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게임업체의 도전…넷마블,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자로

한국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이 국내 1위 정수가 렌털업체 웅진코웨이를 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웅진그룹은 10월14일 웅진코웨이 대주주인 웅진씽크빅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웅진코...

신동빈 회장 국감 증인 뒷거래 의혹 ‘진실게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18년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신 회장은 1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롯데그...

갑질로 국감 증언대 서는 회장님들

갑질은 수년 전부터 우리 사회의 화두로 부상한 이슈다. 매년 국정감사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소재이기도 하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갑질 논란으로 많은 기업의 오너나 CEO가 ...

골목상권 침해 유통기업 줄줄이 국감 증언대로

기업의 갑질은 매년 국정감사의 단골손님이다. 수많은 대기업의 총수들이 증인으로 증언대에 올랐다. 갑질 외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의 또 다른 국감 주요 쟁점은 골목상...

1조원대 토토사업…“토토 수탁사업 자금대행사에 과도한 자격 요구”

스포츠토토를 발행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토토 수탁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소수의 대형 시중은행에 과도하게 선택권을 몰아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수탁사업자가 협약할 수 있는 자금대행사의...

韓 국가경쟁력 13위로 상승…거시경제 안정성 2년 연속 1위

한국의 국가경쟁력 순위가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13위로 나타났다. 물가상승률과 공공부채 지속성 등이 포함된 '거시경제 안정성'과 '정보통신기술(ICT) 보급' 분야는 여전히 ...

‘일본 자충수’ 한국 경제 재도약 기회 삼아야

국내 경제는 1970~80년대를 거치면서 고도성장을 해 왔다. 그럼에도 경제성장에 대한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다. 핵심 소재·부품의 수입과 주요 생산설비의 해외 의존 등 한국 경제의...

안전자산 선호 ‘붐’ 벌써 끝났나

“올해는 채권 투자가 끝물이라고 국내 투자자들이 판단하고 있다.” 최근 증권업계에서는 이 같은 말들이 쉽게 나돈다.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국내외 경기가 불안하다며 너도나도 안전한...

‘신기하고도 두려운’ 한국판 아마존고

아마존은 2018년 자동결제 셀프매장인 아마존고(Amazon go)를 열었다. 아마존고가 처음 일반에 오픈된 지난해, 이 생소한 매장을 설명하는 수사는 ‘미래형 유통매장’이었다. ...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7조7000억 ‘선방’

삼성전자가 3분기 영업이익 잠정치가 7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 전망치인 7조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10월8일 ‘2019년 3분기 잠정 실적발표’를 통해 이와 같...

조국 사태 여파 재계로 전방위 확산

‘조국 사태’의 여파가 재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태에 사명(社名)이 오르내리면서 곤욕을 치르는 기업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로선 정경유착에 대한 의혹만 무성할 뿐 이...

‘현대차, 일본기업에 하청’ 소문에 인니 교민사회 술렁

현대자동차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내 교두보로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 공장이 건립초기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상당수 시공업무를 일본 건설사가 맡기로 했다는 소문이 현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