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년여 만에 다시 수사한다

세월호 참사를 재수사할 검찰 특별수사단(특수단)이 11월11일 출범한다.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약 5년7개월 만이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

홍준표, 연일 황교안 때리기…“文 담판하고 뛰쳐 나왔어야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월11일 황교안 대표를 향해 “야당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하게 했으니 지극히 잘못된 처신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

靑 만찬서 황교안‧손학규 ‘고성’…꼬인 정국 풀릴까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1월10일 오후 청와대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선거제 개혁안을 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설전...

[임기반환점 돈 文] 대통령의 시간은 민생보다 외교로 흘렀다

대통령의 움직임은 곧 메시지다. 대통령이 어디에 가서 누구를 만나는지에 그 정부의 철학이 담겨 있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사람이기에 더욱 그렇다. 5000만 국민을 대변하는 대한민...

[임기반환점 돈 文] 서서히 떠오르는 ‘원조 親文’

2017년 모두에게 갑작스러웠던 ‘장미 대선’이 치러진 후, 마땅한 인수위원회도 없이 첫발을 뗀 문재인 정부. 그렇기에 과연 누가 어떤 자리를 맡아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이끌어 나...

文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불구, 대치 정국 계속 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일요일인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한다.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다섯 번째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

너도 가지 마라, 삼청교육대

전직 육군대장을 지낸 박찬주라는 사람이 있다. 대장까지 승진했으니 군인으로선 영광을 누린 셈이지만, 이분이 유명해진 이유는 따로 있다. 한 번은 공관병을 조선시대 노비 부리듯 했다...

차기지도자 선호도 황교안 ‘급락’ vs 이낙연 ‘껑충’

한국갤럽의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지지율은 급등한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지지율은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며 11% 초반대의 선호도를 기록한 것으로 조...

여야 총선기획단 해부…이준석 “민주당은 양정철, 한국당은…”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前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1월5일(화)소종섭...

황교안 “무너져가는 대한민국 세우는 길, 보수통합 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월7일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세우는 것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발표한 보수통합 제안과 관련,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

여야, 총선 레이스 1R 인재영입편…박찬주 역풍, 황희두 눈길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前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1월5일(화)소종섭...

‘박찬주 카드’ 꺼낸 황교안의 손익계산서

“보수당이 '올드'해지는 건 옳은 방향이 아니다."11월5일 익명을 요구한 자유한국당 한 3선 의원은 한국당 영입대상에서 보류된 박찬주 전 육군대장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의 노림수...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사과 생각 없다…우리공화당 안 가”

자유한국당 영입 대상이었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11월4일 기자회견에서 했던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다.박 전 대장은 11월5일 CBS라디오 '김...

조국, ‘선두권서 멀어진’ 대선주자 선호도 3위…1위 李총리 상승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3위를 유지했지만, 장관직 사퇴 후 선두권에서 다소 멀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낙연 국무총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양강...

우리공화당 간다는 박찬주…홍문종 “좌빨 준동’ 함께 걱정해”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우리공화당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원래 황교안호(號) 자유한국당의 1호 영입 인재로 물망에 오른 바 있다.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11월...

박찬주에 백경훈마저 논란…상처난 황교안 리더십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김병준 前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0월30일(수)소...

‘정치초년생’ 황교안 연일 때리는 홍준표…“박찬주 영입도 부적절”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달 들어 황교안 현 한국당 대표를 직접 겨냥해 쓴소리를 퍼붓고 있다. 황 대표를 '정치 초년생'으로 지칭한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지도부에 날을 세우며...

민주, ‘공수처 저지’로 리더십 논란 돌파하려는 黃에 맹공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월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어제와 그제 여의도에 촛불이 계속 올랐고 이제 검사도 죄지으면 처벌받는 세...

김병준 “박근혜 메시지 통해 통합 물꼬 터질 수 있다”

보수진영의 잠룡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가 “통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전 위원장은 10월30일...

[시끌시끌 SNS] 의원 정수, 명분과 여론 사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의원 수 10% 확대’ 제안에 정치권이 들끓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월28일 정의당을 ‘불의당’이라 표현하며 “정말 염치없다”고 비판했다. 나경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