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허무주의 두렵다

民正ㆍ民主ㆍ共和 3당의 통합발표를 본 이후 혼란스런 머리가 정돈되지 않는다. 3당이 통합하겠다는 선언도 일반상식을 초월하는 것이었고, 텔레비전 화면의 ‘右泳三 左鍾泌’ 모양새도 충...

차기 정권 창출 위기감 느껴

민정당은 결국 당의 간판을 바꾸는 쪽으로 결정했다. 민정당의 朴浚圭 전대표가 지난 연말 “민정당도 코페르니쿠스적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 민정당으로서는 그동안 지녀왔던 고정관념,...

“페레스트로이카는 체제구출의 비상구”

美 《데덜러스》誌 게재 ‘Z’논문 요지 / 공산주의는 재편성 아닌 자체분해의 길로 들어섰다 민족문제의 폭발과 공화국들의 연방탈퇴운동이 가열됨으로써 고르바초프 소련공산당 서기장은 집...

“회사부터 살리자”에 “부도덕한 자본 용납 못해”

“변방에 우짖는 새. ” 제주도의 한 문인은 지난해 11월 부터 70일이 넘도록 공전하고 있는 ‘제주신문 사태’를 이지역 출신 작가가 쓴 소설제목을 빌어 이렇게 비유한다. 지역사회...

‘설날 特需’ 대목 景氣 백화점쪽에만 몰린다

신세계백화점 배달요원 최학천(28)씨는 밀려드는 배달주문에 숨이 턱에 차 있다. 방금도 방배동 삼호아파트 등 강남권에 갈비선물세트 등을 배달하고 돌아왔으나 계속 보내야 할 상품은 ...

출판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99쇄 1백만부 판매 기록 金宇中 대우그룹회장의 에세이집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는 가장 전형적인 베스트셀러의 모델로 이제 자리를 굳힌 것 같다. ...

정책

문화부는 뒷짐지고 방관 李御寧 문화부장관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문화발전 10개년 계획’을 ‘문화발전 열고개’로 바꾸어 불렀다. 고개를 열 개 넘으면 광활한 문화의 초원이 펼쳐진다는 ...

도널드 그레그 美대사

중앙정보국(CIA) 출신을. 하필 반미 감정 등으로 한미관계가 미묘한 시기에 주한 대사로 보낼 것이 무엇이냐는 도하 신문사설의 항의대상이 되었던 도널드 그레그 미국 대사, 게다가 ...

성큼 다가온 지방자치제 선거

거대여당 출현으로 관계법 2월 국회통과 전망… ‘풀뿌리 민주주의‘ 본뜻 실현은 어두워져 90년대 정국운영의 주도권을 둘러싼 치열한 각축전은 결국 민정 · 민주 · 공화의 통합 신당...

킹목사의‘꿈’,여전히 먼 길

한 백인청년이 임신중인 아내의 관자놀이를 권총으로 쏘아 죽인 뒤 제 아랫배를 향해서도 방아쇠를 당긴 다음, 흑인이 범인이라고 경찰에 신고, 그러자 보스턴 경찰은 재빨리 흑인동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