얽히고 설킨 인맥 ‘군살빼기’ 큰 숙제

KBS가 방송매체로서 첫 전파를 내보낸 것은 1927년. 일제치하 식민지방송으로 태어난 경성방송국은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과 동시에 국영방송의 길을 걷게 되었다. 현재와 같은...

위기의 공영방송 KBS는 어디로 신임사장 거부파동…

신임 서기원사장 취임을 둘러싸고 벌어진 KBS사태는 한국방송사상 “가장 생생한 드라마이며 다큐멘터리”라고 불리면서 사태발생 즉시 전국민의 관심사로 떠올랐다.또한 이번 사태는 그 원...

참회의 뜻 모은 방송민주화운동

88년 9월9일자 에는 한일선기자의 참회록이 실려 있다. 그는 86년 6월 서울 중부경찰서에 출입하면서 權仁淑씨에 대한 성고문 사실을 특종취재했으나 데스크가 묵살하는 바람에 단 한...

“몽고서적 출판됐으면”

지난 3월26일 한국과 몽고 사이에 대사급 외교관계가 수립된 이후 몽고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루이상귄 하이산다이(50)씨가 한국을 방문했다. 몽고 과학원 산하 동방학연구소의 부소장인 ...

돈 잘벌면서 존경도 받는 신문

프랑코 총통의 36년간(1939~1975)에 걸친 독재정치 여파로 기형적인 발전을 해왔던 스페인 언론계에 드디어 현대국가의 위상에 걸맞는 일간지 (El Pais · 나라)가 나타나...

밀사외교 주역 퇴진 북방정책 ‘새 돛’ 달려나

영향력 줄어든 朴哲彦씨 對北관계에 주력할 듯‘문제’의 정무1장관실이 위치한 정부종합청사 17층. 4월18일 하오. 이곳 부설회의실에서 6共각료 가운데 최강의 힘을 과시해온 정무1장...

“개혁만이 민주계가 사는 길”

‘개혁을 통한 안정, 안정 속의 개혁’을 내세우며 3당합당에 나섰던 민자당의 개혁의지는 실종되었는가. 특히 거대여당내의 야당을 자임하며 민주화를 외치던 민자당내 민주계의 野性은 어...

[평민 · 민주 통합잔치] 성사될 것인가

“여권이 이미 재편된 마당에 야권만 옛모습 그대로 남아있을 수는 없다. 야권재편은 필연적이다. 이를 거부하는 사람은 스스로 정치생명을 단축하는 것 밖에 안된다.”舊민주당 소속이었다...

朴俊炳 민자당 사무총장

거대여당 사무총장 朴俊炳. 여의도 민주자유당사의 집무실에서 만난 순간, 그의 표정에서최근 민자당이 겪고 있는 진통을 쉽게 읽을 수 있었다. 그는 피로해 보였고, 인터뷰를 시작하자마...

[한승주 칼럼] 민족자존 외교의 虛와 實

6공화국이 출범하면서 정부는 지금까지의 외세의존적 자세에서 벗어나는 ‘민족자존’의 외교를 표방했고 이것은 많은 국민의 공감을 불러냈다. 실제로 서울올림픽 이후 북방외교를 적극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