 ‘기대반 우려반’

국내 조선사 3분기 실적 발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선 빅3’의 실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업계는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에도 최대 1조원 이상 적자를 낼 것으로 보...

대우건설, 쿠웨이트 알주르 정유공장 공사 계약식

대우건설은 7월 말 쿠웨이트에서 수주한 57억6000만 달러 규모의 알주르 정유 공장 프로젝트(AZRP) 2·3번 패키지 공사 계약을 지난 13일 쿠웨이트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알...

국민연금 투자액 중 삼성그룹이 36% 차지

국민연금공단의 투자가 삼성·현대차·SK·LG 등 4대그룹 상장 계열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9월말 기준 30대 그룹 상장사 ...

현대중공업 노조, “FIFA 투쟁 계획 백지화”

현대중공업 노조가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을 겨냥한 FIFA 투쟁단 파견 계획을 백지화했다. 노조는 앞서 정 이사장이 FIFA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6년을 선고받으며 FIF...

[심층 분석] ‘조선 빅3’ 암울한 3가지 이유

세계를 호령하던 한국 조선 산업이 어닝쇼크에 빠진 지 100일이 지났다. 조선사들은 앞다퉈 조직을 뜯어 고쳤고 많은 간부가 옷을 벗었다. 현대중공업을 제외한 두 회사의 노사 임금 ...

울산‧서울‧인천, 창조경제혁신 밑그림 나왔다

울산‧서울‧인천 등 창조경제혁신센터 3곳의 운영방안이 확정됐다.정부는 5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된 ‘제7차 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위원회’에서 울산‧서울‧인천 등 3개 혁신센터...

현대중공업 노사 ‘시한부 집중교섭’ 돌입

현대중공업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타결을 위해 오늘부터 5일간 집중교섭에 돌입한다. 노조가 15일 차기 집행부를 선출할 예정이라 앞으로 2주가 현 노조 집행부와 벌이는 마지막 교섭기...

현대중공업, 고효율 태양전지로 시장 공략 강화

현대중공업이 고효율 태양전지(Solar Cell) 생산을 늘린다.1일 현대중공업은 현재 생산중인 일반 단결정 태양전지 생산라인을 펄(PERL) 타입으로 모두 바꿀 계획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