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랑 소달구지 타고 딸기 따러 간다

초·중·고교의 여름방학이 코앞이다. 가족들과 어디로 여름 휴가를 가야 할지 부모들의 고민도 깊어진다. 여름 휴양지로 피서를 가자니 꺼림칙하다. 성수기 북새통에 고생만 하다 돌아올 ...

정직과 순수의 정수가 마음에 와 닿다

한국의 참담한 근대사에서도 문학과 미술, 연극 분야에서 민족문화의 불길을 지켜온 많은 문화예술인이 있다. 올해는 유난히 많은 문인이 탄생 100주년을 맞았다. 시인 박목월과 서정주...

“VIP 관심 사업이라고 하면 무조건 ‘통과’였다”

경상남도에서 무상급식 100년 치 예산에 해당되는 국부 35조원을 유출시킨 ‘자원외교’ 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 타깃은 ‘성공불융자’다. 이름도 생소한 이 제도는 기업들이 안심하고 ...

“아~들한테 주던 밥을, 그라믄 안 되지예”

“도지사예? 서울서 내려온 능력 있는 분이고 추진력 하나는 있다 아입니꺼. 그라긴 한데….” 초유의 무상급식 중단 사태를 맞은 경상남도 민심 취재를 위해 도청 소재지인 창원시를 찾...

개도 5만원짜리를?

올해 처음 도입된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끝났습니다. 1326명의 농협·수협·산림조합장이 선출됐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습니다. 선거운동 과정에서 악취가 진동했습니다. 도시에...

[新 한국의 가벌] #18. 대통령 3명과 사돈을 맺다

“내가 70년을 살아오는 동안 내리지 않으면 안 되는 수많은 결단 중에 가장 현명한 결단이었다. 그런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분배받을 재산에 연연했더라면 내 독자적인 사업은 시작해보...

[新 한국의 가벌] #14. 창업주 구인회, 열넷에 두 살 연상 이웃집 딸과 혼례

재벌가 중에서 LG가만큼 혼맥이 화려한 곳도 드물다. 삼성, 한진, 대림, SK, 태광, 두산그룹 등과 직접 또는 한 다리 건너 연결되고 정계, 관계, 학계로도 연결된다. 방계인 ...

장인은 ‘철강왕’, 사위들은 M&A ‘큰손’

고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사위들이 국내 M&A(인수·합병) 시장에서 ‘큰손’으로 떠올랐다. 굵직한 M&A가 진행될 때마다 명함을 내밀고 있다. 우선 맏사위인 윤영각 파인스트리트...

“박정희 추모 행사 땐 어김없이 나타났다”

“조직도 없고 자금도 없고, 딱 보기에 이건 아니다 싶었다.” 파독 광부·간호사 모국 방문 행사를 추진해 물의를 일으킨 김문희 정수코리아 회장이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을 상대로도 ...

부드럽고 쫄깃한 삼겹살의 기원

흑돼지 하면 제일 먼저 토종부터 떠올린다. 흰 돼지는 근대 이후 서양에서 온 품종이고, 흑돼지는 한반도에서 우리 조상들이 오랫동안 키워왔던 돼지라는 생각이다. 맞기는 맞다. 한반도...

“바늘과 실만 있으면 못할 게 없다”

‘자수’라는 말에는 ‘전통’이라는 말이 숨어 있다. 대개는 베갯잇이나 한복에 실로 수놓은 문양을 생각하고 지금의 일상생활에서 찾아볼 수 없는, 보존 대상으로 여긴다. 자수 공예가 ...

10년 새 5억원 이상 고소득자 급증

대한민국 ‘부의 지도’가 바뀌고 있다. 국내외 경제 환경이 급변하면서 소득 양극화가 가속화하고 있다. 전체 소득의 80%를 상위 30%가 차지하고 있다. 부유층의 상속세는 10년여...

죽어가는 지역 신문에 꽉 막힌 보조금 ‘수혈’

신문의 위기는 가속화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지역 신문은 위기를 넘어 고사 상태로까지 가고 있다. 최근 인천의 한 지역 일간지는 3년간의 임금과 퇴직금...

유서 깊은 땅에 인재의 향기도 그득

밀양시와 창녕군은 경상남도의 동북부에 나란히 위치하며 경상북도와 접경을 이룬다.밀양시는 대구와 부산의 중간 지점에 해당해 두 대도시의 영향을 모두 받는 편이며, 창원·울산과도 가까...

‘친노 성지’에 줄 이은 인재의 행렬

김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다. 그리고 그의 묘역이 거기에 있다. 올 총선을 앞두고 김해시가 벌써부터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김해 지역구 두 곳은 갑구의 김정...

재계 큰 산맥들 높이 뻗어오르다

서부 경남의 중심인 진주시는 명문 진주고등학교를 주 무대로 한 인재의 산실로서 자부심이 강하다. LG그룹의 모태가 되는 ‘락희화학’과 ‘금성사’를 창업한 구씨와 허씨 가문을 필두로...

SLS조선에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현 여권 핵심 실세들에 대한 금품 제공 의혹을 폭로하고 나선 배경에는 ‘SLS조선 워크아웃’ 사태가 정중앙에 자리 잡고 ...

SLS조선은 왜 워크아웃이 되었나

경상남도 통영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SLS조선은 지난 2011년 6월1일부터 ‘신아SB’로 회사 이름을 바꿨다. 이국철 SLS회장은 지난 2005년 12월 M&A(인수·합...

힘 있는 곳에 책 주는 국회도서관 ‘끼리끼리 기증’

국회도서관이 그동안 외부에서 기증받은 책들을 국회의장과 일부 실세 국회의원의 지역구에 기증한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국회도서관은 지난해 서울 동작구청 거...

“지역 도서관이 원해서” “국회도서관이 먼저 제안해서”…해명도 갖가지

지난 4월7일, 경상남도 물금읍 가촌리에서는 새 건물의 개관식이 열리고 있었다. 1백44억원의 공사비로 완공된 양산시립도서관이 첫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 지역 국회의원인 박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