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은 상생 외치고 직원들은 협력사 내칠 계획 짜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08년 10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롯데 공정거래협약 선포식’을 열었다.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환율 인상과 원자재 가격 상승 압박에 시달리는 중...

서미경 모녀 ‘1000억 슈퍼 리치’

재계 최고령 회장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3)은 재산 승계의 큰 틀을 어느 정도 그려놓은 상태다. 큰딸 신영자 롯데쇼핑 전 사장(73·롯데문화재단 이사장), 두 아들인 신동주...

신동주-동빈 형제 대권 혈투 시작됐다

롯데가(家) 2세들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재계에서는 그동안 ‘신동빈=한국, 신동주=일본’이라는 공식이 정설처럼 여겨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2010년 6월, 한 일간지와의 ...

“롯데가 ‘서울 에어쇼’에 고춧가루 뿌렸다”

10월25일 청주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3’(이하 서울 에어쇼)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전시회와 에어쇼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관행을 깨고...

지분 0.1%에 웃고 운다

최근 재벌가의 트렌드는 ‘장남 승계’ 또는 ‘장남 올인’ 상속 방식이 무너지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재벌가에서 ‘대권 장남 이양’이 깨진 지는 오래다. 삼성 이건희 회장은 3남인...

이건희 1위, 정몽구 2위, 정의선 3위

한국의 주식 부자 1위는 11조원대의 주식을 보유한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나타났다. 2위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으로, 주식 평가액 6조5000억원이었다. 3위는 정몽구 회장의 외...

“주식은 이건희 10조, 정몽구 6조”

범삼성가나 범현대가에서 한국 경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곳은 기업뿐만이 아니다. 오너 일가 역시 주식 평가액이 급등하면서 대한민국의 부를 양분하고 있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

개혁 압박에 떠는 재계 ‘아킬레스건’

정치권의 파상 공세에 재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으로 불거진 출자 총액 제한 제도(이하 출총제) 부활 논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조원 클럽’ 멤버들 누가 있나

대한민국에서 주식과 부동산 등 등기 자산의 평가액이 1조원을 넘는 부호 중의 부호는 모두 25명이었다. 지난해에는 19명이었는데, 올해 여섯 명이 불어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젊은 딸’ 급부상, 안갯속 빠진 롯데그룹 분할 구도

서울 동숭동 대학로 한국공연예술센터 바로 뒷골목은 최근 터파기 공사가 한창이다. 당초 지상 7층, 지하 3층의 건물에 대학로 라이브극장 등이 입주해 있었지만 올해 들어 이를 허물고...

고속 성장 도시, 인재 배출도 ‘광역’

울산광역시의 국회의원 선거구는 여섯 곳이다. 중구, 남구 갑, 남구 을, 동구, 북구, 울주군 선거구이다. 이 중 정갑윤(한나라당·중구), 최병국(한나라당·남구 갑), 김기현(한나...

‘불가사리’ 롯데의 불안한 식탐

4조3천5백20억원. 롯데그룹이 올해 인수·합병(M&A)에 쏟아 부은 금액이다(도표 참조). 지난해 6천억원에 불과했던 인수·합병 예산이 일곱 배 이상 폭증한 것이다. 이로 인해 ...

재계 2, 3세들 난세 틈타 ‘왕좌’ 앞으로

재계에 2, 3세 경영 시대가 열리고 있다. 주요 재벌 그룹의 2, 3세들이 연말연시 인사에서 대거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다. 특히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주가가 반 토...

금융 시장 호령하는 "박현주파워"의 그늘

미래에셋그룹의 박현주 회장이 지난해 의욕적으로 내놓은 인사이트펀드가 중국 증시에서 고전해 3분의 1 토막이 나다시피 했다. 그런 상황에서 박회장이 소유한 비상장 주식의 가치는 오히...

롯데, ‘재산 분할’ 시동 걸었나

최근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에 삼각김밥 등 식품류를 공급해주는 롯데후레쉬델리카는 눈길 끄는 공시를 하나 띄웠다. 한 쪽짜리로 ‘최대 주주의 주식 보유 변동’이라는 제목이 붙어있었다. ...

재벌 앞의 ‘뜨거운 감자’ 지주회사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9월3일 ‘2007년 대규모 기업집단 소유 지분 구조에 대한 정보 공개’ 자료를 발표했다. 공정위는 자료를 통해 총수가 있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43개)의 경...

홀로 남은 ‘1세대’ 신격호

조중훈 회장이 향년 82세로 타계하자 제1 세대 경영인 중에서는 이제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80)만이 홀로 현직에 남게 되었다. LG 구자경 명예회장 등 70대 재벌 총수들이 명예...

치밀한 계산이 불러온 '운'

김응룡 감독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운이 따르는 감독으로 통했다. 김감독은 해태 시절, 한국 야구 사상 최고의 투수인 선동렬과 최고의 타자 이종범 때문에 어렵지 않게 우승을 할 수 있...

‘인터넷 하이웨이’하이테크 벤처 기업

‘21세기 골드 러시’를 일으키고 있는 인터넷 비즈니스. 전통적 산업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부를 창출하는 ‘현대판 금광’이다. 숱한 인재들이 새로운 금맥을 찾아 나서면서 벤처...

‘롯데의 결혼’ 구설수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70)의 큰아들 신동주씨(38)의 지각결혼에 재계와 언론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동주씨는 3월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예식장에서 식을 올린다. 결혼식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