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복지원 ‘과거사법’ 20대 국회서 통과시켜야”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의 국회통과 통과로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 기대했던 부산시가 무산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시 국비, ‘7조원 시대’ 열었다

부산시가 국비 7조 원 시대를 열었다. 부산시는 12월11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도 최종 국비확보액 규모가 7조 755억 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확보한 6조 2686...

‘이준석이 기억하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단순 소비자는 옛말...기업과 고객 한 몸 돼라

국내 최초의 웹 기반 포털사이트는 삼성SDS가 1996년 론칭한 유니텔이다. 1997년 개봉한 영화 《접속》에서 한석규와 전도연이 온라인으로 소통하던 장면이 바로 유니텔의 채팅방이...

기자가 만나 본 ‘풍운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이봐. 송 기자. 자네가 인쇄소 가서 파지 처리된 종이를 모아서 (그 내용으로) 기사를 썼다며?”(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아닙니다. 다른 기자가 한 걸 착각하신 거 같은데요....

변혁, 신당 명칭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를 중심으로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새 당명을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했다. 명칭은 대국민 공모로 접수된 1860개 ...

‘브렉시트’ 눈앞에 두고도 끝나지 않는 영국의 혼돈

세 차례 연기를 거듭하던 브렉시트의 시한이 이제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브렉시트를 화두로 한 올 한 해 영국 정치는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했다. 세 번의 극적인 브렉시트 시행...

4개 주한미군기지 주민 품으로…오염 처리 추후 협의

정부가 폐쇄된 미군기지 4곳을 미국으로부터 즉시 반환받는다고 밝혔다. 용산 미군기지의 반환 협의 절차도 개시하기로 했다. 다만 그동안 논란이 됐던 환경오염 정화 책임을 누가 질지에...

송철호, ‘하명수사’ 논란에 “눈 펑펑 내릴 땐 쓸어봐야 소용없어”

송철호 울산시장이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때를 기다리다가 시민들에게 속 시원히 말씀드릴 날이 올 것"이라고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송 시장은 12월11일 울산시청...

[세종브리핑] 세종의사당 건립 첫걸음…설계비 예산 포함

내년도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를 위한 설계비 예산이 포함됐다. 또 세종~안성 고속도로 사업비와 세계유산해석국제센터 설립 관련 등 세종특별자치시가 추진한 주요 과제가 대거 반...

놀림감으로 전락한 대전시 도시브랜드 슬로건 공모

“노잼대전 이 빠졌어요!” “댓글에서도 인정과 지지를 받지 못하는 행정을 왜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네요.”“1차 심사는 개나 소나 할 수 있나 보군. 혁신, 과학, 첨단 ㅋㅋㅋㅋㅋㅋ...

베트남 울린 ‘박항서 매직’…60년 만에 동남아 정상에 서다

베트남 축구에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이 불었다. 12월10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박항서 감독이 ...

故김우중 “나는 한 번도 돈 벌기 위해 사업한 적 없다”

산이 높으면 골도 깊은 법이었다. 만 30세에 500만원의 자본금으로 세운 회사가 재계 서열 2위로 우뚝 섰다가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기까지 고작 32년이 걸렸다. 지난 12월9일 ...

[평택브리핑] 경기남부-충남환황해권 12개 시·군 미세먼지 대응 ‘의기투합’

경기 남부권과 충남 환황해권 12개 지자체가 미세먼지 문제를 공동 대응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10일 평택시에 따르면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협의체인 평택·화성·이천·오산·안성·여주시...

국회 계류중 형제복지원 진상규명…부산시의회 “흔적 찾기는 현재 진행형”

군사정권 시절 부산 지역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인 형제복지원 진상 규명을 위한 법률이 아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이지만, 부산시의회의 형제복지원 흔적 찾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北 “우린 잃을 게 없다” 연말 협상시한 앞두고 美와 격렬 대치

북한이 "우린 잃을 게 없다"며 중대 도발 가능성을 시사하자 북·미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간 북·미 협상 국면에서 국제외교...

[사선 6465] 생일날, ‘고려장’을 당했다

분홍색을 좋아한다. 가장 좋아하는 옷도, 매일 덮는 이불도 분홍색이다. 구두는 반짝이는 스타일을 선호한다. 곱게 꾸미길 좋아하고 음식은 회를 즐겨 먹는다. 집에 있기보단 밖에 있는...

[사선 6465] “여보, 나 막막해”…가족도 쓰러뜨리는 ‘고통의 도미노’

장애는 혼자만의 비극이 아니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국내 7가구 중 1가구에 장애인이 산다. 아빠가, 엄마가, 아들이, 딸이 장애를 얻게 되면 가족의 삶도 흔들린다. 삶을 털...

[사선 6465] 국회에 지쳐 헌법재판소로 간다

만 65세가 지난 장애인들도 기존의 활동지원 서비스를 계속 받도록 하는 법률개정안은 지난 18대 국회 때부터 지속적으로 발의돼 왔다. 그러나 한 차례도 제대로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

[사선 6465] 장애인활동지원 연령제한은 ‘현대판 고려장’

2019년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 예산 중 예산 규모가 가장 크고, 장애인과 가족의 만족도가 비교적 높은 제도는 ‘장애인활동지원제도’다. 이 제도는 '장애인활동지원에관한법률' 제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