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타나모 수용소 ‘부시의 감옥’ 되는가

관타나모에 감금된 모하메드라는 이슬람교도가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자신이 9·11을 주모했고 그 수용소 밖에서도 미국인을 상대로 많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 수용소를 관장하...

'곤조'가 부시 애 먹이네

'곤조 Gonzo’가 애칭인 알베르토 곤살레스 미국 법무장관이 미국판 코드 인사로 불리는 연방검사 집단 해임을 강행하면서 여소야대 의회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그 파장이 백...

‘사무총장=집사’ 시대 계속되는가

“유엔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믿어요” 지난해 국내 개봉한 영화 에서 유엔 직원으로 분한 니콜 키드먼의 희망 어린 대사다. “우리는 평화유지군이지 평화재건군이 아...

부시와 그의 친구들 언론과 전쟁 벌이다

미국의 대표적 유력지 의 6월23일자 1면에는 부시 행정부의 속을 뒤집어놓은 기사가 큼지막하게 실렸다. ‘미국 정부, 테러 저지 목적으로 은행자료 비밀리에 추출’이라는 제목을 단 ...

관타나모 수용소 문 닫나?

2001년 발생한 ‘9.11 테러’ 이후 미국은 ‘안보 정국’에 휩싸여 있다. 안보 정국을 주도하는 사람은 물론 조지 W. 부시 대통령이다. 사회 분위기가 그렇다 보니 입법·사법·...

美 정치권 흔드는 ‘토크쇼’ 돌풍

여론이 지배하는 미국 정치에 요즈음 여론을 지배하는 ‘토크 쇼(talk show)??가 강력한 정치 무기로 등장해 위력을 떨치고 있다. 흔히 토크 쇼라고 하면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힐러리 치맛바람 법정에 서다

워싱턴에 치맛바람을 일으킨 미국 대통령 부인 힐러리 여사가 피소됐다. 의사협회·의료제도개선위원회·국가법률정책센터 등 3개 이익 단체가 그를 제소한 것이다. 이 중 의사협회는 지난 ...

총리 물망엔 미모도 한몫

캐나다 역사상 첫 여성 총리로 물망에 오른 킴 캠블 국방장관(45)은 ‘캐나다의 마돈나’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그의 얼굴이 얼핏 마돈나를 닮기도 했지만, 정작 그런 별명을 갖게 ...

권력 부패 잠재운 검사들의 ‘25시’

정치인을 상대로 한 ‘부패와의 전쟁’이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일본에서는 가네마루 신 전 자민당 부총재가 도쿄지검 특수부에 의해 전격적으로 체포·구금됐다. 지난해 2월 이...

까다로운 美장관 ‘자격시험’

대통령 지명후 FBI 조회 →상원 청문회 통과해야 …돈ㆍ사생활 낱낱이 조사 미국회의사당에서는 요즘 상원 인준 청문회가 진행 중이다. 클린턴이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날인 이달 19일까...

“미합중국 총리, 그 이름은 힐러리”

힐러리의 몸놀림이 눈에 띄게 기민해졌다. 백악관에 입성한 지 닷새째 되는 날, 그는 남편 클린턴의 집무실이 있는 백악관 서관(웨스트윙) 바로 위층에 자신의 전용 사무실을 차렸다. ...

‘빅4’는 클린턴 내각의 체면

장관 14명 가운데 여성 장관이 셋, 거기에 흑인 장관 셋, 히스패닉계 장관 둘을 합하면 순수 남성 백인 장관은 겨우 여섯. 전체 장관의 절반에 못미치는 숫자다. 미국 대통령 당선...

陳 捻동력자원부 장관

“내년 6월쯤 산유국의 꿈이 포항 앞바다에서 실현될 수 있다.” 陳 捻동력자원부 장관은 비록 “지금까지의 분석 결과로 보면”이라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상당히 자신감있게 말했다. ...

총기 로비스트의 ‘표적’ 클린턴

미국에서 권총 한자루를 구입하기란, 조금 과장하면 담배 한보루 사는 것만큼이나 쉽다. 맘에 드는 권총의 종류를 찾아 현장에서 돈만 내면 그 시각부터 내 총이 된다. 총기상 길버츠 ...

‘힐라리 政風’ 백악관 흔든다

지난 7월 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부통령후보 고어의 연설이 끝난 후, 고어와 부인은 폴 사이먼의 음악에 맞춰춤을 추었다. 또한 클린턴의 연설 후 대통령 · 부통...

“비밀 도청 권한 의회가 주었다”

현직 대통령이 자국민에 대한 비밀 도청을 지시했다? 정황을 모르는 독자는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이는 법치주의의 모범을 자처하는 미국에서 목하 벌어지고 있는...

‘의심 물질’ 아직도 드세요?

영화 의 교훈은 벌써 대중의 기억에서 사라졌는가? 이 달 중순에 나온 워싱턴 포스트 기사를 보니 미국 소비자들이 웰빙은 말뿐이고 여전히 더블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을 찾고 있다고 한다....

다음 대통령은 누구일까

민주화 이후 한국 정치를 관찰하는 즐거움 하나는 그 예측불가능성에 있다. 자유의 확산이라는 큰 물줄기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물줄기의 국지적 흐름을 내다보기는 어렵다. 예컨대...

아시아에 녹색당 ‘큰 깃발’ 꽂다

독일에서는 녹색당 운동이 이미 뿌리를 내려 슈뢰더 총리와 녹색당 지도자 요시카 피셔가 연정 체제를 구성할 정도이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녹색당 운동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하지...

‘블랙 파워’ 저리 가라

알베르토 곤잘레스. 멕시코에서 태어난 그는 상원의 인준을 받으면 히스패닉 출신으로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법무장관이 된다.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 주지사. 전임 빌 클린턴 행정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