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센터 무대에 오른 ‘지하철 樂士’

미국의 각 신문들은 최근 뉴욕의 링컨센터 앨리스 털리 홀 무대에서 독주회를 가졌던 無名의 한 바이얼리니스트 제임스 그라섹에게 격려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올해 37세인 그라섹은 지...

재벌 손에 ‘열쇠’맡긴 시민의 公園

도시의 심장부를 가로지르며 언제나 그 유장한 흐름으로 보는 이를 압도하기 마련인 한강. 아마도 이 거대한 강물을 ‘공유재산’으로 갖고 있는 서울시민들은 상대적으로 자그마한, 그것도...

안절부절 物價 ‘인플레주의보’

9년만에 두자리수 인플레이션시대가 예고되고 있다. 지난 83년부터 87년까지 안정세를 보이던 물가가 88년, 89년 불안하게 흔들리더니 올해 들어서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

과학기술 사관학교 ‘X대학’

프랑스가 자랑하는 명문 대학 중의 하나인 에콜 폴리테크닉(파리 이공과 대학)이 올해로 개교 2백주년을 맞아 전시회 · 학회 · 무도회 등 다채로운 행사를 열고 있다. 수에즈 운하,...

"정치에 대한 환멸만 남겼다"

“우리라고 뭐 모르는 줄 아나본데…." 단정한 점퍼차림의 40대 남자가 말을 꺼내다 말았다. "이게 다 뭡니까? 돈을 길가에 뿌라놨다 아닌교." 옆사람이 거들었다. "이 종이값이몬...

[미술] 겉모양만 ‘동양최대’

웅장한 위용을 자랑하며 과천 청계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시내 한복판인 시청에서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오가는 데에만도 서너시간은 족히 걸린다. 덕수궁에서 이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