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트럼프 재선 시간표에 맞춰진 ‘비핵화 열차’

‘깜짝쇼’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6·30 판문점 회동이 큰 성과를 거둔 채 마무리됐다. 이로써 올 2월 하노이 2차 북·미 회담 결렬로 잠시 멈췄던 ‘비핵화 열차’는 다시 ...

김정은, 文·트럼프에 “아무 때나 만날 수 있다”

‘깜짝쇼’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만남이 드라마틱하게 마무리됐다. 정식 정상회담이나 다름 없을 정도로 내용이나 형식이 알찼다는 ...

[송두율 인터뷰①] 文정부 부패 문제 터지면 진보정치 절망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발사체’→‘미사일’→‘탄도미사일’···웃픈 北미사일 이슈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文대통령, 숨겨진 北·美의 진심 파악에 골머리

문재인 대통령의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점점 더 멀어져만 갔던 북·미 지도자는 3차 정상회담 개최 희망을 표출하고 있다. 단지 비핵화...

이종찬 “햇볕정책, 북한 실질적 변화 만들 수 있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남북 잇는 대동맥 ‘서해평화고속도로’

문재인 대통령은 4월2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경원재에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문재인 정부 최초로 관광 현장에서 국가관광전략회의가 열린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국가관...

한미 정상회담에 與 “큰 성과” 野 “뜬구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한미 정상회담은 한국 시각으로 오늘 새벽 백악관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일정을 모두 마...

문정인 “하노이 회담 이후 트럼프-김정은 불신 깊어져”

“지난 2월말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 양국 간 불신이 생겼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조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도에 심각한 의문을 품었다.”통일연구원과 연세대 통...

황교안 “창원 성산구 보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의 장!”

창원성산구 보궐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의 출정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현 정부를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3월 21일 오전 10시, 창원성산구 상남동 생활스포츠센터 인...

한승주 前 장관 “트럼프가 있는 한 한·미 동맹 균열 불가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20석 같은 2석’ PK에 목숨 거는 이해찬과 황교안

여야 지도부들의 잇따른 방문으로 부산·경남(PK)의 문턱이 닳고 있다. 창원성산과 통영·고성 두 곳에서 치러질 4·3 재보궐선거 지원에 총력을 다해, 넓게는 내년 총선까지 PK 민...

[하노이 후폭풍]② 文대통령 향한 美 주류의 불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북·미 빅딜]③ ‘영변+α 핵 폐기’ ‘대북 제재 완화’ 맞교환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다. 첫 번째 만남보다 흥행성이 줄어드는 게 일반적이지만, 북·미 회담만큼은 예외다. 한반도가 세계 정세 변화의 중심에 있어서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

‘지렛대’ vs ‘부도수표’…남북경협, 北·美 협상 움직일까

북·미 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남북 경제협력이 비핵화 협상 국면의 중요 키워드로 부상하는 모습이다.계기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월19일 전화통화다. 문 대통령...

‘홈런이냐 파울이냐’ 전문가 3인이 바라본 남북경협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면서 남북 경제협력이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진앙으로 부상했다. 증권가에선 현대건설을 비롯한 ‘남북경협주’들이 들썩이기 시작했고, 내로라하는 대기업...

트럼프-김정은이 베트남 선택한 까닭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27일에서 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열린다. 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5일 오후 9시경(현지시각) 워싱턴D...

[북미회담③] GP 철거 한 달, ‘DMZ 155마일’ 현장

2018년 12월12일 남북 군 관계자들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비무장지대(DMZ)에 설치된 상대측 GP(Guard Post·감시초소)를 들여다봤다. 남북이 상호 합의하에 ...

《강철비》보다 진일보한 한반도 영화가 절실하다

《강철비》는 연이은 북한 핵도발로 전쟁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 12월 관객과 만나 445만 명이 지켜본 한반도 소재 영화다. 첩보액션 블록버스터《강철비》가 보여준 임팩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