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클릭 상업주의, 혐오 확산의 주범”

“혐오 문화를 극복해야 할 한국 사회의 주요 세력, 즉 정치권과 종교집단, 언론 등이 각기 다른 이유로 오히려 혐오 문화를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정치 커뮤니케이션 회사 스토리닷...

“혐오를 팝니다”…‘혐오 비즈니스’에 빠진 대한민국

새로운 천 년이 시작되기 전, 그러니까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인 1999년, 사람들은 ‘도토리’를 선물했고 ‘파도’를 탔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Z세대는 무슨 얘기인가...

일본 일거수일투족에 창원공단 ‘초비상’

밸브샤프트를 생산하는 경남 창원의 중소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A사는 핵심소재가 일본 수출규제에 걸릴 품목인지 예측하느라 분주하다. 이 업체 관계자는 “자동차부품에 들어가는 특수소재는...

‘애들 영화’? 세상에 사소한 이야기는 없다

시작에 《우리들》(2016)이 있었다. 느닷없이 가까워지고, 또 정확히 알 수 없는 이유로 서로 멀어지기도 하는 아이들의 세계를 내밀하게 들여다본 영화다. 여기에는 ‘우리’라는 관...

‘한·일 갈등’에 대처하는 미국의 속내

“미국이 지금 다소 관망하는 자세를 보이는 것은 단지 한·일 갈등이 완화되기를 기다리는 것일 뿐이다. 미국은 절대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가 파기되도록 방치...

文대통령 광복절 축사 “2045년 원코리아 약속”…대일 메시지도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통일한국의 원년이 2045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복 100주년이 되는 해다. 이 청사진을 이루기 위한 국가운영 3대 목표도 언급됐다. 8월15일 제74주년 광...

“이래선 ‘기술강국’ 일본 못따라 잡는다”

“박사님 이번 신소재 개발 국책과제 전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 가능하신지요?” “죄송합니다만 올해의 직무 관련 동일 기관 심사위원 참석 횟수를 초과할 것 같아 어려울 것 같습니다.”...

文정부, 한일 갈등 솔루션은…對일본 전략이 필요한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8일소종섭 시사...

文대통령 “우리 경제 기초체력 튼튼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8월13일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은 튼튼하다"며 한·일 갈등 속 일각에서 제기하는 '경제 위기설'을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

아베 정권과 日 국민 구별하는 투 트랙 접근법 바람직

일본의 근현대사는 오판으로 빚어온 도발의 역사다. 그 배경에는 늘 한반도가 있었다. 한반도 지배권을 놓고 우리 땅에서 벌인 청일ㆍ러일 전쟁이 시작이었다. 그 승리에 도취해 자신감이...

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에 “日 극우도 상상 못한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8월13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한·일 갈등은 문재인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여권 총선 정국 주도할 ‘3李’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文대통령의 對일본 강경 대응, 현실성 없다?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6일 소종섭...

여전히 외면받는 중국 내 ‘임정의 흔적들’

7월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쉬구위안루(恤孤院路) 12호. 작은 쪽문을 거쳐 오래된 두 건물의 정원 안으로 들어가자, 쪽문 옆에 ‘광저우역사건축’이라는 표지석이 있었...

김현종 “미국에 중재 요청 안했다…청구서 날아올까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방미 기간 동안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보 분야도 소재·부품 분야와 같은 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며 국...

맥 못 춘 한국 증시, 쌓인 리스크에 앞날도 ‘캄캄’

한국 증시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4월만 하더라도 2250선을 바라보던 코스피 지수는 이제 1800선 붕괴를 걱정해야 하는 ...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보이콧 재팬’ 파도, 극장가까지 휩쓸다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다.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해지만 일본의 과거사 반성은 요원하다. 급기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