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한국의 가벌] #25. 김구·이후락 등 당대 권력 가문과 혼맥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그리 하지 아니 하면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상을 받지 못하느니라. 그러므로 구제할 때에 외식하는 자가 사람에게 ...

“이제 ‘대박녀’라 불러주세요”

#1. 2015년 4월19일,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최종일. ‘루키’ 김세영(22·미래에셋)이 기적 같은 드라마를 연출했다. 17번 홀에서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세컨드...

‘당구의 신’도 운명은 어쩌지 못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당구 월드컵에서 우승한 ‘당구의 신’ 김경률 선수(35)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22일 오후 3시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부모집 아파트 베란다에서 떨어져...

‘태권소녀’의 끝내기 샷, 짜릿했다

‘태권소녀’가 그린을 평정하는 꿈을 이뤘다. 그는 12세 때 ‘반드시 미국에서 우승하겠다’고 결심했다. 그 계획이 뜻밖에도 일찍 다가왔다. 2월9일(한국 시각)은 그에게 잊을 수 ...

[40대 리포트] “40대, 여전히 가슴 설레는 청춘이다”

흔히 운동선수들의 전성기는 10대 후반으로 알려져 있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박태환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18세 때였다.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는 지난해 24세의 나...

점점 희미해져가는 ‘김일성’과 ‘김정일’

북한은 김정은 조선노동당 제1비서의 새해 신년사 발표 이후 1월6일 평양시군중대회를 필두로 신년사 사업 관철을 위한 군중대회를 전국적으로 개최했다. 김정일 시대에 그랬던 것처럼 북...

태극전사들, 일본·이란을 토벌하라

2014년 한국 축구는 급제동이 걸렸다. ‘2002년의 영웅’ 홍명보가 감독으로 이끈 축구 국가대표팀은 브라질월드컵에서 참담한 실패를 맛봤다. ‘한국 축구는 죽었다’고 분노한 팬도...

강정호의 꿈 구단이 적극 밀었다

전망은 반반이었다. 절반의 야구 전문가는 “1000만 달러가 기대된다”고 예상했고, 나머지 절반은 “200만 달러에 그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전자에 표를 던진 이들은 “근래 메...

김여정, 오빠 통치자금 관리하며 ‘권력 핵’ 부상

집권 4년 차를 맞는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제1비서에게 2015년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2011년 12월 사망한 김정일의 3년상을 마무리하고 맞는 첫해라는 상징적 의미가 그것이...

[대중문화스타 X파일] #6. 말춤의 코믹함에 찐한 애환 담겼다

지난 6월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이후, TV나 공연장에서 싸이를 일절 볼 수가 없다. 최근 신해철의 장례식장에 언뜻 얼굴을 비쳤을 뿐, 장기간 침묵 중이다. 현재 그의 앞길엔 기대...

정윤회, “어디 가서 노가다를 하면 말이 안 나오겠지”

“내가 뭐 미행을 시켰다 어쨌다 그런 얘기가 있어 가지고….” 지난 3월21일 금요일 오후 5시30분쯤. 한창 기사 마감 중이던 기자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휴대전화 화면에...

“청와대에 막강한 ‘빽’ 가진 사람이 누구냐”

정윤회씨를 둘러싼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논란이 연말 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정씨가 이른바 ‘문고리 권력’으로 통하는 청와대 핵심 비서관들을 정기적으로 만나 국정에 개입했다는 ...

늘 목마른 ‘한 방’, 슈틸리케는 해결할까

짧은 실험은 끝났다. 지난 9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A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부임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3개월간 네 차례 평가전을 치렀다. 한국 축구의 모든 것을 알았다고...

[단독 인터뷰] 청와대서 좌천된 박 경정, "정윤회, 이재만·안봉근 통해 그림자 권력 행세"

현 정권의 ‘숨은 실세’라는 의혹을 받아온 정윤회씨가 ‘문고리 권력’으로 불리는 청와대 핵심 비서관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국정 정보를 제공받고 관련 지시를 내렸다는 취지의 청와대 내...

돌고 돌아 ‘넘버 2’는 다시 최룡해

11월17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 검은 롱코트 차림의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고려항공 특별기 트랩에 올랐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제1비서의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로 향하는 최룡해 ...

정윤회 “시사저널 보도로 이혼했다” 억지 주장

박근혜 대통령이 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정윤회씨가 시사저널 보도로 인해 이혼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시사저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낸 정씨 측은 11월19일 서울중앙지...

[이덕일의 칼날 위의 歷史] #10. 신라와 고려 때 통일, 심각한 후유증 남기다

한국사에는 두 번의 통일이 있었다. 신라의 삼국 통일과 고려의 후삼국 통일이다. 그런데 신라는 ‘무력 통일’인 반면, 고려는 ‘평화 통일’에 가까웠다. 신라의 무력 통일은 사실 외...

[차세대 리더] 김연아, 전설 되었어도 행진 멈추지 않는다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은 우리에게 많은 선물을 줬다. 세계 최고란 게 무엇인지를 보여줬고 최고가 왜 아름다운지를 알려줬다. 마지막 무대가 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금메달’과 ‘최고...

[차세대 리더] 2014 차세대 리더 100

“계속 갈구하라, 여전히 무모하게(Stay hungry, stay foolish).” 2011년 10월 세상을 떠난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남긴 말이다. 잡스는 2005년 스...

“회장님이 돌아오신다”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대표적인 자수성가형 오너로 꼽힌다. 단돈 200만원으로 시작해 한때 매출 2조원대 대기업 총수가 됐다. 정치에 대한 관심도 많았다. 2004년 17대 총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