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겉모양만 ‘동양최대’

웅장한 위용을 자랑하며 과천 청계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시내 한복판인 시청에서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오가는 데에만도 서너시간은 족히 걸린다. 덕수궁에서 이전할...

출판 책광고가 달라지고 있다

일간 신문에 실리는 문학류 단행본 광고가 대형화하고 있다. 최근들어 소설집 한권이 신문 전6단(6단통) 광고로 소개되는가 하면, 自社 출판물을 전5단 광고 혹은 양면(브리지) 광고...

퇴폐의 검은 손 쫓는 시민 ‘신문고’

YMCA는 지난 한해 동안 향락문화 추방의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 이미 重症으로 굳어진 ‘퇴폐’의 환부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시민들로 하여금 스스로 제몸의 고름을 ...

격동의 현장을 가다

생필품 태부족 … 경제난 극복 여부엔 이견 많아 요즘도 모스크바 시민들 표정에 어둡게 그늘이 져 있는 것은 거의 매일 눈을 뿌리는 침울한 겨울날씨 탓만은 아니다. 민주화혁명이 동유...

우유배달 하면서도 ‘참교육’ 걱정

소위 전교조 해직교사인 李柱映(35 · 전 장충국민학교)교사는 12월11일 저녁부터 13일 4시까지 만44시간을 ㅅ경찰서에서 보냈다. 여느 해 이맘 때 같으면 방학과 제물준비, 성...

갈줄 모르는 차들 “차라리 걷자”

현재 서울의 자동차는 1백여만대. 만 5년후인 95년에는 2백만대 이상이 될 것이라는 게 교통개발연구원 등 믿을만한 연구기관의 공통된 의견이다. 올림픽 덕분에 제법 명예롭게 알려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