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필벌’ 잣대 사이 울고 웃었다

지난 12월7일 재계에서 초미의 관심사였던 삼성그룹의 연말 정기 사장단 인사가 마무리되었다. LG그룹은 지난 11월 말 일찌감치 임원 인사를 마친 상태였다. 내년 경영 환경이 불투...

‘브랜드파워’로 뛸까 ‘한류’ 업고 날아볼까

국내 화장품 시장 쟁탈전이 중원으로 확대되고 있다. 국내 화장품업계 1, 2위 업체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유명 외국 브랜드와 경쟁하며 중원 곳곳에 판...

브랜드숍·멀티숍 등 가두판매점 대결도 치열

화장품업체마다 경쟁적으로 브랜드숍이나 멀티숍이라 불리는 가두판매점을 늘리고 있다. 지난 2003년 도입된 브랜드숍은 시장 점유율 20%를 차지한 화장품 유통 채널로 성장했다. 브랜...

주저앉았던 LG, ‘LTE’ 딛고 ‘부활 질주’

국내 10대 그룹의 3분기 실적 발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LG그룹의 추락이었다. 아직 3분기 실적 발표를 하지 않은 지주사 ㈜LG를 제외한 그룹 상장 계열사 10곳은 4천2백...

한국시리즈 우승하면 경제 효과 “6천억 이상”

‘미스터리’이다. 국내 대기업집단이 수익성이나 성장성이라는 기업 평가 잣대로는 납득할 수 없는 적자투성이 사업을 접지 않고 30년 가까이 운영하고 있다. 내로라하는 대기업집단마다 ...

‘콜라’에 뜬 의혹의 얼룩, LG생활건강 해칠까

LG그룹 계열사인 LG생활건강이 ‘코카콜라의 늪’에 빠졌다. 이 회사가 지난 2007년 호주 코카콜라아마틸로부터 한국코카콜라보틀링(현 코카콜라음료)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비리...

[2011한국, 누가 움직이는가 - 경제집단] IT 제국 삼성전자,‘기업 중 기업’ 우뚝

‘세계 1위 정보기술(IT) 업체’라는 위상에 걸맞게 삼성전자가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꼽혔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세계 1위를 놓고 다투는가 하면, 휴대전화 ...

론스타 뺨치는 어피니티, 오비맥주 건에서도 웃을까

최근 오비맥주(카스)의 실적이 향상되고 재매각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대주주인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의 수익률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론스타, 칼라힐, 블랙스톤, KKR 등 세...

소비자 잃고 뒷걸음치는 브랜드들

브랜드 경영은 기업과 제품의 운명을 결정하기도 한다. 브랜드 관리에 탁월한 기업들은 경쟁에 유리하다. 브랜드 자산 관리 전문가 데이비드 아커 미국 버클리 대학 경영학과 교수는 ‘브...

사상 최고 실적에 막강 파워 ‘겹경사’

삼성전자가 명실공히 한국 대표 기업이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다.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큰 기업이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10명 가운데 6.5명꼴로 삼성전자를 꼽았...

‘집안의 독’이 당신을 노린다

인간은 화석 연료를 재처리해 생분해되지 않는 비가역적 생산물을 만든다. 원유에서 추출한 온갖 화학 물질이 플라스틱 용기, 생활용품, 의약품, 화장품 주재료로 쓰이면서 집안 곳곳에 ...

[파워브랜드] 한국인이 선호하는 브랜드

반포 자이와 반포 래미안의 경쟁은 대형 건설사가 벌이는 브랜드 싸움의 표본이었다. 입주 시기도 엇비슷한 데다 단지 규모부터 조경, 커뮤니티 시설, 분양가, 전세가, 입주율 등 사사...

가난에 갇힌 특별한 재능에 꿈과 예술의 출구 열어준다

LG그룹은 LG복지재단, LG상록재단, LG연암문화재단 등 5개의 전문화된 공익재단을 통해 다양하고 전문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나 소외 계층 지원 분야에서는 복지...

삼성의 위력, 누가 막으랴

‘한국 대표기업’으로서 삼성전자의 입지가 공고해지고 있다.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큰 기업이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10명 가운데 7명이 삼성전자를 꼽았다. ...

요정, 높이 날다

운동 경기에서 스타는 성적으로 말한다. 성적에 따라 인기와 영향력이 좌우된다. 스포츠 스타 순위를 살펴보면 이런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김연아, 박지성, 박태환, 박찬호, 이승엽...

신화 제조기, 스포츠 넘어 국민 스타로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위에 올랐다. 상위 10위권에 스포츠 스타가 포함된 것은 김연아가 유일하다. 지난 1997년 박찬호가 6위에 오른...

기업들 ‘실적 부풀리기’ 여전

개미 투자자들은 기업들이 발표한 경영 계획이나 실적 전망을 보고 투자를 결정하지만, 국내 상장기업 5개 중 한 곳은 투자자에게 약속한 실적을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기업의 경...

현대·기아차와 LG가 ‘모범생’

10대 그룹도 지난해 실적 전망을 발표하는 데 인색했다.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70곳(12월 결산 기준·금융 계열사 제외)을 분석한 결과 30개 기업(42.86%)만이 지난해 ...

걸어다니는 재벌그룹

여자 골프의 ‘월드 지존’으로 등극한 신지애 때문에 골프계가 난리법석이다. 연일 그녀가 벌어들인 상금과 몸값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면서 금융 위기로 경제 한파를 느끼는 요즘 모처럼 ...

기다리는 자에게 ‘아기’ 있나니

결혼 7년차인 고경훈씨(41·가명) 부부는 아이가 없다. 고씨 부부는 담배와 술을 하지 않고 성인병도 없는 건강한 체질이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했지만 번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