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 위기에 코피 난 ‘코스피’

지난 5월 셋째 주 주식시장은 ‘패닉(공황)’에 빠졌다. 지난 5월16~17일 종합주가지수(KOSPI)가 120포인트 이상 빠지면서 1782 선까지 주저앉았다. 외국인 투자자는 지...

스웨덴, 유로 사용 기로에 서다

1995년 스웨덴을 포함한 오스트리아, 핀란드의 유럽연합(EU) 가입이 성사되었다. 하지만 함께 EU 회원국이 된 오스트리아와 핀란드는 유로화를 도입했는데, 스웨덴은 도입하지 않았...

그리스 위기는 끝 아닌 ‘끝의 시작’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은 2010년 5월에 1차 구제 자금으로 그리스에 1천70억 유로를 제공했다. 이번 10월 EU 정상회담에서는 2차 구제 자금으로 1천90억 ...

과연 누가 꼼수를 부리고 있는가

서울시가 ‘무상 급식 주민투표’를 공식적으로 발의했다. 정책 관련 주민투표는 사상 처음이다. 8월24일 투표에서 33.3% 이상이 투표하면 유효하게 되고, 그렇지 못하면 투표함 자...

주민투표에 ‘신임’을 걸어야 한다

초·중학교 전면 무상 급식을 둘러싼 서울시의회·교육감 대 서울시장의 대립이 결국 주민투표로 결말나게 되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 진보 교육감 후보들은 무상 급식 전면 확대...

이재오, “세계적 추세는 의회 권력 강화”

이재오 특임장관은 항상 기자들의 ‘포커스’ 안에 있다. 여권 주류인 ‘친이명박계’의 실질적 보스이고, 잠재적 대선 후보로도 분류된다. ‘여권 2인자’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다. 최근...

“국민을 더 이상 우롱하지 마라”

정부가 ‘4대강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안에 공사를 끝낼 태세이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의 반대 움직임도 거세다. 각계 인사 1백28명은...

‘군정의 굴레’ 벗어도 민주화 여정은 ‘가시밭길’

터키가 오랜 군사 문화의 굴레를 벗고 새 역사를 썼다. 지난 9월12일 군사 정부 때 만든 법률을 대폭 수정한 개헌안이 국민투표에서 압도적으로 승인되었다. 개정 헌법은 그동안 음으...

여당 분열이 ‘세종시’ 망쳤다

원통하고 분하다. 하나밖에 없는 자식을 비운에 잃고 다시는 볼 수가 없어 허공만 쳐다보고 멍하니 서 있는 부모의 심정이 이런 것일까? 2010년 6월29일 제18대 국회 6월 임시...

버릴 것과 손볼 것, 지킬 것

6·2 지방선거도 역시 ‘중간선거는 집권당의 무덤’이라는 징크스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995년 지방자치단체장 직선제 부활 이후 대통령 취임 2년을 넘겨 치러졌던 세 차례 지방선거...

울산 빼곤 뚜껑 열어봐야…

■ 대전광역시장-선진당, 염홍철 전 시장 ‘설욕’ 기대“대전은요?”라며 2006년 지방선거 때 박성효 현 시장의 역전승을 이끌었던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지원은 이제 없을 것 ...

더 이상 국민을 피곤하게 하지 말라

‘황홀하다’라는 말은 이런 때를 위해 준비된 형용사였을 것이다. 지난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경기에서 김연아 선수의 연기가 그랬다. 그녀는 당당했고, 압도적이었다. ‘혼신의...

“끔찍한 악몽 되살아날라”

1995년 5 대 10, 1998년 6 대 10, 2002년 4 대 12, 2006년 1 대 15. 역대 네 차례 치러진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이다. 앞이 여당이고, 뒤가 ...

세종시 갈등, ‘파국’이 보인다

서서히 지쳐가고 있다. 국민들도 짜증스러워 하고, 정치인들도 피로한 기색이 역력하다. 한때 ‘전가(傳家)의 보도(寶刀)’처럼 여겨졌던 ‘세종시’가 이제 ‘계륵(鷄肋)’으로 바뀌고 ...

국민 여론은 ‘국민투표’가 대세

세종시 수정안을 국민투표에 부치자는 주장은 수도권 친이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일부 한나라당 지도부가 동참하면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었지만, 아직 소수 의견에...

“세종시 문제는 타협 자체가 불가능”

심재철 의원은 친이계의 최대 모임인 ‘함께 내일로’의 대표를 맡고 있다. 따라서 그의 한마디는 언론에 ‘친이계 핵심 관계자’라는 타이틀로 곧잘 인용된다. 그런 심의원이 최근 세종시...

“문제 일으킨 총리가 빨리 매듭지어야”

6선의 홍사덕 의원은 ‘친박계’ 최고 중진 의원이다. 그는 세종시 문제가 계파 간의 대립으로 첨예하게 불거지자 행정 부처를 5~6개로 줄여서 이전하는 ‘절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세종시, 정치 논리 그리고 민의

세종시 성격 수정을 놓고 여야 간은 물론, 한나라당 내 친이-친박계의 날 선 대립이 여전하다.원안을 고수하는 측은 국토의 균형 발전과 대국민 약속을 지키는 신뢰 정치를 내세운다. ...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더 강하게 나가야 한다”

“오리무중이다.” ‘민주당의 앞날’을 묻는 기자에게 최근 만난 민주당의 핵심 인사는 한마디로 이렇게 말했다. 언제부터인가 정가에서는 “제1 야당이 있기는 있는 것이냐”라는 비아냥거...

세종시 문제를 푸는 ‘제3의 길’

세종행정중심복합도시의 앞길이 짙은 안개에 휩싸여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선거에서 재미를 좀 보았다지만, 행정수도의 충청권 이전 공약은 처음부터 국가적 분란의 소지를 안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