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축구 천재’가 큰물에서 사는 법

마침내 박주영이 다른 대륙으로 건너가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사실 조금 더 일찍 일어나기를 바랐던 일이지만, 지금도 완전히 늦은 것은 아니다.박주영에게는 분명 재능이 있다. 특히 ...

특명!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기

올림픽의 시간이 가고 월드컵이 온다. 2010 FIFA 남아공월드컵 최종 예선의 한국 대표팀 첫 경기가 9월10일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다. 상대는 올해에만 우리와 세 차례 무승부...

국적이 무슨 대수랴 ‘민족심’으로 뛴다

요즘 마음이 매우 복잡한 선수가 있다. 그의 마음은 지금 제 마음이 아니다. 그만큼 마음 고생을 심하게 하고 있다. 북한 대표 선수이면서 일본 J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재일동포 3...

‘기술위’ 바뀌어도 축구공은 둥글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최종 예선과 베이징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기에 이영무 기술위원장을 필두로 한 기술위원회가 ‘돌연’ 일괄 사퇴했다. 지난 7월4일 이영무 위원장의 급작스...

메이저리그 물 먹은 그들이 야구장 물 바꾼다

TV리모콘만 손에 쥐고 있으면 메이저리그나 프리미어리그나 안방에서 언제든지 볼 수 있는 시대가 왔다. 지구 반대편에서 요한 산타나(뉴욕 메츠)가 던지는 공을 블라디미르 게레로(LA...

팀 스피드와 모험을 충전하라

남북 대결’이라는 특수성이 긴장감을 자아내기는 했으되, 그 특수성의 요소를 제외한다면 사실상 답답한 90분이었다. 2010 남아공월드컵을 향한 대한민국의 두 번째 항해는 기대치를 ...

올림픽 앞두고 외국 브랜 드가 뛴다

스포츠용품 업계의 마케팅에서 기 싸움이 치열하다. 건강과 운동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데다 올해는 특히 중국 베이징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등 스포츠용품 시장이 활황세를 ...

출발 좋은 프로축구 올해는 좀 즐기겠소

프로축구 K-리그가 겨울잠에서 깨어나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지난 3월3일, 부산의 새내기 황선홍 감독이 합동 기자회견장에서 모두를 대표해 ‘페어플레이 선서’를 하는 것으로써 9개...

“아직은 못마땅하지만 앞으로 잘 해내겠지”

지난 2월23일 충칭에서 막을 내린 제3회 동아시아선수권 축구대회에서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가 처음 열린 2003년 첫 우승을 거머쥔 이래 한 ...

프리미어리그행도 한 걸음부터…

물밀듯 쏟아져 들어오는 유럽 축구에 ‘눈높이’가 맞춰진 축구팬들이 K-리그를 등한시하게 된다는 견해도 존재하지만, 대표팀 A매치와 확연히 구별되는 클럽 축구의 본성이 널리 알려지면...

‘공격 축구’ 용광로 ‘최강 강철’ 낳다

2007 K리그가 ‘전통 명가’ 포항 스틸러스의 챔피언 등극으로 막을 내렸다. 포항의 드라마틱한 우승이 ‘6강 플레이오프’라는 제도적 장치에 힘입은 것이 사실이기는 해도, 전통적인...

뛰는 그들 위에 뜨는 그녀들

콜린 맥플러린, 셰릴 콜, 라이카 올리베이라, 에비 게일…. 이들의 이름을 안다면 당신은 트렌드의 첨단을 걷는 축구 팬임에 틀림없다. ‘퍼스트 레이디’라는 별명을 지닌 콜린 맥플러...

외국인 감독 없이 한국 축구 살아날까

한국 축구계에서 대한축구협회 회장만큼이나 발언권이 센 박지성(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최근 혼란스러운 핌 베어벡 축구대표팀 감독 사퇴 국면에서 입을 열었다. “유럽의 선진 시스...

‘명품 축구’ 맨유에 러브홀릭

국내 축구팬들에게 2007년 7월20일은 평생 기억에 남을 날이었다. 세계 최고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챔피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사상 최초로 열린 국...

“제2의 히딩크 출현” 누가 먼저 이 말 들을까

아시아 축구 최강의 자리를 가리는 2007 아시안컵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변 속에서도 기존의 강자가 힘을 발휘한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쪽은 선수보다 감독 자리였다. 외국인 ...

전술 잃고 헤매는 ‘뒷걸음 축구’

한국 축구 위기론이 솔솔 새어나오고 있다. 아시안컵 조별 예선전에서의 부진 때문이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우승을 노리고 나선 아시안컵 D조 예선에서 사우디...

이동국이 살아야 한국 축구가 산다

아시안컵 대회(7월7~29일) 최종 엔트리를 발표한 지난 6월15일. 핌 베어벡 감독은 딱 한 명의 선수를 놓고 고심했다.부상만 없다면 주저없이 발탁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왼...

‘풀뿌리 축구’ 킥오프

NYR FC. 미국의 경제 전문지 가 선정한, 전세계에서 가장 자산 가치가 큰 축구단으로 평가받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1백29년 전인 1878년 창단할 당...

축구 용병, 감독은 '절절' 선수는 '펄펄'

2007년 정초부터 프로축구 K리그에는 외국인 바람이 거셌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무명의 터키 대표팀을 일약 3위로 이끌어 세계적 명장의 반열에 올랐던 세뇰 귀네슈 전...

맨유 ‘1천억 드리블’이 시작된다

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1천억원짜리 돈 잔치를 벌인다. 유럽 프로축구 시장이 주춤거리고 있는 사이, 세계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