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더 교묘해진 북한 외화벌이…‘대북제재’ 버티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가에 대한 제국주의자들의 날강도적인 전쟁위협이 무용지물로 된 것처럼 극악무도한 제재압살책동도 파탄을 면치 못하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

[단독] 절박한 김정은 “식량 대책, 4월까지 마련하라”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보다 더 절박한 혁명 임무는 없다.”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공개 메시지다. 3월6일, 7일 평...

‘보잉 추락사고’로 추락위기 놓인 트럼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도로 진행된 베트남의 미국 항공기 구매 계약이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보잉사의 ‘737맥스8’ 기종이 3월1...

[이어령 인터뷰②] “정보화 이후 생명화 시대 온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트럼프의 상대는 김정은이 아닌 ‘美 민주당’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장을 걸어 나온 것은 기쁜 일이다. 하지만 김정은이 큰 승리자(big winner)였다.”지난 2월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전격...

'빅딜' 트럼프에 김정은 '미사일'로 맞불?…북·미 관계 다시 '긴장모드'

"대통령은 '빅딜'을 원했고 그것을 매우 강하게 밀어붙였다. 그러나 북한은 그들을 위해 열어놓은 문을 향해 걸어 나오려 하지 않았다.”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확대회담에 배석했던...

하노이發 파장, 국정지지율에 언제든 ‘태풍’ 될 수도

‘하노이 선언’은 없었다. 우리 국민들은 한반도 평화가 한 걸음 더 진전되기를 기대했다. 70여 년 동안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의 2차 정상회담은 싱가포르의 첫 상견례 이후 반년...

‘만약 내가 김정은이라면?’…전격 서울 답방할 것

북한이 미국의 압박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후속 조치를 펴기 시작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다음 수순은 무엇일까.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의 관점에서 향후 전망...

[하노이 후폭풍]① 美 주류와 대립하는 트럼프·金, 그리고 文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하노이 후폭풍]② 文대통령 향한 美 주류의 불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하노이 후폭풍]③ 다시 웃는 일본, 울상인 중국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김일성 루트’ 재현한 김정은의 베트남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은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떠올리게 한다. 이른바 ‘김일성 루트’다. 김 주석이 베트남을 방문한 것은 1958년과 1964년 두 차례....

속내 간파 당한 김정은, 데드라인 공개도 치명적 실수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8개월 만에 베트남에서 다시 만났을 때 두 정상의 협상이 결렬로 끝날 것이라고 예측한 국내외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 정상회담 전부터 ...

北 내부에 ‘핵 담판 결렬’ 숨긴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제야 귀환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떠난 지 열흘 만이다. 카운터파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28일 회담이 끝나자마자 워싱턴DC로 ...

‘빅딜’ 문서와 볼턴, 北·美 회담 복기의 핵심

북한과 미국은 2월28일 핵 담판 결렬 이후 서로를 향해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혼란 속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에 대한 비판 여론이 좀더 우세한 분위기다....

과정마저 아쉬운 북·미 정상회담…“준비기간 너무 짧았다”

“이번 정상회담 준비과정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세요?”베트남 국영방송사 VTV의 레 반 냔 기자가 2월27일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물었다. 긍정적인 대답이 선뜻 나오지 않았다. 1차...

‘빅데이터’로 살펴본 김정은 vs 트럼프의 생각

지난 1년간 북한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정세 분석에 집중했고, 미국은 기대감을 높이기 위한 협상에 주력한 것으로 ‘키워드 분석’ 결과 드러났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북·미 관...

‘협상 결렬’ 막 내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막전막후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의 충돌, 결론은 일단 보류, 해답은 다음(Next)에….” 한반도가 또다시 요동치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는 갑작스러운 비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文대통령 “후속 협의서 성과 기대”…트럼프 “적극적 중재 역할 해 달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문 도출 없이 결렬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

‘핵포기냐 제재완화냐’ 다시 262일 전으로 돌아간 北·美(종합)

"합의문에 서명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었다."2차 북·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장 단상에 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두운 표정이었다. 특유의 자신감과 유머는 전혀 찾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