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 한국에서도 볼 수 있다

인터넷 기반 TV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Netflix)가 내년 초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9일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콘텐츠는 물...

적십자, 경남혈액원 성추행 사건 특별감사

시사저널은 8월21일 대한적십자사(이하 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직원들이 단체로 야유회를 다녀온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북한의 선제 포격 도발로 남북 간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던 시...

삼성전자 PC D램보다 2배 빠른 모바일 D램 양산 시작

삼성전자가 12기가비트(Gb) 모바일 D램 양산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를 통해 대용량 저전력 제품으로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삼성전자는 기존 20나노 공정 기...

LG전자 독일IFA서 10.1인치 태블릿 공개

LG 전자가 IFA 2015에서 10.1인치 대화면 테블릿PC 신제품 ‘G Pad ‖ 10.1’을 공개한다. 신제품 앞면은 화면 가장자리(베젤) 넓이를 최소화했다. 또 멀티테스킹,...

애플 ‘감성’·삼성 ‘첨단’, 기업 고객 상대로 재격돌

애플과 삼성전자의 B2B(기업 간 거래) 전략이 가시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5를, 애플은 새 기업용 앱(app)을 내세운다. 양사 전략은 감성과 첨단으로 대변된다.17...

윈도10 공식 출시, 오늘부터 무료 업그레이드...무엇이 달라졌나?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10을 정식 출시했다. 사용자 편의성과 작업 환경이 많이 달라졌다.한국MS는 29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윈도10 출시행사를 열고, 윈도 10의 주요 특...

“평양에서 제아무리 까불어도 손바닥 안”

2012년 5월30일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어느 핵물리학 교수의 사무실. 이란의 핵 관련 핵심 기밀을 다루는 이 교수는 자신의 노트북 보안에 철두철미하게 신경을 써왔다. 이날 외신...

한류 기업들, 브라질 에서 삼바춤 추다

적도 바로 아래에 위치한 브라질 최대의 관광도시 포르탈레자(Fortaleza).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서 브라질과 콜롬비아의 8강전이 열린 곳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포르탈레자...

그 비싼 자동차가 100만원짜리 스마트폰보다 못해?

‘스마트카’라는 말이 그리 어색하지 않게 됐다. IT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스마트TV에 이어 자동차를 차세대 ‘스마트’의 주인공으로 꼽고 있다. 관련 업계도 분주하다.하지만 미디어에...

인터넷이 TV를 진짜 ‘바보상자’ 만들었다

“인터넷 광고 시장 규모가 지상파 TV 시장을 앞지른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그것은 100%가 넘는 상승률을 보인 모바일 시장의 급성장을 반영하고 있으며, 작은 디지털 스크...

자동차가 알아서 척척 운전하는 시대 성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매년 열리는 세계 최고의 가전 전시회 중 하나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전자제품 전시회다. 2014년 CES의 특징 중 하나...

삼성의 ‘기나긴 여정’ 도전자 우글거린다

몇 년 전만 해도 한국 경제의 엔진은 삼성전자+‘차화정’(자동차·화학·정유)이었다. 적어도 증권가에선 그렇게 불렀다. 그런데 요즘 증권가 관심사는 달랑 두 개로 줄어들었다. ‘전차...

모바일 오피스에 도둑 들면 어쩌지?

‘일한다’라는 개념이 최근 크게 변화하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일한다’라고 하면 자연스레 파티션으로 나뉜 사무실과 그곳에 갖춰진 데스크톱, 복사기 등과 그 안에서 근무하는 직...

세계 3대 시사주간지에서 길을 구하다

아날로그가 디지털에 치여 혼란에 직면해 있다. 그 대표적인 곳이 미디어업계다. 인쇄 매체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뉴스 채널이 다양해진 탓이다. 특히 시사주간지...

프린스턴 대학 수석 졸업한 야심가의 도전

아마존(www.amazon.com)은 세계 최대 온라인 서점이다. 지금은 책 말고도 다양한 물건을 판매하는 종합 쇼핑몰로 자리 잡았다. 최근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IT 기업...

‘안 보이는 돈’ 내고 빵을 산다고?

온라인 가상 화폐인 ‘비트코인(Bitcoin)’이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비트코인은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필명을 사용하는 미지의 개발자에 의해 처음 고안된 디지털...

진보한 것은 살고 진부한 것은 죽는다

진보한 잡지는 박수를 받았다. 진부한 잡지는 외면당했다. 잡지는 대중의 욕망으로부터 뒤처지는 순간 존립을 장담하기 어려운 매체다. 한때 막대한 발행 부수를 자랑했던 잡지일지라도 순...

네이버에 더는 끌려갈 수 없다

최근 136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던 세계적인 일간지 가 아마존닷컴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조스에게 팔렸다. 1973년 미국 대통령이던 리처드 닉슨 대통령을 하...

‘사과 상자’ 로비의 위력

지난해 5월9일 미국 정치 전문지 는 “애플이 1분기 동안 워싱턴 정가에 로비 자금으로 겨우 50만 달러(5억6000만원)만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구글은 애플보다 10...

내가 나를 발가벗기고 훔쳐본 남 모습 즉각 퍼뜨리고…

대낮 거리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마침 길 가던 사람이 이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생중계했는데,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져나가 세계 수많은 사람이 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