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최초 VR 모바일 야구 생중계

KT는 5일 프로야구 kt 위즈(wiz) 홈 개막전에서 세계 최초로 GiGA VR(가상현실) 모바일 야구 생중계를 제공했다고 밝혔다.이 경기는 수원 kt 위즈파크(wiz park)...

올 프로야구, 그 어느 해보다 순위 변동 클 듯

야구의 계절이 돌아왔다. 새로운 봄의 시작을 알리는 2016 KBO리그가 4월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각 팀마다 144경기를 치르게 된다. 올해 KBO리그에서는 스타 플레이어들의 해...

넥슨, 롯데자이언츠와 공식 후원 체결

넥슨은 1일 프로야구단 롯데자이언츠와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번 후원 계약으로 롯데자이언츠 선수들은 ‘2016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정규시즌 기간 동안 왼쪽 가슴에 ...

“20년 내 지금 직업의 절반이 사라진다”

‘아침 출근 때 기사 없는 택시를 타고, 요리사 없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퇴근 후 심판이 없는 경기장에서 프로야구 경기를 관람한다.’ 가까운 미래(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20년...

붙박이 선발에 28홈런 거포까지 한국 상륙

최근 한국프로야구(KBO)의 발전상은 외국인 선수들의 면면에서도 드러난다. 현역 메이저리거는 물론, 왕년의 특급 유망주 출신들도 국내 팀과 계약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외국인 ...

드디어 투수들이 반격할 때가 왔다

야구는 팀 스포츠와 개인 스포츠의 성격을 동시에 갖는다는 점에서 매우 독특한 종목이다. 9명이 한 팀을 이뤄 공수(攻守)를 주고받지만, 실제 경기는 투수와 타자의 일대일 대결로 이...

“'국제시장2'는 ‘민주화’를 관통할 것”

“감독님, 롯데 좋아하시죠?”“네. 그런데 올해는 롯데 성적이 어떨지….”부산 출신 기자와 윤제균 감독의 첫 대화는 자연스럽게 프로야구 롯데구단 이야기로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롯데...

대우건설, 대구삼성라이온즈 파크 완공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구단의 홈구장으로 사용될 대구삼성 라이온즈파크 야구장이 완공됐다.대우건설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연호동에 들어서는 대구야구장 공사를 완공하고 다음달 19일 개장식...

YG 등에 올라탄 김효주의 스타트는 'Good'

골프와 엔터테인먼트 기획사가 동거할 수 있을까. 그 첫 시험대에 오른 곳은 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대표 양현석, 이하 YG)였다.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연예계에서 거대 기획사...

KT, 평창올림픽서 실현할 5G 기술 선보여

“평창을 시작으로 도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이 순차적으로 개최되며 한중일 삼국이 서로 최고 5G올림픽을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오성묵 KT 네트워크 부문 부사장이...

칩 하나에 1500만원, 꽁지돈으로 10억원

정킷방. 어디서 한 번쯤 들어봄 직하지만 여전히 익숙지 않은 단어다. 정킷(Junket)의 사전적 의미는 공무원들이 공금으로 유람 삼아 다니는 시찰, 즉 관비 유람 여행이다. 여기...

문체부·BC카드, 핀테크 연동 중소 서점 활성화 지원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융성카드를 출시하고 중소서점 살리기에 나섰다.문체부는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동네서점 땡스북스에서 문화융성카드 출시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는 BC...

“어게인 1988 바둑! 응답하라 1988 바둑!”

이세돌과 커제(柯·중국)가 제2회 몽백합배 최종전(결승 5국)을 벌이던 2016년 1월5일,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그날 내내 ‘이세돌’이 검색어 1위에 올랐다. 프로기사...

[2015 올해의 인물] ‘동양인 야수’ 성공 어렵다던 편견 날려버리다

2015년 한국 스포츠계에는 또 한 명의 선구자가 탄생했다.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소속 내야수 강정호(28)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한국프로야구(KBO) 출신 야...

[2015 올해의 인물] 세 父子가 연출한 ‘막장 드라마’

2월9일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올해의 인물’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매 연말이 되면 국내외의 여러 언론사와 단체에서 경쟁하듯이 ‘올해의 인물’을 발...

아는가, ‘1부 리그’의 가치를

유럽에서 명문 클럽을 지칭할 때 최우선 기준은 역시 우승 트로피다. 동시에 또 다른 기준도 있다. 1부 리그에 얼마나 오래 잔류하고 있느냐 여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아틀레틱 ...

야구장을 뒤흔든 ‘큰손’들의 손익계산서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한국 증권가는 시장판도를 움직이는 ‘큰손’들이 좌우했다. ‘광화문 큰곰’ ‘백할머니’ ‘칼 밀러’ ‘헨리 정’ ‘라이터 박’등 추억의 개인 투자자들은 막...

그 많던 강속구 투수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파이어볼러(Fireballer). 강속구 투수를 뜻하는 말이다. 야구팬들은 담장을 넘기는 시원한 홈런에도 환호하지만, 시속 160㎞로 내리꽂히는 강속구에도 열광한다. 메이저리그 홈...

'0.259, 0.336, 0.444'의 선을 넘어라

‘국민 거포’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11월10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넥센 히어로즈 박병호(29)의 비공개 경쟁 입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가 최고액인 128...

강력한 우승 후보 일본, 다크호스 네덜란드

“1년 중 가장 슬픈 날은 야구가 끝나는 날이다.” 야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토미 라소다 전 LA다저스 감독의 명언이다. 하지만 너무 슬퍼할 필요는 없다. 세계 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