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들은 대부분 전과자? 규제 자초하는 오너 리스크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관심사다. 3월에 열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이사 재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남매들의 지분이 엇비슷하고, 어머니인 이...

신격호 롯데 창업주 별세...1세대 경영인 시대 막 내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1월19일 오후 4시30분께 별세했다. 향년 99세.재계 1세대 창업자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였던 신 명예회장이 별세하면서 1세대 경영인 시대는 ...

불붙은 한진家 母子갈등…5일 만에 사과문 발표

경영권을 둘러싸고 모자(母子) 갈등까지 벌인 한진 총수 일가가 사과문을 냈다. ‘공동 경영’이란 선대의 유훈과 어긋날뿐더러 가족 간 갈등이 주주총회에 악재가 될 것이란 판단에 따른...

한진그룹 ‘남매의 난’ 이어 ‘모자의 난’까지

‘남매의 난’으로 시작된 한진그룹 가족 간 분쟁이 ‘모자의 난’으로까지 번졌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의 자택을 찾았다 언쟁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큰 별들 떠난 재계 앞길은 ‘비포장도로’

대한민국 산업 부흥을 이끌었던 재계 거목들이 올 한 해 한꺼번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세상을 ...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품에 안는다…매각예정액 695억원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품에 안는다. 애경그룹 계열사인 제주항공은 12월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

‘홀로서기’ CJ올리브영, ‘매각설’ 끊이지 않는 이유

“지분 매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 CJ그룹은 지난 11월15일 CJ올리브영 매각설이 불거지자 공시를 통해 이처럼 공식 부인했다. CJ그룹의 공식적인 해명에도 매각설은 수면 아래...

CJ가 후계자 이선호의 험난한 승계 방정식

CJ그룹이 안고 있는 최대 리스크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건강이다. 그는 선천적으로 건강이 좋지 않다. 젊은 시절부터 근육이 수축되는 희귀 유전병 샤르코마리투스(CMT)를 앓아왔...

故김우중 “나는 한 번도 돈 벌기 위해 사업한 적 없다”

산이 높으면 골도 깊은 법이었다. 만 30세에 500만원의 자본금으로 세운 회사가 재계 서열 2위로 우뚝 섰다가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기까지 고작 32년이 걸렸다. 지난 12월9일 ...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부사장 3명 실형…임직원 8명 모두 유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삼성 임원들이 1심에서 무더기로 실형을 선고받았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12월9일...

‘론스타 스캔들’ 다룬 영화 《블랙머니》의 5대 팩트체크

영화 《블랙머니》는 미국의 사모펀드 론스타가 2003년 외환은행을 인수하고, 2012년 큰 이익을 보고 하나금융지주에 매각한 사건을 영화화했다.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 및 매각과 ...

노소영, 최태원에 1조4000억 재산분할 요구…‘세기의 이혼’에 촉각

노소영(58)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자신을 상대로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59) SK그룹 회장을 상대로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을 냈다. 분할을 청구한 재산은 최 회장이 보유한...

입김 세진 행동주의 펀드에 재계 ‘벌벌’ 떤다

1999년 4월,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인 타이거펀드는 SK텔레콤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사외이사 제도 도입과 주식 액면분할, 경영진 퇴진 등을 회사 측에 요구한 것이다. 계열사...

부산시의회 "벡스코' 양적 팽창 아닌 질적 성장해야"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가 11월 13일 열린 벡스코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적 성장과 미고용자 문제를 지적하고 향후 대책을 주문했다.먼저 이산하 의원은 벡스코의 수익성을 지적하며 “벡...

재벌가 밥그릇 싸움에 오빠·동생은 없었다

LG가(家) 방계 회사인 아워홈 3세들의 경영권 다툼이 점입가경이다. 겉보기에는 사업을 둘러싼 갈등으로 비치지만, 이면에선 회사 경영권을 둘러싼 암투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재계에...

삼성·롯데·현대차 등 ‘형제 전쟁’ 점입가경

재벌가 형제간의 분쟁은 비단 범(汎)LG가만의 문제는 아니다. 재벌닷컴의 조사에 따르면 50대 그룹 가운데 무려 18곳이 혈족 간 분쟁을 벌였다. 재산이나 사업영역을 둘러싼 법적 ...

오너家는 마약, 계열사는 압수수색…공염불 된 CJ의 신년사

"올해는 우리 그룹이 세계를 향해 비상하는 매우 중요한 해다.“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지난 1월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순탄치 않은 경영환경 아래 초격차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뿐...

대기업 지분 늘리는 국민연금, 독립성 확보는 ‘제자리걸음’

국민연금이 최근 대기업에 대한 지분율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면서 기업들의 긴장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과 맞물려 국민연금의 입김이 더욱 세질 것으로 보이기 때...

[차세대리더-경제] 임상민…자유분방, 부드러운 리더십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의 차녀 임상민 대상 전무는 현재 그룹의 유력한 후계자로 지목되고 있다. 학창 시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결혼한 언니 임세령 대상 전무와 달리 대학 졸업...

[차세대 리더-경제] 김동관…국제감각 익힌 재벌가 모범생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는 그룹의 차기 총수에 가장 근접해 있는 인물이다. 실제 김 회장이 과거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을 때 그를 대신해 그룹의 주...